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죽여버릴래”…‘동백꽃 필 무렵’ 맹수 공수교대 알린 공효진, 까불이 잡을까

 

 

 

 

0000641101_001_20191108075142633.jpg?typ

‘동백꽃 필 무렵’. KBS 제공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가 다시는 돌아오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달은 공효진은 “그 새끼 그냥 죽여 버릴래요”라며 맹수의 공수 교대를 알렸다. ‘악셀’을 밟은 공효진이 까불이를 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7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31·32회에서 사라져버린 엄마 정숙(이정은) 때문에 ‘멘붕’이 온 동백(공효진). 하지만 “어제의 멘붕을 잊는 건 오늘의 멘붕밖에 없을지도”라는 용식(강하늘)의 말처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냈다. 인생은 반자동이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지는 것.

까멜리아에서 장사하랴, 중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아들 필구(김강훈) 챙기랴 이리저리 뛰어다닌 동백은 결국 몸살이 났다. 아픈 동백을 간호하기 위해 그녀의 집을 찾은 용식. 이불을 덮어주고 사랑이 담긴 밥을 차려주며 살뜰히 살폈다. 살면서 처음 받아보는 누군가의 극진한 걱정에 동백은 “남들은 다 이렇게 사는 거죠. 걱정 받는 거 되게 기분 좋네요”라며 감동받았다. 일평생 예쁨만 받고 사는 애들이 부러워 하염없이 쳐다보곤 했는데, 용식이 “부잣집 고명딸처럼, 타고난 상팔자처럼, 아주 철딱서니 없게 사실 수 있도록 제가 싹 다 세팅을 할게요”라고 하자, 차오르는 눈물을 감출 수 없었던 것. 용식도 동백이 조그마한 등으로 어떤 짐들을 지고 살아왔는지 짐작조차 안 가 눈시울을 붉혔다. 그렇게 서로에 대한 감정이 더욱더 깊어진 동백과 용식이었다.

한바탕 눈물을 흘린 두 사람은 이윽고 같은 침대에 누워 잠을 청했다. 눈을 꼭 감고 잠을 자고 있는 용식을 본 동백은 “남의 집에서 참 잘 주무시네”라며 그를 건드리기 시작했다. 그런데도 반응이 없자 “방아깨비 누나 말고요, 다른 분은 만나보시긴 보신 거죠”라며 도발했다. 용식은 그런 동백을 보자 하니 죽을 맛이었다. “아프다고 드러누운 사람한테 악셀 밟는 놈”이 아닌데 자꾸 말을 거니 힘겨웠던 것. “그니까 사람 특색 없는 순돌이로 보지 마요”라더니, 결국 한숨도 못 잤다.

뜬 눈으로 지새운 용식은 새벽같이 동백의 집을 나섰고, 차 보닛 위에 보란 듯이 놓여있는 초록색 라이터를 발견하곤 분노했다. 발로 라이터를 짓뭉개며 “놈은 자꾸 간을 보고, 나는 알려줘야겠다. 건들면 뒤지는 거라고”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그렇게 향미(손담비)의 사고 현장을 다시 찾은 용식은 그곳에서 현장 사진을 찍고 있는 강종렬(김지석)에게 왠지 모를 ‘구린’ 느낌을 받았다. 자꾸만 늘어나는 용의자에 향미를 죽인 범인이 까불이가 맞는지 의구심이 들었기 때문. 하지만 결국 옹산호에서 “지역 음식점에서 일하던 최모 여성”의 사체가 발견됐다.

설상가상 동백도 위험에 빠졌다. 잠에서 깬 동백은 스쿠터를 찾아가라는 한 통의 연락을 받았다. 하지만 스쿠터가 있다는 곳은 보기만 해도 무척 수상한 인적 없는 쇼핑몰의 지하 주차장이었다. 그런데도 동백은 발을 뗐고 스쿠터에 붙어있는 포스트잇을 보는 순간 옆에 있던 봉고차의 문이 열렸다. 이에 있는 힘을 다해 도망쳤고 정신없이 엘리베이터를 탔지만, 겁에 질린 동백은 이내 전원을 꺼 꼼짝없이 갇혀버리고 말았다.

