'성관계 몰카' 정준영 "정말 죄송"…경찰, 구속영장 검토

 

 

 

 

 

"국민께 심려 끼쳐 죄송…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카톡방 멤버 승리·유리홀딩스 대표도 이날 소환



정준영,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출석(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mon@yna.co.kr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난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취재진이 휴대전화 원본을 제출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자 "오늘 조사 받으면서"라며 말꼬리를 흘렸다.

또 '범행 당시 약물을 사용했느냐', '2016년 수사를 받을 당시 뒤를 봐준 경찰이 있느냐' 등의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만을 되풀이했다.

정준영은 '최근까지도 불법촬영을 했느냐', '단톡방에 공유한 게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수차례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정준영이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방송 촬영을 위해 최근 미국에 머물러 온 정준영은 지난 12일 오후 귀국했다. 경찰은 같은 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했다.

경찰은 정준영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동영상 범죄의 심각성과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승리도 이날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경찰은 승리가 2015년 함께 설립을 준비하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클럽 아레나 전 직원이자 이후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일한 김모 씨 등과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바탕으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를 수사 중이다. 

또 승리와 함께 대화방에 있던 인물인 유리홀딩스 유 대표도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경찰은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 인사가 자신들의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가는 것을 확인하고 이들을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정준영 '험난한 출석길'(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성관계 몰카' 정준영 "정말 죄송"…경찰, 구속영장 검토 2019.03.14 메뚜기 356 0
1930 “노약자석 비었어도 젊은이는 무조건 앉지 말아야 하나요?” 2019.03.14 메뚜기 119 1
1929 시멘트 부어 사체 은닉···"남편과 성관계 맺어 죽였다" 2019.03.14 메뚜기 222 0
1928 '박한별 남편' 유리홀딩스 회장, 최종훈 음주운전 무마 의혹 2019.03.14 메뚜기 252 0
1927 "정준영, 카톡서 피해자 약점 언급하며 '얘 신고 못할거야'" 2019.03.14 메뚜기 162 0
1926 승리 카톡방에 막다른 골목…경찰, 절체절명 위기 돌파할까 2019.03.14 메뚜기 86 1
1925 FT아일랜드 팬들, 최종훈 퇴출 요구.."사회적 물의 팀 이미지 실추" 2019.03.14 메뚜기 53 1
1924 [SC이슈] 정준영 몰카-최종훈 음주운전, 경찰이 사건무마…'승리쇼크'ing 2019.03.14 메뚜기 26 0
1923 정유미·이청아·오초희 “정준영 몰카? 사실무근·불쾌…법적대응” 2019.03.13 메뚜기 318 0
1922 승리·정준영, 14일 경찰출석 앞두고 나란히 '소속사 계약해지' 2019.03.13 메뚜기 132 0
1921 '성접대 의혹' 승리·'성관계 불법촬영' 정준영, 14일 경찰 동시 출석 2019.03.13 메뚜기 171 0
1920 인천 폐기물처리공장서 60대 중국인 노동자, 기계에 몸 끼어 숨져 2019.03.13 메뚜기 65 0
1919 `직원 상습 폭행 혐의` 마커그룹 송명빈 자택서 추락 사망…경찰 "유서 발견" 2019.03.13 메뚜기 218 0
1918 "걱정말아요"..이청아·정유미, '정준영 동영상' 루머 지운 '쿨한 해명' [종합] 2019.03.13 메뚜기 119 0
1917 정준영 "불법 촬영·유포 모두 인정…처벌도 달게 받겠다" 2019.03.13 메뚜기 44 0
1916 "모든 혐의 인정"…'몰카 논란' 정준영, 사과문 통해 은퇴 발표(전문) 2019.03.13 메뚜기 44 0
1915 '동영상 파문' 정준영 "모든 죄 인정하고 활동 중단…처벌 받겠다" [전문] 2019.03.13 메뚜기 14 0
1914 참 편하게 사과한 정준영…직접 사과없이 한밤중 보도자료 ‘사과문’으로 대체 [전문] 2019.03.13 메뚜기 33 0
1913 [현장IS] '불법촬영 의혹' 정준영 입국, 철벽 경호 속 묵묵부답 2019.03.12 메뚜기 232 0
1912 SM "엑소 관련 악성루머 강력대응..선처 없다"[전문] 2019.03.12 메뚜기 51 0
1911 JYP "트와이스 악성루머 법적대응" [전문] 2019.03.12 메뚜기 60 0
1910 '정준영 절친' 소녀시대 유리 친오빠 "모든 조사 충실히 받는 중" 2019.03.12 메뚜기 470 0
1909 허현 "정준영 대화방 참여? 아니다..법적 대응"(전문) 2019.03.12 메뚜기 48 0
1908 승리發 버닝썬 후폭풍, 연예계 번지나?...카톡 연예인 참고인 조사[SS이슈] 2019.03.11 메뚜기 230 0
1907 ‘성매매 알선 혐의’ 승리, 카톡 연예인까지 참고인 조사…연예계 초긴장 2019.03.11 메뚜기 10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