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부어 사체 은닉···"남편과 성관계 맺어 죽였다"

 

 

 

 

20대 부부, 직장 후배 2014년말 흉기로 살해
“후배가 남편과 성관계 맺어 죽였다”고 진술
술김에 최근 지인에게 털어놓으면서 붙잡혀

 

부산경찰청 과학수사대는 지난 8일 시신이 고무통에 유기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정밀 감식 조사를 벌였다. [사진 부산경찰청]
 
 

가족처럼 지내던 직장 후배를 잔인하게 살해한 20대 부부가 사건 발생 4년 3개월 만에 붙잡혔다. 이 사건은 영원히 묻혀 버릴 뻔했지만, 살해 용의자가 술김에 지인에게 발설하면서 전모가 드러났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A씨(28·여)와 남편 B씨(28)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의 남동생 C씨(26)는 사체유기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사건은 2014년 5월로 거슬러 올라갔다. A씨는 경북 구미에 있는 휴대폰 제조공장에서 일하면서 피해자 D씨(당시 21)를 만났다.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가정형편이 어려웠던 D씨는 A씨를 친언니처럼 따랐다고 한다.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는 “D씨가 월급을 모두 집으로 보내면서 힘들어했고, D씨는 가족보다 A씨에게 더 의지하며 위안을 얻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 역시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가족과 떨어져 일하고 있었다. 처지가 비슷했던 그들은 금방 친해졌고, A씨는 D씨를 동생처럼 챙겼다고 한다. 함께 일한 지 한 달 만에 A씨는 D씨에게 “부산 가서 기술 배우자”고 제안했고, 2014년 6월 함께 부산으로 내려왔다. A씨의 가족은 부산에 살고 있었다. 

살 곳이 마땅히 없었던 D씨는 A씨 집에 얹혀살았다. A씨 집에는 남편과 친어머니, 아들이 함께 살고 있었다. 하지만 남편 B씨가 D씨에게 흑심을 품으면서 갈등이 빚어지기 시작했다. B씨는 D씨와 성관계를 맺었고, A씨는 이 장면을 목격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는 “남편 B씨는 체구가 작고 어리숙했던 D씨를 성폭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장면을 A씨가 목격하면서 A씨와 D씨의 사이가 틀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D씨가 자기 아들을 다치게 하는 일까지 벌어지자 A씨는 D씨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윽박질렀고, D씨는 3주 만에 A씨 집을 나왔다. 


 

피의자 A씨가 D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담아둔 캐리어. 부산 남부경찰서는 A씨를 살해 혐의로 지난 12일 구속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D씨가 원룸을 구해서 혼자 살던 2014년 12월 A씨는 남편 B씨와 함께 D씨의 원룸을 찾아가 폭행하고 살해했다. 이들 부부는 D씨 원룸에 있던 둔기를 사용해 D씨의 얼굴을 폭행하는 등 잔인하게 살해했다. 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는 “D씨는 A씨 집을 나온 후 6개월만에 살해됐다”며 “6개월 동안 또 다른 갈등이 발생해 A씨가 D씨를 살해했는지는 현재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전과 19범인 A씨는 사체를 유기하기로 결심했다. A씨는 D씨의 시신을 캐리어에 넣고 시멘트를 부었다. 살해 다음 날 시멘트가 굳자 A씨는 남편 B씨, 남동생 C씨와 함께 캐리어를 자신의 집으로 옮겼다. 2015년 5월 이사한 A씨는 캐리어에서 냄새가 나자 시신을 고무통에 옮겨 담고 흙을 덮어 2층 베란다에 뒀다. 

완전 범죄로 묻힐 뻔한 이 사건은 A씨가 술김에 지인에게 살해 사실을 털어놓았고, 지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A씨는 최근 지인에게 “5년 전 아는 동생을 죽였다, 사체가 베란다 물통에 있다”고 털어놨다. 깜짝 놀란 지인은 지난 8일 오후 4시쯤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즉시 현장에 출동했고, 고무통에서 D씨의 사체를 발견했다. 

