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낚시어선 전복 2명 사망·2명 실종…구조 10명중 1명 위독

 

 

 

 

모두 14명 승선 추정, 선장 숨져…해경, 함정 등 동원 수색 계속

해경, 생존자 헬기로 이송(통영=연합뉴스) 11일 오전 5시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생존자를 헬기에서 선박으로 옮기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11일 경남 통영 욕지도 해상에서 14명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낚시어선이 전복돼 2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10명은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1명은 위중한 상태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이날 전남 여수 소재 병원으로 헬기 이송한 선장 최모(57)씨 등 2명이 의식이 없는 채 발견됐다가 끝내 숨졌다.

의식불명 상태로 헬기 이송된 다른 1명도 여전히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9명은 현재 구조돼 경비함정을 타고 여수신항으로 가고 있다. 

통영해경은 실종자 2명에 대해서는 경비함정 등을 동원해 계속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5시께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정원 22명)가 전복됐다.

당시 주변을 지나던 LPG 운반선이 배가 뒤집어져 있는 것을 보고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통영해양경찰서에 신고했다.



통영 욕지도 인근 어선 전복(통영=연합뉴스) 11일 오전 5시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둥근 원)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image@yna.co.kr

 

 

 

 

(통영=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544 포항 동쪽 바다서 9.77t 어선 화재…3명 구조·3명 실종 2019.01.12 메뚜기 9 0
1543 '여자친구 살해' 20대 구속 송치…"연락 안 받아 홧김에" 2019.01.11 메뚜기 124 0
1542 "편의점 도시락 전자레인지에 돌리세요"…세균 99%↓ 2019.01.11 메뚜기 136 0
» 통영 낚시어선 전복 2명 사망·2명 실종…구조 10명중 1명 위독 2019.01.11 메뚜기 59 0
1540 “50대 유부남 팀장에게 당했다” 공익요원 성폭행 사건의 전말 2019.01.11 메뚜기 114 0
1539 내연남과 성관계 동영상 아내에게 보낸 상간녀가 무죄인 이유 2019.01.11 메뚜기 289 0
1538 면역억제제 필요 없는 동종 모발이식 성공 2019.01.11 메뚜기 42 1
1537 거제 살인사건 가해자 무기징역 구형 2019.01.10 메뚜기 158 2
1536 '母 억지로 친정에'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자녀들 1심 유죄 선고 2019.01.10 메뚜기 283 1
1535 아직도 돌아오지 않는 행방불명 여고생들 2019.01.10 메뚜기 237 0
1534 김태우, 3번째 검찰 출석…"청와대 비위 추가 고발할 것" 2019.01.10 메뚜기 147 0
1533 “나는 룸살롱에 안 가, 여자 선수 애들이 있잖아”…심석희, 성폭행 사건 파문 2019.01.10 메뚜기 372 1
1532 가정집 침입해 잠자던 여성 감금·성폭행한 30대 징역 15년 2019.01.10 메뚜기 113 1
1531 캄보디아서 봉사활동 중 복통 호소하던 대학생 2명 숨져 2019.01.10 메뚜기 55 0
1530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겨울철 인기 여행지 2019.01.09 메뚜기 333 0
1529 성인애착유형테스트..부부 사이도 필요? 2019.01.09 메뚜기 123 0
1528 '강서 특수학교 장애 학생 폭행' 교사 3명 추가 기소 2019.01.09 메뚜기 41 0
1527 서천 친부 흉기살해 아들의 30대 공범 검거 2019.01.09 메뚜기 63 0
1526 지역행사서 주민 폭행 충주시의원, 벌금 200만원 약식기소 2019.01.09 메뚜기 29 0
1525 檢, '화곡동 어린이집 아동학대' 보육교사 징역 12년 구형 2019.01.09 메뚜기 59 0
1524 체육계 성폭력, 문제 불거질 때마다 대책 내놨지만, “아무런 효과 없었다” 2019.01.09 메뚜기 10 0
1523 전자발찌 끊고 해외 도주한 50대 남성, 태국서 송환 2019.01.09 메뚜기 31 0
1522 조재범 성폭행 뒤늦게 알려진 이유는… “증거 확보 위해” 2019.01.09 메뚜기 50 0
1521 양예원 "악플러, 끝까지 용서 안 해" '비공개 촬영회' 유포자 징역2년6개월 2019.01.09 메뚜기 20 0
1520 외신들, 심석희 성폭행 고소 보도…"한국 스포츠계 폭력 만연" 2019.01.09 메뚜기 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