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뇌물 혐의' 김학의, 이르면 16일 구속여부 결정

 

 

 

 

법원, 16일 구속영장실질심 진행

 

별장 성범죄 및 뇌물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 12일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에 재출석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억대 뇌물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16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는 1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뇌물) 혐의를 받는 김 전 차관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검찰과 김 전 차관 측이 각각 입장을 밝힌 후 이르면 16일 밤 구속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전 차관을 조사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사업가 A씨 등으로부터 총 1억6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것으로 보고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006~2008년 사이 김 전 차관이 윤씨로부터 강원도 원주 별장과 강남의 한 오피스텔에서 수차례 성접대를 받은 혐의도 적시했다. 다만 성접대 외에 특수강간 등 성범죄 혐의는 이번 영장 사유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단은 지난 9일과 12일 두 차례에 걸쳐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 전 차관은 "윤씨를 알지 못하며 별장에도 간 사실이 없다"고 혐의 전부를 부인했다.

 

 

 

 

[CBS노컷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244 ‘친형강제 입원’ 이재명, 오늘 1심 선고 …지사직 유지·상실 갈림길 2019.05.16 메뚜기 100 1
2243 승리·유인석 영장심사때 낸 박한별 자필 탄원서 보니 2019.05.15 메뚜기 286 0
2242 공포체험 나선 빈 상가서 숨진 남녀 발견…"극단적 선택" 2019.05.15 메뚜기 174 0
2241 '승츠비' 포승줄 풀었다···승리 영장 기각한 신종열 판사 과거 판결 보니 2019.05.15 메뚜기 166 1
2240 ‘타다 반대’ 택시기사, 서울시청 앞 분신 자살…벌써 네 번째 2019.05.15 메뚜기 77 0
» '억대 뇌물 혐의' 김학의, 이르면 16일 구속여부 결정 2019.05.14 메뚜기 92 0
2238 대형견 피하려다 넘어져 부상입었다면 견주 책임 70% 2019.05.14 메뚜기 71 0
2237 '78분 무차별 폭행' 죽음으로 내몬 가해 중학생 4명 모두 실형 2019.05.14 메뚜기 97 0
2236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 10대 4명 모두 실형…최대 징역 7년 2019.05.14 메뚜기 46 0
2235 '인천 중학생 추락사' 가해학생 4명은 왜 모두 실형을 받았나 2019.05.14 메뚜기 66 0
2234 박해미, 황민 음주사고→결혼 25년만 협의이혼.."세부내용 공개 NO" 2019.05.14 메뚜기 173 0
2233 버스대란 '1년반 동안 뭐했나'…"중앙정부 역할 제한적" 2019.05.13 메뚜기 66 0
2232 정상수 준강간 무죄···이유는 여성의 '머리카락 쓸어넘기기' 2019.05.13 메뚜기 179 0
2231 서울시, 버스요금 인상에 부정적…"요인 있어야 올리는 것" 2019.05.13 메뚜기 25 0
2230 '전 여친 성관계 몰카 수백건' 제약사 대표 2세 구속기소 2019.05.13 메뚜기 195 0
2229 음주운전 사망사고 운전자, 국민참여재판서 실형 면해…이유는? 2019.05.12 메뚜기 124 0
2228 별거 중인 아내가 사는 '본인 명의' 아파트, 전선 끊으면 유죄? 무죄? 2019.05.12 메뚜기 153 0
2227 관광하러 들어와 불법체류자로 잠적, 법원 "중국인 여행객 무단이탈 못 막은 여행사 지정취소 정당" 2019.05.12 메뚜기 98 0
2226 "아파트 주차장서 운전" 거짓말 탄로 난 김병옥…'음주운전' 벌금형 2019.05.12 메뚜기 139 0
2225 "전남친이 저를 깨끗하게 잘 썼대요" 사연에 "당해도 싸다"? 2019.05.12 메뚜기 350 0
2224 배우 한지성 남편의 진술에 촉각세우는 경찰...남편, “아내가 술 먹는 거 못봤다” 2019.05.12 메뚜기 281 0
2223 '고속도로 사망' 한지성 남편, '모르쇠' 일관…수사 장기화 2019.05.11 메뚜기 414 0
2222 여학생들 성희롱한 서울교대 국어교육과 남학생들 유기정학 2019.05.11 메뚜기 91 0
2221 장애인 인권단체에서 기안84에 공개사과 요구한 이유 2019.05.11 메뚜기 106 0
2220 미혼여성 74.2% "배우자감 월급 300만원 이상은 돼야" 2019.05.11 메뚜기 6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