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韓최초 '그래미' 입성 "꿈 이뤘다…다시 돌아올 것"

 

 

 

 

2019021101000475600035241_20190211144728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9 그래미 어워드' 시상자로 나섰다.

10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는 '제61회 그래미 어워드(61st GRAMMY Awards)'가 열렸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 아티스트 중 최초로 공식 초청돼 '그래미 어워드' 시상자로 참석했다. 방탄소년단은 시상자로 나서기 전 무대 중앙 좌석에 앉아 시상식을 즐기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전 세계 아미(ARMY)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베스트 R&B 앨범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후보자 소개에 앞서 방탄소년단은 "한국에서 자라오면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서는 것을 꿈꾸어 왔었다. 이 꿈을 이루게 해준 우리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베스트 R&B 앨범상'의 주인공으로 미국 싱어송라이터 '헐(H.E.R)'을 호명하며 트로피를 전달했다.



2019021101000475600035243_20190211144728

 

 

Mnet을 통해 시상식을 생중계하던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시상자로 나온 방탄소년단도 트로피를 가져갈 날이 꼭 올 거다. 지속적으로 공연하고, 좋은 음원을 발표한다면 후보로 오를 수 있다고 본다"며 "그래미는 어떤 형태로는 신고를 한다. 그 이듬해에 무대를 갖거나 상을 받거나 했다. 그런 의미에서 방탄소년단에게 그래미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또 배철수는 "한국 아티스트가 이렇게 앨범 차트 1위에 오른다는 것이 너무 자랑스러웠다. 내년에는 꼭 방탄소년단이 수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후 방탄소년단은 소속사를 통해 "여러 차례 방송에서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하고 싶다고 말해왔는데, 실제로 이 자리에 서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오늘 그 꿈을 이루었다"며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하게 돼 무척 영광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어 기쁘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어 "정말 꿈 같은 순간이었다. 잊을 수 없는 선물을 준 아미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 전 세계에서 생방송으로 지켜봐 주신 많은 분들과 시상식에 초대해 주신 그래미 어워드에도 감사 인사드린다"고 말했다.



2019021101000475600035242_20190211144728

 

 

앞서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 전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도 참석했다. 블랙 수트를 차려입고 포토월에 선 방탄소년단은 여유 넘치는 포즈와 매너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현지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그래미 어워드'에 오는 것이 소원이었다. 꿈을 이뤘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많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팬클럽 '아미'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멤버들은 "우리가 사랑하는 일을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축복이다. 팬들의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새 앨범에 대해 "곧 나온다"며 "팬들에게 바치는 앨범이다. 많이 듣고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1958년 시작된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레코드 예술 과학 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Recording Arts & Science, 'NARAS')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AMAs'),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 'BBMAs')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손꼽힌다.

방탄소년단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는 인기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고,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그래미 어워드'에는 시상자로 참석,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초대되는 한국 가수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스포츠조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896 '무면허 음주 뺑소니' 손승원, 보석 신청 "사회적 물의 죄송" 2019.02.11 메뚜기 78 0
1895 김보라, 신생 모먼트엔터테인먼트 行…신소율과 한솥밥 2019.02.11 메뚜기 86 0
» 방탄소년단, 韓최초 '그래미' 입성 "꿈 이뤘다…다시 돌아올 것" 2019.02.11 메뚜기 92 0
1893 안재욱, 음주운전 적발…면허 정지 처분 2019.02.11 메뚜기 249 0
1892 안재욱, "수치스러워" 사과에도 이어지는 비난…'영웅'·'광화문연가' 후폭풍 [종합] 2019.02.11 메뚜기 82 0
1891 '요즘애들' 안영미, 유재석 경악시킨 19금 댄스 "방송에서 통편집" file 2019.02.11 메뚜기 296 0
1890 '미우새' 이하늬 "식욕 터지는 스타일, 서장훈 덩치까지 될수도" file 2019.02.11 메뚜기 213 1
1889 '짠내투어' 허경환母 "박나래, 며느리 삼아야겠다" 호감 표현 file 2019.02.10 메뚜기 314 1
1888 ‘접속무비월드’ 김남길 “MBC 마지막 공채 배우…합격 후 교통사고 심하게 났다” 2019.02.09 메뚜기 243 0
1887 선예, 사랑스러운 세 딸 공개 ‘엄마 닮아 예쁜 자매들’[SNS★컷] 2019.02.09 메뚜기 407 1
1886 BTS 진, 후광 번쩍이며 출국하는 '월드 와이드 핸섬' 2019.02.09 메뚜기 209 0
1885 오늘(9일) '음악중심' 결방, '나혼자산다 스페셜' 편성 2019.02.09 메뚜기 75 0
1884 '국민 찌질남' 황동주, FA 나온다…자유의 몸 2019.02.09 메뚜기 141 0
1883 [종합IS] 유민, P군과 결혼 6개월만 별거·이혼 발표→SNS 계정 삭제 2019.02.08 메뚜기 544 1
1882 양예원 측 "악플러 고소, 공익적 차원"…100명 이어 추가 고소 예고 2019.02.08 메뚜기 115 0
1881 [인터뷰①] `뺑반` 조정석 "류준열과 서로 배려, 공효진 눈만 봐도 알아" 2019.02.08 메뚜기 158 0
1880 올블랙→남성미→인간미..정우성 슈트 변천사 2019.02.08 메뚜기 225 0
1879 '가로채널' 유노윤호, 강호동도 인정한 '열정' 부자 [어저께TV] 2019.02.08 메뚜기 181 0
1878 박솔미♥한재석, 인형같은 두 딸과 가족사진..그림 같네 2019.02.08 메뚜기 632 1
1877 단 '3분' 만에 결혼생활 파경 맞은 신혼부부 사연…역대급 기록 file 2019.02.08 메뚜기 337 1
1876 "바다 언니, 유진이에게 미안합니다"…'도박' 슈, 징역 1년 구형 '침통 심경' file 2019.02.08 메뚜기 203 0
1875 '해투4' 찬희 "무릎에 앉은 김혜윤, 다리 감각 無…쩔뚝거리며 집에 가" file 2019.02.08 메뚜기 105 0
1874 "살면서 먹은 음식중 최고" '어서와' 핀란드 4人, 언양불고기 폭풍 흡입 file 2019.02.07 메뚜기 292 1
1873 "조급함 없어"...'조카면 족하다' 김원희가 밝힌 14년간 무자녀 이유 file 2019.02.07 메뚜기 287 0
1872 승리 콘서트 티켓 취소 사태…'버닝썬' 후폭풍 file 2019.02.07 메뚜기 26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