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 때리고 욕하고" 한지선, 60대 택시기사 폭행…그날 무슨 일 있었나

 

 

 

 

한 씨 술 취해 택시서 난동…60대 택시기사 뺨 때려
기사 A 씨 "한 씨 사과도 없어"
한 씨 출연 중 드라마 게시판, 하차 요구 빗발
소속사 "다시는 사회에 물의 일으키지 않겠다"

 

배우 한지선.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한지선(25)이 60대 택시기사의 뺨을 때리고, 경찰관을 폭행해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한 씨는 폭행 이후 택시기사에 사과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채널A'에 따르면 한 씨는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술에 취한 채로 택시에 올라타 택시기사 A(61) 씨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를 내리쳤다.

한 씨에게 폭행을 당한 A 씨는 채널A에 "(한지선이) 바로 욕을 해대면서 폭행이 시작됐다. 반말 정도가 아니다. 상스러운 소리로 막 (욕을) 하고 그랬다"라고 주장했다.

한 씨는 파출소로 연행된 뒤에도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거나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차는 등 난동을 부렸다. 결국 한 씨는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한 씨는 자숙 없이 한 달 만에 쇼핑몰 모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부터는 비서 역할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하고 있다.

한편 A 씨는 8개월 동안 한 씨로부터 사과 한마디도 듣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한 씨 측은 "택시기사에게는 연락하려 했지만, 연락처를 알 수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한 씨가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경찰의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한 씨가 출연하고 있는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약 수십 개의 '한지선 하차 요구' 글이 게재됐다. 한 시청자는 "한지선을 하차시켜라"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파문이 확산하자 한 씨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23일 공식 입장을 통해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지난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04 "효린이 주먹으로 엄청 때렸다" 또다른 학교폭력 주장 댓글 2019.05.27 메뚜기 441 0
2303 음주단속 피하려 경찰 손 깨문 30대···붙잡고보니 구청 직원 2019.05.27 메뚜기 59 0
2302 '원정 성형' 참극… 양악수술 받다 식물인간 된 20대 2019.05.27 메뚜기 350 0
2301 "법적 대응"vs"IP차단·연락無"…효린 학교 폭력 둘러싼 진실공방 2019.05.27 메뚜기 66 0
2300 구하라, 전 남친‧안검하수 잇단 논란→극단적 선택→공판 출석 불투명 2019.05.27 메뚜기 236 0
2299 '결손아동 기부금 127억' 횡령 새희망씨앗 회장, '징역 6년' 2019.05.26 메뚜기 168 0
2298 입 연 최정훈 “김학의, 이름도 거론하기 두렵다… 힘이 돼 달라” 2019.05.26 메뚜기 258 0
2297 '한수원 해킹'에 책임 느껴 우울증 끝에 자살… "업무상 재해 아냐" 2019.05.26 메뚜기 141 1
2296 ‘조폭 같은 인상’이라던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용의자 새 몽타주 공개 2019.05.26 메뚜기 129 0
2295 잔나비 최정훈 "유영현 학폭 사과...김학의, 거론하기 두렵고 싫어" 2019.05.26 메뚜기 70 0
2294 미혼 남녀 결혼 상대방 기대소득…男 "300만원" 女 "400만원" 2019.05.26 메뚜기 50 0
2293 하루에 한번씩 1600만원 '슬쩍', 360억원 횡령한 부장 2019.05.25 메뚜기 397 1
2292 청주서 20~30대 추정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2019.05.25 메뚜기 170 0
2291 고(故) 장자연 전 남친 "윤지오 너무 잔인하다…잘 알지도 못하면서 '마약' '성폭행' '성접대' 운운한다" 2019.05.25 메뚜기 302 2
2290 잔나비 최정훈이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로 지목된 이유 2019.05.25 메뚜기 228 1
2289 "소변받을 깡통 준비해라"…사업가 납치살해 엽기행각 2019.05.25 메뚜기 164 0
2288 숙제 안한 자녀에 회초리 들거나 유모차 흔들며 겁줘도 수사대상 2019.05.25 메뚜기 65 0
2287 '설날 이웃 노부부 살해' 70대, 무기징역…"반성 안해" 2019.05.24 메뚜기 136 0
2286 '아내 성폭행' 드루킹, 항소심도 집행유예…1심 유지 2019.05.24 메뚜기 113 1
2285 "선배 아닌 씨?" 설리 논란···김의성 "상식과 멍청함 차이" 누리꾼 비판하기도 2019.05.24 메뚜기 210 0
2284 ‘온몸에 멍’ 50대 사업가 숨진채 발견…경찰, 조폭 부두목 추적 2019.05.24 메뚜기 62 0
2283 마동석 "♥예정화와 결혼 계획은 내년에"→소속사 "확정 아닌 희망"..말 뉘앙스 해명 2019.05.24 메뚜기 192 0
» "뺨 때리고 욕하고" 한지선, 60대 택시기사 폭행…그날 무슨 일 있었나 2019.05.24 메뚜기 261 1
2281 광주 조폭 만나러간 50대 사업가…주차장서 시신으로 발견돼 2019.05.23 메뚜기 270 0
2280 “유산돼라, 이혼하게ㅋㅋ” 죽어서도 이혼 못 한 언니(인터뷰) 2019.05.23 메뚜기 446 4
 일일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