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양현석엔 관대, 여성 윤지오에겐 가혹”… ‘적색수배’에 윤지오 항변

 

 

 

‘적색수배자’된 윤지오 / "경찰, 유독 나에게만 놀라운 수사 의지력 보여주고 있다" / "건강상 1시간 이상 이동 불가능"
 

‘고(故) 장자연 사건’의 핵심 증인으로 주목받던 배우 윤지오(32)가 인터폴 적색수배자가 됐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윤지오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즉각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클럽 버닝썬 사건’, ‘양현석 성접대 의혹’, ‘양진호 음란 웹하드 사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해외 도피’ 등 남성이 가해자인 중요 사건은 부실수사하고 유독 여성인 자신의 수사에 대해서만큼 놀라운 수사 의지력을 보여준다는 내용이다. 
 

배우 윤지오. 뉴시스

◆‘적색수배자’된 윤지오… 190여개국 경찰 감시 아래에

8일 경찰에 따르면 인터폴은 지난 6일 윤씨에 대한 적색수배서를 발부했다. 경찰은 앞서 지난 1일 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토대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적색수배는 인터폴 수배 단계 중 가장 강력한 조치다.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인터폴 190여개 가입국들은 적색수배된 범죄자가 검거되면 해당 국가로 송환한다. 강력범죄 사범, 조직범죄 관련 사범, 5억원 이상 경제 사범 등이 대상이지만 사회적 파장이나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수사관서의 적색수배 요청이 가능하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연합뉴스

◆윤지오 “‘양진호 웹하드’, ‘클럽 버닝썬 사건’ 등은 부실 수사… 증인 윤지오에 ‘피해자다움’ 요구”

윤씨는 SNS에 민갑룡 경찰청장을 규탄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윤씨는 “애초에 적색수배대상이 아닌데 증인을 적색수배로 만든 경찰”이라고 지적하며 “민갑룡 경찰청장은 여성의 일상을 위협하고 인격을 파괴하는 범죄를 근절하겠다고 약속했으면서 양진호가 운영하는 웹하드 위디스크는 아직까지 건재하고 최근엔 아동포르노 사이트 수백건이 적발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클럽 버닝썬 사건’을 강도 높게 수사하겠다고 했지만 윤총경의 뇌물죄, 김영란법 위반 등은 모두 무혐의로 결론내리고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의 부실수사와 유착수사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라며 “그런데 최근 들어 윤지오씨에 대해서만큼은 놀라운 수사 의지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 정도 수사 의지였다면 장자연 사건은 10년 전에 해결되고도 남았다. 이 정도 처벌 의지였다면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과 승리의 불법촬영물 비동의 유포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히 밝힐 수 있었을 것”이라며 “성폭력 피해자에게 요구하는 ‘피해자다움’을 증인 윤지오씨에게도 요구하고 있다. 이 정도면 민갑룡 경찰청장 또한 유착관계에 있는 게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지적했다. 윤씨는 해외로 도피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자신에 대한 경찰 수사 강도를 비교하는 게시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한 경찰의 수차례 소환 요구에도 입국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건강상 1시간 이상 이동 자체가 불가능하다. 한국에 가려면 10시간 넘게 비행기를 타고 가야 한다”며 “지난 4월부터 현지에서 수사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고 캐나다 경찰도 협조하겠다고 했으나 제가 해당하지도 않는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린 것이 모국 한국 경찰의 태도”라고 주장했다.
 

한편 윤씨는 ‘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서며 이를 토대로 후원금을 모집했는데 이 과정에서 명예훼손, 모욕, 사기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윤씨에게 후원금을 낸 시민 439명도 후원금 반환과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윤씨는 줄곧 사적인 용도로 후원금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이를 곧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모금 내역과 사용처 등을 들여다보며 윤씨 대면조사를 시도했으나 윤씨는 지난 6월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과는 달리 수차례 경찰의 소환요구에 불응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055 커피숍 빨대 통째로 '쓱', 손님에 한마디 했다가… 2019.11.10 메뚜기 71 0
3054 “싸가지없는 초2 사회악…얼굴이 재떨이” 예비 초등교사들의 단톡방 2019.11.10 메뚜기 33 0
3053 “싸가지없는 초2 사회악…얼굴이 재떨이” 예비 초등교사들의 단톡방 2019.11.10 메뚜기 11 0
3052 "아빠가 돌아올 수 있도록 해주세요"…눈물바다된 실종자 가족들 2019.11.09 메뚜기 83 0
3051 '비아이 마약 제보자 협박 의혹' 양현석, 경찰 출석…"조사 성실히 임할 것" 2019.11.09 메뚜기 70 0
3050 조국탓 껄끄럽던 與 환영···세월호 특수단 ‘윤석열 꽃놀이패’ 2019.11.09 메뚜기 52 0
3049 죽음 앞둔 60년 동거인 통장서 13억원 빼내 쓴 80대 집유 2019.11.09 메뚜기 245 0
3048 '761마력' 포르쉐 괴물 전기차 타이칸…심장은 '한국산' 2019.11.09 메뚜기 56 0
3047 "결혼한 딸 'AS'에 등골 휘어요"···황혼육아 떠밀리는 노년층 2019.11.09 메뚜기 108 0
» “승리·양현석엔 관대, 여성 윤지오에겐 가혹”… ‘적색수배’에 윤지오 항변 2019.11.08 메뚜기 291 1
3045 “나는 화성 살인범이 아니다”…강압수사 희생양 또 등장 2019.11.08 메뚜기 114 0
3044 독도 헬기추락 사고 9일째…수색당국 "전날 멈춘 수중수색 재개" 2019.11.08 메뚜기 21 0
3043 늦은 귀가 나무라는 아내 밀쳐 숨지게 한 40대 남편 체포 2019.11.08 메뚜기 97 0
3042 "술 취해 기억 안나지만…" 말바꾼 몽골 헌재소장 검찰 송치 2019.11.08 메뚜기 44 0
3041 경찰, 문중 시제 중 방화 80대 살인혐의 적용 영장 청구키로 2019.11.08 메뚜기 30 0
3040 현재 초등 4학년부터 '외고·자사고·국제고' 입학 못한다 2019.11.08 메뚜기 36 0
3039 “서울 사람들이 아파트를 쇼핑하듯 쓸어가요”…‘묻지마’ 투기에 지역민 근심 2019.11.07 메뚜기 125 0
3038 “검찰이 왜 조국 탈탈 털었는지 알겠다” 최민희 페북 2019.11.07 메뚜기 132 0
3037 대졸자도 힘들다는 9급 공무원, 대전 여고생 6명이 일냈다 2019.11.07 메뚜기 109 0
3036 성북 네모녀, 쇼핑몰서 꾸준히 판매 수익…생활고 왜? 2019.11.07 메뚜기 128 0
3035 의자에 기댄 채 조사받은 몽골 헌재소장, 10일 동안 출국금지 2019.11.07 메뚜기 90 0
3034 “의자 왜 차” 극장서 10살 폭행… 어린이 알고보니 안 찼다 2019.11.07 메뚜기 95 1
3033 국산카페 '빅5' 매출 다 합쳐도… 스타벅스 못이겼다 2019.11.06 메뚜기 75 0
3032 ‘생후 25일 신생아’ 학대 산후도우미 구속영장 신청 2019.11.06 메뚜기 64 0
3031 밤사이 부산 도심 멧돼지 15마리 출현…3마리 로드킬·사살 2019.11.06 메뚜기 2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