그곳에서 까불이가 남긴 ‘너 땜에 걔가 죽었잖아. 니 옆에 있으면 다 죽어’라는 메모를 본 동백은 애수에 잠겼다. 향미를 진짜 가족처럼 여겼고 그래서 그녀가 도벽을 끊고 술 담배도 끊고 딸 낳는 것까지 옆에서 지켜보려 했었다. 하지만 새 삶을 살겠다고 다짐한 향미는 그날 돌아오지 못했다. 향미가 그렇게 죽었으면 안 된다는 생각에 점점 분노에 차오른 동백. 이내 불타오르는 눈빛을 장착했다. 그리고 “그 새끼 죽여 버릴래요. 저 이제 안 도망가요. 내가 쫓아가서 족칠 거예요”라며 맹수의 공수 교대를 알렸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1·32회 전국 시청률은 15.7%, 18.8%로 또다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수목극 1위에 올랐다. 수도권 시청률 역시 16.5%, 19.7%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기록으로 20% 돌파를 목전에 뒀다. 2049 수도권 타깃 시청률도 8.1%, 9.7%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스포츠경향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수
566 '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X문정희 "니들이 아는 진실이, 진실이 아니라면 어떡할건데?" 2019.11.10 0
565 '나의 나라' 박예진 "오랜 휴식 후 복귀, 더 열심히 노력할 것" 소감 2019.11.10 0
564 '천리마마트' 이동휘, 정혜성에게 母 비밀 고백…안방 울렸다 2019.11.09 0
» “그냥 죽여버릴래”…‘동백꽃 필 무렵’ 맹수 공수교대 알린 공효진, 까불이 잡을까 2019.11.08 0
562 단발머리 주방장 마동석 이런 모습 처음이야, ‘시동’ 12월 개봉 확정 2019.11.06 0
561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유종의 미..#청춘배우들의 발견 2019.11.06 1
560 김혜윤♥로운, 단 둘이서 행복한 순간…점화된 삼각관계 2019.11.06 0
559 ‘VIP’ 장나라, 이상윤X이청아 목격 엔딩 ‘11.8%↑’ 2019.11.06 0
558 '82년생 김지영', '터미네이터' 제치고 흥행 1위 역주행..270만 육박 2019.11.06 0
557 '우아한 모녀' 최명길, 김명수 계략으로 남편 뇌사… 아이까지 빼앗겼다 2019.11.05 0
556 ‘VIP’ 장나라X이상윤, 극적 화해 뒤 또 도착한 의문의 문자..곽선영 가출선언 2019.11.05 0
555 "아이 갖고파" '밥은 먹고 다니냐?' 김재중, 10년 절친 서효림에 밝힌 속내 2019.11.05 0
554 '99억의 여자' 조여정·김강우, 강렬 첫 만남…단호한 눈빛 2019.11.04 0
553 '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테러 배후로 대통령 백윤식 지목 '최고시청률 14%' 2019.11.03 0
552 "썸 때려치우고 결혼해요"…'동백꽃' 강하늘, 공효진 구하고 청혼→입맞춤 2019.10.31 0
551 '82년생 김지영', 6일 연속 1위…MC몽 독주 막은 태연 2019.10.29 0
550 “거역하겠습니다 전하”..‘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지키려 어명 거역 ‘박력 엔딩’ 2019.10.29 0
549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이런 모습 처음!"..'똘기+열정' 2019.10.29 0
548 '미우새' 김종국, 거지王 변신→트와이스 "거지 콘셉트인거죠?"[SS리뷰] 2019.10.28 0
547 '나의 나라' 충격 엔딩! '이방원' 장혁, 양세종이 쏜 화살에 맞았다 2019.10.27 0
546 '황금정원' 이상우♥한지혜, 권선징악 해피엔딩‥아쉬움 남는 이유 2019.10.27 0
545 '사풀인풀' 박해미, 子 불륜 알고 조윤희 이혼 종용…정원중은 '편집 無' 2019.10.27 0
544 “한지혜X이상우 결혼→꽉 닫힌 해피엔딩”..’황금정원’이 남긴 4가지 2019.10.27 0
543 '배가본드' 이승기, "회개하고 새 인생 살어, 이 쓰레기 같은 자식들아!" 2019.10.26 0
542 “나를 잊지 말아요”…‘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드디어 밝혀진 사연 2019.10.2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