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배우 양모씨 “식욕억제제 다량 복용했다”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사진=연합뉴스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체포된 영화배우 양모씨가 경찰 조사에서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다량 복용했다”고 진술했다. 

13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는 양 씨를 불러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양 씨는 “최근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기 위해 펜디메트라진 성분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복용했다”며 “이번에 한 번에 8알을 먹었다”고 진술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2일 오전 3시쯤 양 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도로를 가로지르고 뛰어다니다가 차에 달려드는 등 이상행동을 보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양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붙잡힌 양 씨는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양 씨에게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실제 마약을 했는지 여부는 현재로서는 판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양 씨의 소지품에서 다이어트 보조제가 발견됐는데, 이 약을 과다 복용하면 일부 환각 증세가 나타나고, 시약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경찰은 양 씨의 소변과 모발을 제출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약 한달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경찰은 양 씨를 일단 석방하고 국과수 결과에 따라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파이낸셜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130 박유천, 17일 경찰출석 조율 중...`황하나와 마약 투약 혐의` 2019.04.16 메뚜기 213 0
2129 모텔서 떨어진 50대, 경찰관 2명이 맨손으로 받아내 2019.04.16 메뚜기 250 0
2128 “백두산 화산 폭발, 지구 최악 6개 중 하나 …언젠가 터진다” 2019.04.16 메뚜기 342 1
2127 박근혜 오늘 자정 구속 만료…구치소 생활 어떻게 바뀌나 2019.04.16 메뚜기 487 1
2126 경찰, 황하나와 마약투약 혐의…박유천 자택 압수수색 2019.04.16 메뚜기 103 0
2125 눈덩이처럼 커지는 현대기아 세타Ⅱ 직분사 엔진 잔혹사 2019.04.16 메뚜기 85 0
2124 경찰, 승리가 성매매 여성에 돈 보낸 증거 확보… "조만간 영장 신청" 2019.04.15 메뚜기 298 0
2123 “분만중 신생아 떨어뜨려 사망” 3년간 숨긴 의사 등 9명 수사 2019.04.15 메뚜기 215 0
2122 현역 피하려고 '치킨' 먹고 체중 늘린 20대…무죄 이유는? 2019.04.14 메뚜기 281 0
2121 “이미 결별” 박유천, 황하나 아파트에 드나든 CCTV 2019.04.14 메뚜기 482 0
2120 “수면제 먹여…ㅋㅋㅋ” ‘정준영 카톡방’에 넘쳐난 여성 혐오 2019.04.14 메뚜기 393 0
2119 “우리 집 가자” 여학생 2명 납치하려 한 30대 男 2019.04.14 메뚜기 108 0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양모씨 “식욕억제제 다량 복용했다” 2019.04.14 메뚜기 220 0
2117 부모 귀국 날, 마이크로닷은…“고급 외제차 타고 강남에 있었다” 2019.04.14 메뚜기 331 1
2116 군대 안가려고 치킨 먹고 체중 늘린 20대 무죄 판결 2019.04.14 메뚜기 26 0
2115 강주은 "이 또한 지나간다" 최민수 첫 재판 심경…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부인 2019.04.13 메뚜기 523 4
2114 "단톡방 멤버들 중 승리가 서열↑, 정준영 '황금폰' 때문에.." 2019.04.13 메뚜기 290 2
2113 “필로폰 1시간내 전달”… 재벌가-연예계 이어 주택가 침입 2019.04.13 메뚜기 140 1
2112 탄광 재벌에서 출발한 전원산업, 버닝썬에 휘말리기까지 2019.04.13 메뚜기 167 0
2111 세월호참사 5주기 사흘 앞…광화문광장서 시민참여 추모행사 2019.04.13 메뚜기 28 0
2110 대낮 강남 도로서 뛰어다닌 영화배우 양모씨…경찰, '필로폰 투약 의혹' 체포 2019.04.13 메뚜기 333 1
2109 쇼핑몰 화장실서 주삿바늘 꽂힌채 숨진 男간호사, 행적보니 2019.04.13 메뚜기 143 0
2108 나경원 의원실서 끌려나간 학생들… "청산못한 과거는 현재" 2019.04.13 메뚜기 58 0
2107 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첫 재판서 부인 "시시비비 가릴 것..합의 NO" 2019.04.12 메뚜기 277 1
2106 "물의를 일으켜 죄송…'마약투약' 황하나 검찰 송치 2019.04.12 메뚜기 137 0
 일일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