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이청아·오초희 “정준영 몰카? 사실무근·불쾌…법적대응”

 

 

 

 

0000715703_001_20190313110102909.jpg?typ


정유미·이청아·오초희 “정준영 몰카? 사실무근·불쾌…법적대응”

이른바 ‘정준영 몰카’ 리스트(피해자 명단 추정)가 사실 확인도 없이 온라인에서 떠도는 가운데 해당 리스트에 언급된 여배우들이 사실무근을 외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먼저 정유미의 소속사 스타캠프202는 13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소속 배우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 터무니없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0000715703_002_20190313110102926.jpg?typ

이는 이청아 역시 마찬가지다. 이청아의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 역시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이청아는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임을 전한다.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한다”며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0000715703_003_20190313110102943.jpg?typ

피해자로 언급된 오초희도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오초희는 13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정말 아니다. 난 관계 없는 일이다.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몇 통의 연락을 받았는지 모르겠다. 선배님이 해준 말 중에 ‘배우는 사람을 이해해야 하는 일’이라며 ‘상처 많이 받지 말라’고 했다”며 “주변 분들, 걱정해준 모든 분 감사하다”고 전했다.

앞서 정준영은 여성들과 성관계한 과정을 불법 촬영한 뒤 이를 지인들과 공유한 의혹을 받고 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부터 여성들과 성관계한 영상을 몰래 촬영해 모바일 메신저(카톡) 대화방을 통해 공유했다. 특히 지인이 영상을 보여달라고 하자, 정준영은 불법 촬영 영상물을 자랑하듯 공개했다. 이로 인한 피해 여성만 10명(매체 추산) 정도다. 추가 피해 여성이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0000715703_004_20190313110102953.jpg?typ

그리고 정준영은 13일 오후 귀국해 당일 밤 소속사를 통해 관련 의혹(혐의)을 인정하고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 속에 ‘피해자 명단’이라는 명목으로 ‘정준영 몰카 리스트’가 확인도 되지 않은 채 온라인에 유포됐다. 이에 해당 명단에 오른 여배우들은 자신이 아님에도 억울함을 내비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 다음은 정유미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캠프202입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소속 배우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터무니없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입니다.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입니다.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0000715703_005_20190313110102960.jpg?typ

- 다음은 이청아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킹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이청아와 관련된 악성 루머에 대한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이청아는 지난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임을 말씀드립니다. 그리고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드립니다.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입니다. 소속배우 보호를 위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 다음은 오초희 심경 전문

정말 아니라구요.. 전 관계없는 일입니다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몇 통의 연락을 받았는지 모르겠네요.. 선배님이 해주신 말씀 배우는 사람을 이해해야하는 일인데 #상처 많이 받지 말아라.. 주변분들..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943 승리·정준영 카톡방 속 '뒤 봐준 경찰총장=총경급 인사' 진술 확보 2019.03.15 메뚜기 260 0
1942 이종현 "잘못된 성도덕·가치관, 후회·자책...깊이 속죄할 것" 2019.03.15 메뚜기 225 0
1941 왕대륙 측 "승리 사건과 무관…루머 유포 시 강경대응" 2019.03.15 메뚜기 204 0
1940 승리 "입영연기 신청"→병무청 "신청 후 검토"...'경찰총장' 수사 어떻게 될까 2019.03.15 메뚜기 68 0
1939 이불에 싸여 불에 탄 고양이 발견, 20대 남성 체포 "이렇게 잔인할수가!" 2019.03.15 메뚜기 122 0
1938 오피스텔서 투척 추정 흉기 잇따라 발견…천안 경찰 수사 2019.03.15 메뚜기 51 0
1937 베트남인 홍역환자 접촉 직장동료도 홍역…인천 5명으로 늘어 2019.03.15 메뚜기 23 0
1936 '성접대 의혹' 김학의, 오늘 6년만에 소환…출석 미지수 2019.03.15 메뚜기 61 0
1935 물의 연예인 ‘사과→ 자숙→ 복귀’… 도덕적 해이 키운다 2019.03.15 메뚜기 47 0
1934 80대 본처와 70대 후처 52년 기구한 인연…살인으로 비극적 결말 2019.03.15 메뚜기 267 1
1933 “30명 정도 여성…너무 난잡해” 김학의 피해 여성의 절규 2019.03.15 메뚜기 192 0
1932 [SC이슈] 승리→정준영→최종훈→용준형→이종현…'황금폰 제국'의 파국 2019.03.15 메뚜기 56 0
1931 '성관계 몰카' 정준영 "정말 죄송"…경찰, 구속영장 검토 2019.03.14 메뚜기 356 0
1930 “노약자석 비었어도 젊은이는 무조건 앉지 말아야 하나요?” 2019.03.14 메뚜기 123 1
1929 시멘트 부어 사체 은닉···"남편과 성관계 맺어 죽였다" 2019.03.14 메뚜기 229 0
1928 '박한별 남편' 유리홀딩스 회장, 최종훈 음주운전 무마 의혹 2019.03.14 메뚜기 253 0
1927 "정준영, 카톡서 피해자 약점 언급하며 '얘 신고 못할거야'" 2019.03.14 메뚜기 165 0
1926 승리 카톡방에 막다른 골목…경찰, 절체절명 위기 돌파할까 2019.03.14 메뚜기 87 1
1925 FT아일랜드 팬들, 최종훈 퇴출 요구.."사회적 물의 팀 이미지 실추" 2019.03.14 메뚜기 54 1
1924 [SC이슈] 정준영 몰카-최종훈 음주운전, 경찰이 사건무마…'승리쇼크'ing 2019.03.14 메뚜기 27 0
» 정유미·이청아·오초희 “정준영 몰카? 사실무근·불쾌…법적대응” 2019.03.13 메뚜기 326 0
1922 승리·정준영, 14일 경찰출석 앞두고 나란히 '소속사 계약해지' 2019.03.13 메뚜기 134 0
1921 '성접대 의혹' 승리·'성관계 불법촬영' 정준영, 14일 경찰 동시 출석 2019.03.13 메뚜기 172 0
1920 인천 폐기물처리공장서 60대 중국인 노동자, 기계에 몸 끼어 숨져 2019.03.13 메뚜기 66 0
1919 `직원 상습 폭행 혐의` 마커그룹 송명빈 자택서 추락 사망…경찰 "유서 발견" 2019.03.13 메뚜기 22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