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에 죄송…클럽 실질적 운영NO" 빅뱅 승리, '버닝썬' 논란 사과

 

 

 

 

 

2019020401000122000006701_20190203004921

 

빅뱅 승리가 클럽 '버닝썬'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승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저와 관계된 최근 사건과 논란으로 불쾌하셨거나 걱정을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승리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지난 며칠간 견디기 힘든 악몽 같은 시간을 보내며 무슨 말씀을 어디부터 어떻게 드려야 할지 많이 혼란스러웠다"며 "사실 관계가 불분명한 내용들이 눈덩이처럼 커지는 상황에서, 섣부른 해명이 오히려 더 큰 오해를 만들 수 있다는 주변의 만류와 많은 고민들로 공식해명과 사과가 늦어진 점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장 발표가 늦어진 점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이번 논란의 시작이 된 폭행 사건 당시 저는 현장에 있지 않았고, 며칠 뒤 스텝을 통해 손님과 직원 간에 쌍방폭행사건이 있었으며 경찰서에서 조사중이라는 정도로 이번 사건을 처음 알게 됐다. 사업장의 성격상 다툼 및 시비가 적지 않게 일어나기에 이번에도 큰 문제 없이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며 "후에 언론을 통해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처음 보게 되었고, 저 역시 큰 충격을 받았다.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고, 이번 일로 상처를 받으신 피해자 분께는 이 글을 빌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리며. 하루빨리 심신의 상처가 아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승리는 "처음 클럽에 관여하게 된 계기는, 빅뱅의 활동이 잠시 중단되고 솔로 활동을 시작하게 되면서, 솔로 활동 외의 시간을 이용해 언제든 마음놓고 음악을 틀 수 있는 장소에서, 제가 해보고 싶었던 DJ 활동을 병행하고 싶다는 단순한 마음에서였다. 때마침 좋은 계기가 있어 홍보를 담당하는 클럽의 사내이사를 맡게 되었고,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외적으로 클럽을 알리는 역할을 담당했다"며 "실질적인 클럽의 경영과 운영은 제 역할이 아니었고, 처음부터 관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사건도 처음부터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였던 점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설명했다.

승리는 마약 논란에 대해서도 "직접 보거나, 들어본 적도 없었던 터라 수사에 적극 협조하여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과 함께 죄가 있다면 엄중한 처벌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당시 사내이사를 맡고 있었던 저도 책임질 일이 있다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승리는 "이번 일을 겪으면서 유명인의 책임과 태도에 대해 다시 한번 크게 뉘우치고 깨닫게 되었다. 이번 일로 인해 걱정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더 성숙하고 사려깊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2019020401000122000006702_20190203004921

 

▶승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승리입니다.

먼저 저와 관계된 최근 사건과 논란으로 불쾌하셨거나 걱정을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지난 며칠간 견디기 힘든 악몽 같은 시간을 보내며 무슨 말씀을 어디부터 어떻게 드려야 할지 많이 혼란스러웠습니다.

사실 관계가 불분명한 내용들이 눈덩이처럼 커지는 상황에서, 섣부른 해명이 오히려 더 큰 오해를 만들 수 있다는 주변의 만류와 많은 고민들로 공식해명과 사과가 늦어진 점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이번 논란의 시작이 된 폭행 사건 당시 저는 현장에 있지 않았고, 며칠 뒤 스텝을 통해 손님과 직원 간에 쌍방폭행사건이 있었으며 경찰서에서 조사중이라는 정도로 이번 사건을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사업장의 성격상 다툼 및 시비가 적지 않게 일어나기에 이번에도 큰 문제 없이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이었습니다. 

후에 언론을 통해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처음 보게 되었고, 저 역시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고, 이번 일로 상처를 받으신 피해자 분께는 이 글을 빌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리며. 하루빨리 심신의 상처가 아물길 바라겠습니다.

제가 처음 클럽에 관여하게 된 계기는, 빅뱅의 활동이 잠시 중단되고 솔로 활동을 시작하게 되면서, 솔로 활동 외의 시간을 이용해 언제든 마음놓고 음악을 틀 수 있는 장소에서, 제가 해보고 싶었던 DJ 활동을 병행하고 싶다는 단순한 마음에서였습니다.

