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jpg

 

김원희가 결혼 14년 동안 아이가 없었던 이유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원희는 지난 5,6일 양일간 방송된 SBS '요즘 가족: 조카면 족하다?'(이하 조카면 족하다)에 출연해 지난 2005년 결혼 이후 2세 소식이 없었던 이유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김원희는 지난 2005년 2살 연상의 사진작가인 남편과 결혼에 골인, 14년째 알콩달콩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김원희와 남편은 열애 15년 끝에 결혼으로 부부가 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오랜 연애 끝에 결혼했기에 더욱 남다른 금슬을 자랑하지만, 김원희는 결혼 14년 동안 2세를 가지지 않아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함께 출연한 홍석천 역시 특별한 조카 사랑을 실천하는 김원희에게 "조카도 이렇게 예뻐하는데, 본인 자식을 낳을 생각은 없었냐"고 조심스럽게 질문했다. 김원희는 "사실 이렇게 얘기를 할 자리가 없어서 제가 아이를 안 낳는 이유를 말할 수 없었다. 많은 분들이 물어본다"며 "사실 저는 애기를 좋아한다. 애기를 잘 보기도 한다"고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김원희는 "남편과 오래 사귀고 결혼했다. 그리고 1남 4녀로 태어나 항상 독방을 써본 적이 없다. 언니가 시집 가고서야 독방을 썼다. 언니랑 동생이 결혼해서 줄줄이 아이를 낳고 5분 거리에 살다 보니까 사실은 아이를 낳아야겠다는 조급함이 없다"며 "그렇다고 '나는 딩크족이야' 이런 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저출산에 한몫 한 것 같아서 나라에 미안하다"고 너스레를 떤 김원희는 "초산을 경험했으면 출산 가능성이 있다고 할텐데, 사실 제가 나이가 40 후반이다. 남편과도 '아이 낳아?' 이러면서 웃고 만다"며 "당장 임신해야지, 이런 것 없는 것 같다"고 14년간 2세를 가지지 않았던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오랜 연애 끝에 부부가 된 남편과의 결혼 생활은 둘이서도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자매가 많은 가정에서 태어났고, 그 자매들이 결혼 후 2세를 낳아 대가족을 이뤘다. 이미 충분한 가족들의 사랑 속에 출산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했다는 것. 김원희는 "아직까지 아이를 낳아야겠다는 생각은 없다. 지금 제 삶에 만족을 한다. 조카면 족하지 않을까? 충분한 것 같다"며 "제가 (아이를 낳지 말라고) 권장하지는 않는다. 그냥 제 삶일 뿐이다"라고 지금 자신의 삶에 충분히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14년 만에 고백한 김원희의 진심에 시청자들도 공감했다. 출산은 필수가 아니라 선택이며 현재 삶에 만족하고 있다는 김원희, 지금 이대로도 충분히 행복하기에 모두가 그의 선택을 응원하고 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888 ‘접속무비월드’ 김남길 “MBC 마지막 공채 배우…합격 후 교통사고 심하게 났다” 2019.02.09 메뚜기 259 0
1887 선예, 사랑스러운 세 딸 공개 ‘엄마 닮아 예쁜 자매들’[SNS★컷] 2019.02.09 메뚜기 424 1
1886 BTS 진, 후광 번쩍이며 출국하는 '월드 와이드 핸섬' 2019.02.09 메뚜기 224 0
1885 오늘(9일) '음악중심' 결방, '나혼자산다 스페셜' 편성 2019.02.09 메뚜기 80 0
1884 '국민 찌질남' 황동주, FA 나온다…자유의 몸 2019.02.09 메뚜기 147 0
1883 [종합IS] 유민, P군과 결혼 6개월만 별거·이혼 발표→SNS 계정 삭제 2019.02.08 메뚜기 558 1
1882 양예원 측 "악플러 고소, 공익적 차원"…100명 이어 추가 고소 예고 2019.02.08 메뚜기 123 0
1881 [인터뷰①] `뺑반` 조정석 "류준열과 서로 배려, 공효진 눈만 봐도 알아" 2019.02.08 메뚜기 167 0
1880 올블랙→남성미→인간미..정우성 슈트 변천사 2019.02.08 메뚜기 230 0
1879 '가로채널' 유노윤호, 강호동도 인정한 '열정' 부자 [어저께TV] 2019.02.08 메뚜기 187 0
1878 박솔미♥한재석, 인형같은 두 딸과 가족사진..그림 같네 2019.02.08 메뚜기 657 1
1877 단 '3분' 만에 결혼생활 파경 맞은 신혼부부 사연…역대급 기록 file 2019.02.08 메뚜기 492 2
1876 "바다 언니, 유진이에게 미안합니다"…'도박' 슈, 징역 1년 구형 '침통 심경' file 2019.02.08 메뚜기 348 0
1875 '해투4' 찬희 "무릎에 앉은 김혜윤, 다리 감각 無…쩔뚝거리며 집에 가" file 2019.02.08 메뚜기 214 0
1874 "살면서 먹은 음식중 최고" '어서와' 핀란드 4人, 언양불고기 폭풍 흡입 file 2019.02.07 메뚜기 387 1
» "조급함 없어"...'조카면 족하다' 김원희가 밝힌 14년간 무자녀 이유 file 2019.02.07 메뚜기 396 0
1872 승리 콘서트 티켓 취소 사태…'버닝썬' 후폭풍 file 2019.02.07 메뚜기 441 1
1871 '라스' 비, 아내 김태희 언급 "의견 전적동의, 그게 편해" file 2019.02.07 메뚜기 424 1
1870 방탄소년단, 2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블핑·벤 '톱3' 2019.02.06 메뚜기 127 1
1869 '킹덤' 김성훈 감독이 말하는 #K좀비 #넷플릭스 #시즌2 [★FULL인터뷰] 2019.02.06 메뚜기 155 0
1868 이동욱 유인나, '도깨비' 딱지 떼고 '진심' 닿을까 2019.02.06 메뚜기 271 0
1867 강수정 아나, 설날에는 일본여행..아들 근황 공개 2019.02.06 메뚜기 285 0
1866 ‘주상욱♥︎’ 차예련, 한복 입고 딸과 새해인사 ‘우아+단아’[★SHOT!] 2019.02.06 메뚜기 520 0
1865 [할리웃POP]미란다 커, 두아이 엄마의 위엄..여전한 베이글 매력 2019.02.06 메뚜기 141 0
1864 '지금 1위는' 김완선, 1위 자리 지켰다..이재영x솔라에 '승' 2019.02.05 메뚜기 4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