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뉴스] “선생님이 딸한테 보낸 문자… 저만 어이없나요?”

 

 

 

 

왼쪽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딸 아이에게 차비를 빌려준 학원 선생님이 “보답은 예의”라면서 돈만 돌려준 아이를 나무랐다고 밝힌 엄마의 사연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돈의 액수는 중요하지 않고, 성의에 대한 고마움을 물질로 표현해야 한다는 선생님의 말씀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3세 딸 아이를 키운다는 엄마는 8일 인터넷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아이가 최근 학원 선생님으로부터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요즘 열심히 해서 보기 좋다”는 말로 시작한 선생님은 “그런데 어제 선생님께 빌려 간 차비를 돈만 돌려주면 예의가 없다”고 훈계를 시작합니다. 이어 “다 너를 생각해서 해주는 말”이라면서 “빌릴 돈을 돌려줄 때는 작은 선물이라도 들고 오는 게 예의란다”라고 말합니다.

선생님은 “엄마가 아셨다면 뭐라도 사가라고 말씀하셨을 텐데 다음부터 조심하자”라고 가르쳤습니다.

교통카드를 잃어버린 아이에게 선생님이 빌려준 돈은 2000원이라고 합니다. 다음날 아이는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그 돈을 돌려드렸다고 하고요.

이 사연을 공개한 엄마는 “물론 감사하기야 하지만 (선생님이)안 빌려주셨으면 딸이 저한테 전화했을 거고 그럼 제가 데리러 갔을 텐데”라면서 “만원도 아니고 2000원에 선물을 뭘 달란 말씀이실까요”라며 어이가 없다고 한탄했습니다.

 

 




“작은 일에도 감사하라”는 마음을 알려주려는 선생님의 마음은 충분히 느끼겠지만, 감사한 마음을 물질로 표현해야 한다는 가치관에는 반기를 드는 이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선생님이 말한 ‘작은 선물’의 범위를 두고 수많은 말이 오갔고요.

어머니의 말처럼 액수가 컸다면 사례를 하는 게 맞는 걸까요. 독자님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714 음주단속 피해 달아나던 승용차 바다로 추락…동승자 1명 숨져 2019.02.09 메뚜기 118 0
1713 만취한 여성 추행 60대 택시기사 '실형' 징역 6개월 2019.02.09 메뚜기 89 0
» [사연뉴스] “선생님이 딸한테 보낸 문자… 저만 어이없나요?” 2019.02.09 메뚜기 229 0
1711 '비싼 동네' 초등학생들이 공부 잘 하는 이유? 2019.02.09 메뚜기 254 0
1710 "중소기업 다니면 휴가비 20만 원"…누가, 어떻게 신청? 2019.02.08 메뚜기 83 0
1709 '폭행 혐의' 손석희, 17일 경찰 출석…주점 CCTV 확보 file 2019.02.08 메뚜기 636 2
1708 대낮에 내연녀 알몸상태로 길가에 세워둔 50대 남성 징역 8개월 실형 2019.02.08 메뚜기 429 3
1707 기저귀서 구더기 우글…아들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 file 2019.02.08 메뚜기 445 1
1706 미혼녀 48%·미혼남 29% "자녀 없어도 괜찮다" file 2019.02.08 메뚜기 189 0
1705 안희정 구속한 재판부, 여중생 성폭행 혐의 60대엔 무죄… 왜? 2019.02.07 메뚜기 322 0
1704 천안 다세대주택서 불… 일가족 추정 3명 사망·1명 부상 file 2019.02.07 메뚜기 186 0
1703 성 접대는 물론 학부모 폭행까지…리틀 야구 감독도 '갑질' 2019.02.07 메뚜기 186 3
1702 미혼여성 절반 이상은 결혼 전제 않은 혼전 동거에 반대 2019.02.07 메뚜기 69 0
1701 [설, 잊힌 존재들]⑤"따뜻한 전화 한 통, 명절후 극단적 선택 막을 수 있어요" 2019.02.06 메뚜기 201 0
1700 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고소장 담긴 댓글 특징은 2019.02.06 메뚜기 275 0
1699 “다리미로 딸 배 지진 BJ, 지금은…” 방송서 오열한 엄마 2019.02.06 메뚜기 562 2
1698 태안해경, 꽃지해수욕장 인근 갯바위 고립 관광객 13명 구조 2019.02.05 메뚜기 102 1
1697 술 취해 과속운전하던 20대, 단속 피하려다 차 뒤집혀 병원行 2019.02.05 메뚜기 84 1
1696 모텔서 엄마와 함께 머물던 7개월 아기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2019.02.05 메뚜기 285 1
1695 설에 옆집 80대 부부 살해한 남성 긴급체포…그들에게 무슨 일이 2019.02.05 메뚜기 328 1
1694 '性인지 감수성' 판결에... "이제 여자랑 술도 못 마실 듯" 2019.02.05 메뚜기 111 2
1693 설날 밤 50대 남성 원효대교 투신…"의식 없어" 2019.02.05 메뚜기 102 1
1692 "스물 여덟 '공시생', 세뱃돈 받아도 될까요?" 2019.02.03 메뚜기 264 0
1691 음복 후 한숨 잤으니 괜찮겠지? 음주단속 딱 걸립니다 2019.02.03 메뚜기 119 0
1690 빅뱅 승리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모든 책임 지겠다" 2019.02.03 메뚜기 32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