때마침 좋은 계기가 있어 홍보를 담당하는 클럽의 사내이사를 맡게 되었고,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외적으로 클럽을 알리는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실질적인 클럽의 경영과 운영은 제 역할이 아니었고, 처음부터 관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사건도 처음부터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였던 점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폭행사건으로 촉발된 이슈가 요즘은 마약이나 약물 관련 언론 보도들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있어서는 제가 이를 직접 보거나, 들어본 적도 없었던 터라 수사에 적극 협조하여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과 함께 죄가 있다면 엄중한 처벌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당시 사내이사를 맡고 있었던 저도 책임질 일이 있다면 모든 책임을 지겠습니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유명인의 책임과 태도에 대해 다시 한번 크게 뉘우치고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 걱정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더 성숙하고 사려깊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승리 이승현 배상

 

 

 

 

 

[스포츠조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피해자에 죄송…클럽 실질적 운영NO" 빅뱅 승리, '버닝썬' 논란 사과 2019.02.03 메뚜기 91 0
1855 [MK이슈] ‘동상이몽2’, 최민수 보복운전 불구속 기소에 ‘빨간불’ 2019.02.03 메뚜기 149 0
1854 효린, 건강한 섹시미녀 ‘시선 강탈’ [똑똑SNS] 2019.02.03 메뚜기 151 0
1853 김현중, 독자 레이블 이끌고 홀로서기..2019 활동 박차 2019.02.03 메뚜기 241 0
1852 결혼 1주일 앞둔 예비신랑 이필모 근황은? 2019.02.03 메뚜기 250 2
1851 "영장 아직" 이종석, '별책부록'→상반기 입대..더 기대되는 30대 2019.02.02 메뚜기 244 0
1850 "공교롭게 3번 결혼"..정이랑, 유쾌한 웨딩드레스 인증샷 2019.02.02 메뚜기 393 0
1849 "오빠 도와주세요" 승리 여동생, CCTV 공유로 다시 불지핀 버닝썬 논란 2019.02.02 메뚜기 198 1
1848 [팝업★]김나영, 이혼 발표→두 아들과 행복 근황..쏟아지는 응원물결 2019.02.02 메뚜기 327 0
1847 "여러분은 나의 자랑" 용준형, 팬과 만든 입대 전 마지막 콘서트 [종합] 2019.02.02 메뚜기 123 0
1846 승리 여동생 "오빠가 다치지 않게 도와주세요"…'버닝썬' 사건 CCTV 영상 공유 호소 2019.02.02 메뚜기 190 1
1845 "핵귀요미"..안현수♥우나리, 딸바보 될 만하네 '감탄' 2019.02.02 메뚜기 84 0
1844 “억울한 면도 알아주셨으면” 최민수, 보복운전 혐의에 입 열었다 2019.02.01 메뚜기 244 1
1843 'JYP 신인' ITZY, 타이틀 곡은 '달라달라'…2월 12일 데뷔 2019.02.01 메뚜기 80 0
1842 [TEN 인터뷰] '남자친구' 박보검 "설 연휴,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9.02.01 메뚜기 169 0
1841 가수 나비, 우월한 보디라인 인증 "따뜻한 곳 그리워" 2019.02.01 메뚜기 145 0
1840 ‘임신 7개월’ 박정아, “강성연 언니처럼 날씬하게 돌아갈 수 있겠죠?” 2019.02.01 메뚜기 281 0
1839 '안시성' 남주혁, 올해의영화상 신인남우상 수상..신인상 5관왕 '싹쓸이' 2019.01.31 메뚜기 274 1
1838 인피니트, 2월 완전체 컴백…신곡 한일 동시 발매 2019.01.31 메뚜기 79 0
1837 유인나 "데뷔 10년, 막연한 부끄러움 이제야 없어졌다" [화보] 2019.01.31 메뚜기 181 1
1836 방탄소년단 동생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연준 퀘스처닝 필름 공개 '소년미' 2019.01.31 메뚜기 67 0
1835 승리 버닝썬 폭행 사건 알고 있었나?…"여기 가드가 사람 때린다면서요" 2019.01.31 메뚜기 65 0
1834 [N인터뷰]① '유백이' 김지석 "전소민 털털, 촬영장 꽃은 저였죠" 2019.01.31 메뚜기 110 0
1833 김연자 “이혼 후 1000억원대 자산 잃어…현재는 열애 중” 2019.01.30 메뚜기 800 0
1832 버닝썬 측 “폭행사건, 성추행 피해 대응 과정서 발생” 주장(공식입장 전문) 2019.01.30 메뚜기 6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