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으로 수천만 원을 뜯은 2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이모(20)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24일 A씨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청 수사관인데 당신 명의의 대포통장이 범죄에 사용돼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이를 피하려면 모텔 매트리스 밑에 현금을 가져다 놓으라”고 속여 A씨로부터 54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모텔 호수를 확인한 후 피해자를 다른 곳으로 유인해 돈을 빼가는 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이런 수법으로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서울·안양 등 수도권 일대에서 7차례에 걸쳐 적게는 500만원에서 많게는 1000만원까지 모두 5700만원을 챙겨 중국인 명의 계좌로 송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20대이며 이씨는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범행 제의를 받고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중에는 남부 지방의 한 섬에 거주하면서 모은 돈을 건넨 20대 청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보이스피싱 조직의 중간책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기관은 절대 현금 인출 등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이 같은 전화를 받으면 즉시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모텔 침대 밑에…" 20대들에 5000만원 뜯은 보이스피싱 수법 file 2019.02.11 메뚜기 396 0
1718 "손잡고 웃었어도 성폭행"…법원이 판단한 웃음의 의미 2019.02.10 메뚜기 214 0
1717 미드서 언급된 文대통령…SNS서 화제 file 2019.02.10 메뚜기 497 0
1716 경찰관에 침 뱉고 주먹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2년 '술 취해 편의점서 난동' 2019.02.09 메뚜기 101 0
1715 순천시 해룡면 저수지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9.02.09 메뚜기 183 0
1714 음주단속 피해 달아나던 승용차 바다로 추락…동승자 1명 숨져 2019.02.09 메뚜기 111 0
1713 만취한 여성 추행 60대 택시기사 '실형' 징역 6개월 2019.02.09 메뚜기 81 0
1712 [사연뉴스] “선생님이 딸한테 보낸 문자… 저만 어이없나요?” 2019.02.09 메뚜기 220 0
1711 '비싼 동네' 초등학생들이 공부 잘 하는 이유? 2019.02.09 메뚜기 249 0
1710 "중소기업 다니면 휴가비 20만 원"…누가, 어떻게 신청? 2019.02.08 메뚜기 76 0
1709 '폭행 혐의' 손석희, 17일 경찰 출석…주점 CCTV 확보 file 2019.02.08 메뚜기 544 2
1708 대낮에 내연녀 알몸상태로 길가에 세워둔 50대 남성 징역 8개월 실형 2019.02.08 메뚜기 419 3
1707 기저귀서 구더기 우글…아들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 file 2019.02.08 메뚜기 377 1
1706 미혼녀 48%·미혼남 29% "자녀 없어도 괜찮다" file 2019.02.08 메뚜기 140 0
1705 안희정 구속한 재판부, 여중생 성폭행 혐의 60대엔 무죄… 왜? 2019.02.07 메뚜기 318 0
1704 천안 다세대주택서 불… 일가족 추정 3명 사망·1명 부상 file 2019.02.07 메뚜기 136 0
1703 성 접대는 물론 학부모 폭행까지…리틀 야구 감독도 '갑질' 2019.02.07 메뚜기 183 3
1702 미혼여성 절반 이상은 결혼 전제 않은 혼전 동거에 반대 2019.02.07 메뚜기 63 0
1701 [설, 잊힌 존재들]⑤"따뜻한 전화 한 통, 명절후 극단적 선택 막을 수 있어요" 2019.02.06 메뚜기 199 0
1700 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고소장 담긴 댓글 특징은 2019.02.06 메뚜기 271 0
1699 “다리미로 딸 배 지진 BJ, 지금은…” 방송서 오열한 엄마 2019.02.06 메뚜기 551 2
1698 태안해경, 꽃지해수욕장 인근 갯바위 고립 관광객 13명 구조 2019.02.05 메뚜기 100 1
1697 술 취해 과속운전하던 20대, 단속 피하려다 차 뒤집혀 병원行 2019.02.05 메뚜기 81 1
1696 모텔서 엄마와 함께 머물던 7개월 아기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2019.02.05 메뚜기 281 1
1695 설에 옆집 80대 부부 살해한 남성 긴급체포…그들에게 무슨 일이 2019.02.05 메뚜기 32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