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 때리고 욕하고" 한지선, 60대 택시기사 폭행…그날 무슨 일 있었나

 

 

 

 

한 씨 술 취해 택시서 난동…60대 택시기사 뺨 때려
기사 A 씨 "한 씨 사과도 없어"
한 씨 출연 중 드라마 게시판, 하차 요구 빗발
소속사 "다시는 사회에 물의 일으키지 않겠다"

 

배우 한지선.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한지선(25)이 60대 택시기사의 뺨을 때리고, 경찰관을 폭행해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한 씨는 폭행 이후 택시기사에 사과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채널A'에 따르면 한 씨는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술에 취한 채로 택시에 올라타 택시기사 A(61) 씨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를 내리쳤다.

한 씨에게 폭행을 당한 A 씨는 채널A에 "(한지선이) 바로 욕을 해대면서 폭행이 시작됐다. 반말 정도가 아니다. 상스러운 소리로 막 (욕을) 하고 그랬다"라고 주장했다.

한 씨는 파출소로 연행된 뒤에도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거나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차는 등 난동을 부렸다. 결국 한 씨는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한 씨는 자숙 없이 한 달 만에 쇼핑몰 모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부터는 비서 역할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하고 있다.

한편 A 씨는 8개월 동안 한 씨로부터 사과 한마디도 듣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한 씨 측은 "택시기사에게는 연락하려 했지만, 연락처를 알 수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한 씨가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경찰의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한 씨가 출연하고 있는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약 수십 개의 '한지선 하차 요구' 글이 게재됐다. 한 시청자는 "한지선을 하차시켜라"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파문이 확산하자 한 씨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23일 공식 입장을 통해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지난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뺨 때리고 욕하고" 한지선, 60대 택시기사 폭행…그날 무슨 일 있었나 2019.05.24 메뚜기 264 1
2281 광주 조폭 만나러간 50대 사업가…주차장서 시신으로 발견돼 2019.05.23 메뚜기 271 0
2280 “유산돼라, 이혼하게ㅋㅋ” 죽어서도 이혼 못 한 언니(인터뷰) 2019.05.23 메뚜기 461 4
2279 “고졸 학력 안 따지고 채용…2년 만에 사무장 맡기더라” 2019.05.23 메뚜기 275 2
2278 ‘생활의 달인’ 막국수집, 4년→40년 전통 둔갑? 진실은 2019.05.23 메뚜기 223 1
2277 퇴근길 쇼핑몰 앞 나체로 돌아다닌 여성, 공연음란 혐의 체포 2019.05.23 메뚜기 218 0
2276 "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2019.05.23 메뚜기 174 0
2275 '성매매업자 유착 의혹' 경찰관, 뇌물 혐의 구속 심사 2019.05.22 메뚜기 86 0
2274 "임산부 아내가 지하철서 폭행 당했다" 임산부석 폭행 피해자 남편 '분통' 2019.05.22 메뚜기 377 2
2273 경찰, 손석희 배임 '무혐의'…폭행 혐의만 기소의견 송치 2019.05.22 메뚜기 84 0
2272 의정부 일가족 3명 사망…부검 결과 父 시신서 '주저흔'·딸에서는 '방어흔' 발견, 그렇다면? 2019.05.22 메뚜기 222 0
2271 "머리채 잡고 폭행, 부엌칼로 협박"… 윤중천 혐의, 김학의에도 영향? 2019.05.22 메뚜기 225 2
2270 "악취난다" 항의에 방문···20대 아들, 父시신과 5개월 동거 2019.05.22 메뚜기 246 1
2269 ‘장자연 사망사건 의혹’ 진상조사 414일 만에…오늘(20일) 최종 결론 2019.05.20 메뚜기 296 0
2268 3년 전 실종된 부산 신혼부부…남편 전 여친의 수상한 행적 2019.05.20 메뚜기 314 0
2267 대림동 여경 논란 확산…"수갑채운 건 여경" 2019.05.20 메뚜기 92 0
2266 아내가 다른 남자 정자로 인공수정, 내 자식일까? 2019.05.20 메뚜기 223 0
2265 ‘연예인으로 차마…’ 성매매 결국 인정한 승리가 한 말 2019.05.19 메뚜기 572 1
2264 해남서 50대 교통 사망사고…경찰, 2차 가해자 추적 중 2019.05.19 메뚜기 96 0
2263 '그것이 알고싶다' 부산 신혼부부 실종 3년, 남편 전 여친 만났지만... 2019.05.19 메뚜기 245 1
2262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과 노르웨이 여인의 수상한 행적 2019.05.19 메뚜기 139 0
2261 대림동 여경 논란... 경찰 해명에도 속수무책 '여경 무용론', '여경 채용' 반대로까지 번져 2019.05.19 메뚜기 55 0
2260 경찰 해명에도 대림동 여경 논란 확산 “남성 시민한테 왜 도움 청하나” 2019.05.19 메뚜기 43 0
2259 인천공항 화장실서 70대 필리핀 女 쓰러진 채 발견…끝내 숨져 2019.05.18 메뚜기 312 0
2258 “애치고 뺑소니 전동킥보드남 찾아요” 대전 사건 결말 2019.05.18 메뚜기 10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