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장자연 전 남친 "윤지오 너무 잔인하다…잘 알지도 못하면서 '마약' '성폭행' '성접대' 운운한다"

 

 

 

 

 

 

배우 고(故) 장자연씨의 전 남자친구인 최모씨가 23일 SBSfunE와의 인터뷰에서, 장씨 사건의 공개 증인으로 나선 윤지오(사진)씨에 대해 “고인을 이용하려는 사람, 너무 잔인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씨는 장씨가 사망하기 1달 전까지 1년 동안 교제했던 전 남자친구인데요.

그는 장씨가 사망한 2009년 3월 이후 고인에 대한 언급을 일체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도 장씨에 대한 발언을 자제했는데요. 장씨를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힘들어할 유족 때문이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장자연 전 남친, 윤지오 저격…"고인 이용하려는 사람, 너무 잔인하다"

최씨는 “최근 장씨와 친했다고 주장하는 한 배우의 기사를 읽었다”며 “‘언니가 성폭행을 당한 것 같았다’ ‘마약에 취했을 것 같다’ 등의 얘기를 하는 걸 보면서 적어도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은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생전 고인과) 여느 연인과 다를 바 없이 소소하게 문자메시지로 일상을 주고 받았다. 크게 연락이 두절된 적도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며 “마약이라니. 저와 친구들은 ‘장자연이 마약에 취했다’는 주장을 믿기 어렵다”고 했는데요.

장씨 스케줄을 기다렸다가 집에 데려다 준 적도 있고, 일정을 마친 장씨가 바로 자신의 집에 온 적이 있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당시 장씨의 모습이 마약에 취한 상태와 거리가 멀었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최씨는 “장례식 이후 차마 연락을 드리지 못했지만, 저나 유족들이나 비슷한 마음일 거라고 생각한다”며 “자연이 이름만 나와도 무서워서 기사를 읽지 못하겠다. 그런데 윤씨는 그 상황을 겪지도 못했으면서 마약, 성폭행, 성 접대 등 자연이에게 치명적인 주장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저를 비롯 자연이와 절친했던 친구들은 자연이로부터 윤씨의 이름을 단 한 번도 듣지 못했다. 그런데 윤씨가 고인의 이름을 담은 책을 내고, 굿즈를 만들다니. 그건 너무 잔인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자연이와 절친했고, 참조인 조사를 받았던 사람들도 신변 위협이나 미행을 당해본 적이 없다”며 “생전 누구보다 꿈 많았던 소중한 자연이의 모습을 가슴에 묻고 살아간다”고 말했습니다.



◆"장자연은 생활고 때문에 성접대할 아이가 아니다…자존심 세고 밝은 아이였다"

최씨는 장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날 자신에게 “미안해, 너에겐 미안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어”라는 말을 남겼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결별할 즈음 장씨가 “힘들다” “죽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다며 “‘나 어디에서 죽을까’라는 말에 ‘왜 그러니, 그러지 마’라는 말 밖에 못했는데 실제로 언급했던 그 장소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큰 충격을 받았었다”고 말했습니다.

최씨는 “헤어지기 전 자연이가 소속사 문제로 힘들다고 했다”며 “불면증으로 힘든 모습을 많이 보였는데 약(수면제) 기운에 취해 전화로 신세 한탄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장씨가) ‘언니, 오빠를 너무 사랑해서 죽을 수 없다’고 했었다. 아직도 그 말 때문에 가슴이 아프다”고 했습니다.

최씨는 교제하던 당시 장씨의 언니, 오빠와도 여러 차례 만났다고 했는데요. 장씨와는 일주일에 5번을 볼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이 기억하는 장씨는 “자존심이 세고, 밝은 아이였다”며 “내가 아는 자연이는 생활고 때문에 성 접대를 할 아이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한편 윤씨는 최근 지인이었던 김모 작가에게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해 진술 신빙성 논란이 휩싸여 있습니다.

앞서 지난 19일 윤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는 이제 일정이 끝났다. 온전히 저만의 시간을 잠시 가지려 한다"며 "늘 고맙고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07 구하라, 日 매체에 "괴로웠지만 이젠 강해질 것" 2019.05.28 메뚜기 91 0
2306 양현석 성접대 의혹에 황하나 왜?…“영어 통역하며 어울림 가능” 2019.05.28 메뚜기 124 0
2305 유치원에 애완견 데려온 원장… 법원, “감봉 징계 정당” 2019.05.27 메뚜기 126 0
2304 "효린이 주먹으로 엄청 때렸다" 또다른 학교폭력 주장 댓글 2019.05.27 메뚜기 441 0
2303 음주단속 피하려 경찰 손 깨문 30대···붙잡고보니 구청 직원 2019.05.27 메뚜기 60 0
2302 '원정 성형' 참극… 양악수술 받다 식물인간 된 20대 2019.05.27 메뚜기 356 0
2301 "법적 대응"vs"IP차단·연락無"…효린 학교 폭력 둘러싼 진실공방 2019.05.27 메뚜기 66 0
2300 구하라, 전 남친‧안검하수 잇단 논란→극단적 선택→공판 출석 불투명 2019.05.27 메뚜기 236 0
2299 '결손아동 기부금 127억' 횡령 새희망씨앗 회장, '징역 6년' 2019.05.26 메뚜기 168 0
2298 입 연 최정훈 “김학의, 이름도 거론하기 두렵다… 힘이 돼 달라” 2019.05.26 메뚜기 258 0
2297 '한수원 해킹'에 책임 느껴 우울증 끝에 자살… "업무상 재해 아냐" 2019.05.26 메뚜기 141 1
2296 ‘조폭 같은 인상’이라던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용의자 새 몽타주 공개 2019.05.26 메뚜기 133 0
2295 잔나비 최정훈 "유영현 학폭 사과...김학의, 거론하기 두렵고 싫어" 2019.05.26 메뚜기 70 0
2294 미혼 남녀 결혼 상대방 기대소득…男 "300만원" 女 "400만원" 2019.05.26 메뚜기 51 0
2293 하루에 한번씩 1600만원 '슬쩍', 360억원 횡령한 부장 2019.05.25 메뚜기 400 1
2292 청주서 20~30대 추정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2019.05.25 메뚜기 170 0
» 고(故) 장자연 전 남친 "윤지오 너무 잔인하다…잘 알지도 못하면서 '마약' '성폭행' '성접대' 운운한다" 2019.05.25 메뚜기 312 2
2290 잔나비 최정훈이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로 지목된 이유 2019.05.25 메뚜기 230 1
2289 "소변받을 깡통 준비해라"…사업가 납치살해 엽기행각 2019.05.25 메뚜기 165 0
2288 숙제 안한 자녀에 회초리 들거나 유모차 흔들며 겁줘도 수사대상 2019.05.25 메뚜기 66 0
2287 '설날 이웃 노부부 살해' 70대, 무기징역…"반성 안해" 2019.05.24 메뚜기 139 0
2286 '아내 성폭행' 드루킹, 항소심도 집행유예…1심 유지 2019.05.24 메뚜기 113 1
2285 "선배 아닌 씨?" 설리 논란···김의성 "상식과 멍청함 차이" 누리꾼 비판하기도 2019.05.24 메뚜기 210 0
2284 ‘온몸에 멍’ 50대 사업가 숨진채 발견…경찰, 조폭 부두목 추적 2019.05.24 메뚜기 64 0
2283 마동석 "♥예정화와 결혼 계획은 내년에"→소속사 "확정 아닌 희망"..말 뉘앙스 해명 2019.05.24 메뚜기 19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