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배우 양모씨 “식욕억제제 다량 복용했다”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사진=연합뉴스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체포된 영화배우 양모씨가 경찰 조사에서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다량 복용했다”고 진술했다. 

13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는 양 씨를 불러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양 씨는 “최근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기 위해 펜디메트라진 성분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복용했다”며 “이번에 한 번에 8알을 먹었다”고 진술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2일 오전 3시쯤 양 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도로를 가로지르고 뛰어다니다가 차에 달려드는 등 이상행동을 보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양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붙잡힌 양 씨는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양 씨에게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실제 마약을 했는지 여부는 현재로서는 판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양 씨의 소지품에서 다이어트 보조제가 발견됐는데, 이 약을 과다 복용하면 일부 환각 증세가 나타나고, 시약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경찰은 양 씨의 소변과 모발을 제출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약 한달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경찰은 양 씨를 일단 석방하고 국과수 결과에 따라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파이낸셜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136 휘성 의혹부인 “녹취록 있다면 처벌받겠다”vs에이미 “감당할 수 있냐” 2019.04.18 메뚜기 55 0
2135 에이미 "A군, 성폭행도 모의했더라"···휘성 SNS 댓글 폭주 2019.04.17 메뚜기 598 2
2134 에이미 "바보같이 혼자 의리 지켰다" vs A씨 "거론돼 난감, 사실 확인중" 2019.04.17 메뚜기 190 1
2133 진주 한 아파트서 방화·살인사건…주민 5명 숨지고 5명 중경상 등 18명 사상 2019.04.17 메뚜기 86 1
2132 에이미, 프로포폴·성폭행 폭로 A씨→후폭풍 휘성→팬연합 입장 촉구 2019.04.17 메뚜기 142 0
2131 박유천, 오늘(17일) 경찰 자진 출석…황하나 '마약 구입+뒷배 자랑' 정황 2019.04.17 메뚜기 153 0
2130 박유천, 17일 경찰출석 조율 중...`황하나와 마약 투약 혐의` 2019.04.16 메뚜기 205 0
2129 모텔서 떨어진 50대, 경찰관 2명이 맨손으로 받아내 2019.04.16 메뚜기 236 0
2128 “백두산 화산 폭발, 지구 최악 6개 중 하나 …언젠가 터진다” 2019.04.16 메뚜기 322 1
2127 박근혜 오늘 자정 구속 만료…구치소 생활 어떻게 바뀌나 2019.04.16 메뚜기 470 1
2126 경찰, 황하나와 마약투약 혐의…박유천 자택 압수수색 2019.04.16 메뚜기 99 0
2125 눈덩이처럼 커지는 현대기아 세타Ⅱ 직분사 엔진 잔혹사 2019.04.16 메뚜기 81 0
2124 경찰, 승리가 성매매 여성에 돈 보낸 증거 확보… "조만간 영장 신청" 2019.04.15 메뚜기 294 0
2123 “분만중 신생아 떨어뜨려 사망” 3년간 숨긴 의사 등 9명 수사 2019.04.15 메뚜기 212 0
2122 현역 피하려고 '치킨' 먹고 체중 늘린 20대…무죄 이유는? 2019.04.14 메뚜기 274 0
2121 “이미 결별” 박유천, 황하나 아파트에 드나든 CCTV 2019.04.14 메뚜기 480 0
2120 “수면제 먹여…ㅋㅋㅋ” ‘정준영 카톡방’에 넘쳐난 여성 혐오 2019.04.14 메뚜기 386 0
2119 “우리 집 가자” 여학생 2명 납치하려 한 30대 男 2019.04.14 메뚜기 104 0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양모씨 “식욕억제제 다량 복용했다” 2019.04.14 메뚜기 214 0
2117 부모 귀국 날, 마이크로닷은…“고급 외제차 타고 강남에 있었다” 2019.04.14 메뚜기 325 1
2116 군대 안가려고 치킨 먹고 체중 늘린 20대 무죄 판결 2019.04.14 메뚜기 21 0
2115 강주은 "이 또한 지나간다" 최민수 첫 재판 심경…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부인 2019.04.13 메뚜기 499 4
2114 "단톡방 멤버들 중 승리가 서열↑, 정준영 '황금폰' 때문에.." 2019.04.13 메뚜기 278 2
2113 “필로폰 1시간내 전달”… 재벌가-연예계 이어 주택가 침입 2019.04.13 메뚜기 135 1
2112 탄광 재벌에서 출발한 전원산업, 버닝썬에 휘말리기까지 2019.04.13 메뚜기 16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