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는 “집 주소를 근거로 범인을 특정할 수 있었다”며 “B씨는 지난해 1월 A씨와 이혼해 경기도 양주에 살고 있었다. 잠복 수사 끝에 지난 10일 3명 모두 검거했다. 신고를 접수한 지 40시간 만이다”고 말했다. A·B·C씨 3명은 지난 12일 구속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살해 동기를 추가 수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944 [이슈IS] 경찰, 정준영 자택 3시간 압수수색 "추가 휴대폰 확인 차원" 2019.03.16 메뚜기 35 0
1943 승리·정준영 카톡방 속 '뒤 봐준 경찰총장=총경급 인사' 진술 확보 2019.03.15 메뚜기 260 0
1942 이종현 "잘못된 성도덕·가치관, 후회·자책...깊이 속죄할 것" 2019.03.15 메뚜기 225 0
1941 왕대륙 측 "승리 사건과 무관…루머 유포 시 강경대응" 2019.03.15 메뚜기 204 0
1940 승리 "입영연기 신청"→병무청 "신청 후 검토"...'경찰총장' 수사 어떻게 될까 2019.03.15 메뚜기 68 0
1939 이불에 싸여 불에 탄 고양이 발견, 20대 남성 체포 "이렇게 잔인할수가!" 2019.03.15 메뚜기 122 0
1938 오피스텔서 투척 추정 흉기 잇따라 발견…천안 경찰 수사 2019.03.15 메뚜기 51 0
1937 베트남인 홍역환자 접촉 직장동료도 홍역…인천 5명으로 늘어 2019.03.15 메뚜기 23 0
1936 '성접대 의혹' 김학의, 오늘 6년만에 소환…출석 미지수 2019.03.15 메뚜기 61 0
1935 물의 연예인 ‘사과→ 자숙→ 복귀’… 도덕적 해이 키운다 2019.03.15 메뚜기 47 0
1934 80대 본처와 70대 후처 52년 기구한 인연…살인으로 비극적 결말 2019.03.15 메뚜기 267 1
1933 “30명 정도 여성…너무 난잡해” 김학의 피해 여성의 절규 2019.03.15 메뚜기 192 0
1932 [SC이슈] 승리→정준영→최종훈→용준형→이종현…'황금폰 제국'의 파국 2019.03.15 메뚜기 56 0
1931 '성관계 몰카' 정준영 "정말 죄송"…경찰, 구속영장 검토 2019.03.14 메뚜기 356 0
1930 “노약자석 비었어도 젊은이는 무조건 앉지 말아야 하나요?” 2019.03.14 메뚜기 123 1
» 시멘트 부어 사체 은닉···"남편과 성관계 맺어 죽였다" 2019.03.14 메뚜기 229 0
1928 '박한별 남편' 유리홀딩스 회장, 최종훈 음주운전 무마 의혹 2019.03.14 메뚜기 253 0
1927 "정준영, 카톡서 피해자 약점 언급하며 '얘 신고 못할거야'" 2019.03.14 메뚜기 165 0
1926 승리 카톡방에 막다른 골목…경찰, 절체절명 위기 돌파할까 2019.03.14 메뚜기 87 1
1925 FT아일랜드 팬들, 최종훈 퇴출 요구.."사회적 물의 팀 이미지 실추" 2019.03.14 메뚜기 54 1
1924 [SC이슈] 정준영 몰카-최종훈 음주운전, 경찰이 사건무마…'승리쇼크'ing 2019.03.14 메뚜기 27 0
1923 정유미·이청아·오초희 “정준영 몰카? 사실무근·불쾌…법적대응” 2019.03.13 메뚜기 326 0
1922 승리·정준영, 14일 경찰출석 앞두고 나란히 '소속사 계약해지' 2019.03.13 메뚜기 134 0
1921 '성접대 의혹' 승리·'성관계 불법촬영' 정준영, 14일 경찰 동시 출석 2019.03.13 메뚜기 172 0
1920 인천 폐기물처리공장서 60대 중국인 노동자, 기계에 몸 끼어 숨져 2019.03.13 메뚜기 6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