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감온도 영하 30도 실화?" 최강 한파 급습에 전국이 '꽁꽁'

 

 

 

 

 

/연합뉴스

 


 설악산의 체감온도가 영하 30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2019년의 마지막날 전국에 최강 한파가 덮쳤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설악산 중청과 인제 향로봉 영하 19.8도, 대관령 영하 13.7도, 철원 영하 11.7도, 춘천 영하 8.9도, 원주 영하 7.6도, 속초 영하 5.4도, 강릉 영하 4.7도 등을 기록했다. 

여기에 평균 초속 8.3m의 강풍까지 불어닥치면서 설악산은 체감온도가 영하 32도까지 추락했다. 대관령도 영하 23도를 기록했다.

중부지방도 서울 영하 9.5도, 경기 연천 영하 13.5도, 양주 영하 12.1도, 포천 영하 11.2도, 파주 영하 10.9도, 충북 제천 영하 8.8도, 괴산 영하 8.2도, 음성 영하 8.1도, 세종 영하 7.9도, 천안 영하 7.7도 등의 매서운 추위가 몰아쳤다. 

뿐만 아니라 경북에서는 대구 영하 4.3도, 구미 영하 4.4도, 안동 영하 6.9도를 기록했고,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준으로는 칠곡 팔공산이 영하 10.1도까지 수은주가 내려갔다.

경남에서는 거창 영하 3.6도, 산청 영하 2.8도, 창원 영하 1도 등으로 모두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부산도 올겨울 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0.9도, 체감기온은 영하 4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한파특보가 내려진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날 낮에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고, 매서운 칼바람까지 더해져 체감온도는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아 춥겠으니 건강과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4 ‘미세먼지는 총선에 영향’···정부, 미세먼지 점검회의 개최 2020.01.04 메뚜기 7 0
233 남성 직장인 10명 중 7명 "배우자 대신 육아휴직 할 생각 있다" 2020.01.04 메뚜기 13 0
232 동아리 여성 회원 성폭행한 동아리 회장 구속 기소 2020.01.04 메뚜기 36 0
231 프로야구 코치, 가정폭력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 폭행 2020.01.04 메뚜기 48 0
230 장애인 상습폭행한 사회복지사 검찰 송치…'원산폭격'도 강요 2020.01.03 메뚜기 47 0
229 승용차에서 창문 열고 음란행위 한 50대, 벌금 300만원 2020.01.03 메뚜기 140 0
228 김해 아파트서 결혼이주여성 생후 2주 딸 안고 투신 2020.01.03 메뚜기 158 0
227 ‘뚝’ 부러진 타워크레인… 10층 높이서 추락사한 근로자들 2020.01.03 메뚜기 41 0
226 생활고 때문에 아버지가 4살 아들 목졸라 살해…현장엔 6살 아들도 있었다 2020.01.03 메뚜기 70 0
225 정준♥김유지, SNS 통해 애정 표해 "없어서는 안 될 존재" 2020.01.03 메뚜기 68 0
224 제주 카니발 사건 가해자 '재판행'…아동학대 혐의 제외 2020.01.02 메뚜기 70 0
223 방화로 중년 부부 숨져…4층서 탈출한 아들은 부상 2020.01.02 메뚜기 131 0
222 술취한 30대, 폐지 줍던 78세 할머니 '묻지마 폭행'…코·눈뼈 부러져 2020.01.02 메뚜기 100 0
221 제주대 2020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 평균 4.6대 1 2020.01.02 메뚜기 30 0
220 전광훈 목사, ‘폭력집회 주도 혐의’ 오늘 구속 여부 결정 2020.01.02 메뚜기 91 0
219 "남자 없이 잘 살 수 있다" 늘어나는 비혼여성공동체 2020.01.02 메뚜기 113 0
218 "미모 고와 자꾸…" 교육청 공무원에 성희롱 서울시의원들 수사 2019.12.31 메뚜기 107 0
» "체감온도 영하 30도 실화?" 최강 한파 급습에 전국이 '꽁꽁' file 2019.12.31 메뚜기 1240 0
216 조국 “눈물이 핑, 기쁘다”… 반발하던 檢, 통과되자 ‘침묵’ 2019.12.31 메뚜기 361 0
215 20대도 탐내는 환경미화원…경쟁률 23대 1까지 치솟아 file 2019.12.31 메뚜기 3979 0
214 뛰는 도둑에 나는 시민… 영화같았던 전주 ‘기부금 절도’ 사건 2019.12.31 메뚜기 326 0
213 4년전 비극도 미궁인데···사이판서 떡집 한인여성 피살됐다 2019.12.31 메뚜기 35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