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만중 신생아 떨어뜨려 사망” 3년간 숨긴 의사 등 9명 수사

 

 

 

사망진단서 조작 등 은폐 의혹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병원에서 신생아가 숨졌는데 의료진이 이 아기를 바닥에 떨어뜨렸던 사실을 병원 측이 은폐한 정황이 파악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이 병원은 출산과 불임 등 산부인과 전문 의료기관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 병원에서 태어난 신생아의 사망에 의료진 과실이 있었지만 사망진단서를 허위 작성하고 진료기록 등을 삭제한 혐의 등으로 부원장 A 씨를 비롯한 의료진과 관계자 9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8월 이 병원 산부인과 의사 B 씨는 제왕절개수술해 받은 신생아를 옮기다 미끄러져 바닥에 떨어뜨렸다. 신생아는 두개골이 골절돼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몇 시간 뒤 숨졌다. 하지만 병원 측은 의료사고 사실을 보호자에게 알리지 않고 사망진단서에는 사인을 ‘병사’로 기재했다. 사인이 ‘외인사’ 또는 ‘기타 및 불상’이 아니어서 부검도 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에서 신생아의 뇌초음파 사진을 찍어 외상 흔적을 발견했지만 진료 기록 일부를 삭제해 증거를 인멸한 정황도 포착했다.

지난해 7월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이 병원을 수차례 압수수색하고 진료기록을 확인했다. 경찰은 부원장 A 씨는 진료기록을 비롯한 증거 인멸 등 혐의로, 사망진단서를 허위 작성한 소아청소년과 의사 D 씨는 진단서 허위 작성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 신생아를 떨어뜨린 B 씨에게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이 적용됐다.

경찰 관계자는 “신생아가 바닥에 떨어져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지만 병원 측은 이를 알리지 않았다”며 “신생아 시체가 없고 부검도 진행되지 않아 장기간 조직적으로 은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병원 관계자는 “사고 사실은 인정하지만 당시 주치의는 아기가 미숙아였고 다른 질환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병사한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안다”며 “부모에게 사고 사실을 알리지 않은 부분은 잘못됐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사실 등을 수사 과정에서 인지한 만큼 내부적으로도 진상규명대책기구를 만들어 관련자들을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진료 기록 삭제 의혹에 대해서는 “확인된 게 없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130 박유천, 17일 경찰출석 조율 중...`황하나와 마약 투약 혐의` 2019.04.16 메뚜기 213 0
2129 모텔서 떨어진 50대, 경찰관 2명이 맨손으로 받아내 2019.04.16 메뚜기 250 0
2128 “백두산 화산 폭발, 지구 최악 6개 중 하나 …언젠가 터진다” 2019.04.16 메뚜기 342 1
2127 박근혜 오늘 자정 구속 만료…구치소 생활 어떻게 바뀌나 2019.04.16 메뚜기 487 1
2126 경찰, 황하나와 마약투약 혐의…박유천 자택 압수수색 2019.04.16 메뚜기 103 0
2125 눈덩이처럼 커지는 현대기아 세타Ⅱ 직분사 엔진 잔혹사 2019.04.16 메뚜기 85 0
2124 경찰, 승리가 성매매 여성에 돈 보낸 증거 확보… "조만간 영장 신청" 2019.04.15 메뚜기 298 0
» “분만중 신생아 떨어뜨려 사망” 3년간 숨긴 의사 등 9명 수사 2019.04.15 메뚜기 215 0
2122 현역 피하려고 '치킨' 먹고 체중 늘린 20대…무죄 이유는? 2019.04.14 메뚜기 281 0
2121 “이미 결별” 박유천, 황하나 아파트에 드나든 CCTV 2019.04.14 메뚜기 482 0
2120 “수면제 먹여…ㅋㅋㅋ” ‘정준영 카톡방’에 넘쳐난 여성 혐오 2019.04.14 메뚜기 393 0
2119 “우리 집 가자” 여학생 2명 납치하려 한 30대 男 2019.04.14 메뚜기 108 0
2118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양모씨 “식욕억제제 다량 복용했다” 2019.04.14 메뚜기 220 0
2117 부모 귀국 날, 마이크로닷은…“고급 외제차 타고 강남에 있었다” 2019.04.14 메뚜기 331 1
2116 군대 안가려고 치킨 먹고 체중 늘린 20대 무죄 판결 2019.04.14 메뚜기 26 0
2115 강주은 "이 또한 지나간다" 최민수 첫 재판 심경…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부인 2019.04.13 메뚜기 523 4
2114 "단톡방 멤버들 중 승리가 서열↑, 정준영 '황금폰' 때문에.." 2019.04.13 메뚜기 290 2
2113 “필로폰 1시간내 전달”… 재벌가-연예계 이어 주택가 침입 2019.04.13 메뚜기 140 1
2112 탄광 재벌에서 출발한 전원산업, 버닝썬에 휘말리기까지 2019.04.13 메뚜기 167 0
2111 세월호참사 5주기 사흘 앞…광화문광장서 시민참여 추모행사 2019.04.13 메뚜기 28 0
2110 대낮 강남 도로서 뛰어다닌 영화배우 양모씨…경찰, '필로폰 투약 의혹' 체포 2019.04.13 메뚜기 333 1
2109 쇼핑몰 화장실서 주삿바늘 꽂힌채 숨진 男간호사, 행적보니 2019.04.13 메뚜기 143 0
2108 나경원 의원실서 끌려나간 학생들… "청산못한 과거는 현재" 2019.04.13 메뚜기 58 0
2107 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첫 재판서 부인 "시시비비 가릴 것..합의 NO" 2019.04.12 메뚜기 277 1
2106 "물의를 일으켜 죄송…'마약투약' 황하나 검찰 송치 2019.04.12 메뚜기 137 0
 일일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