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전 남편 살해 당시 아들 옆방에···"대체 왜 그랬나" 불어나는 의문

 

 

 

 

전 남편 살해 및 유기 혐의를 받는 고유정 /연합뉴스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바다와 김포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12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경찰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고씨의 범행이 치밀한 계획 아래 진행됐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각종 증거들을 공개했다. 다만 ‘가정사’라는 것 외에는 공개되지 않은 범행 이유는 고씨가 여전히 입을 다물고 있어 완벽하게 밝혀지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고씨는 전 남편 강모(36)씨 살해가 우발적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경찰에 “강씨가 덮치려는 바람에 수박을 썰기 위해 손에 들고 있던 흉기를 한두 차례 휘둘렀더니 사망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인천 서구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사람의 뼛조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수거된 뼈들은 고열로 소각된 상태이기에 피해자인지 가려내기는 쉽지 않다. 경찰은 현장에서 수거한 머리카락 감정은 1주일, 뼛조각은 3주가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증거들과 정황을 조합해 경찰은 고씨가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 훼손, 흔적을 지우기 위한 세정작업, 유기까지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씨는 미리 졸피뎀 성분이 들어있는 수면제를 처방받고, 시신훼손을 위한 흉기가 들어있는 자신의 차로 제주에 입도했으며, 범행 사흘 전 각종 청소용품을 구입했다. 범행 후에는 가족 소유의 경기도 김포시 아파트로 향한 고씨는 배 위에서 유기하지 못한 시신을 2차 훼손하기 위한 도구를 인터넷으로 주문하기도 했다. 

경찰은 고씨가 완도항 여객선에서 1차로 크기가 작은 시신을 유기하고, 김포시 소재 아파트에서 남은 시신을 2차로 훼손해 유기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유정이 제주시 한 마트에서 칼이 포함된 도구들을 구입하는 모습 /사진=제주동부경찰서

 


범행과정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면서 시민들은 끔찍한 범행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각종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경찰은 일단 정신질환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가장 유력한 설은 고씨가 재혼한 남편과 완벽한 가정을 꿈꾸는 상황에서 전 남편과 아이의 면접교섭권으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생각에 범행을 저질렀을 거라는 추정이다. 

고씨는 지난달 9일 전 남편과 자녀의 첫 면접교섭일이 지정된 다음 날부터 본인의 휴대전화 등으로 졸피뎀, 니코틴 치사량 등 살해 방법과 도구. 시신 훼손 방법 등을 검색했다.

이 외에도 아들이 있는 장소에서 범행을 저지른 이유도 밝혀지지 않았다. 고씨는 강씨를 살해할 당시 아들이 다른 방에서 게임을 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07 제주2공항 원안대로 2025년까지 건설 2019.06.20 메뚜기 44 0
2406 조폭 피살 사업가에 287억 떼인 ‘개미도살자’ 2019.06.20 메뚜기 135 0
2405 아내 해친 치매 60대 “네 엄마 어딨냐”… 판사도 안타까워 “보석” 2019.06.20 메뚜기 248 0
2404 퇴근 후 주점서 아르바이트한 여경 "형편이 어려워서 알바했다"…정직 3개월 2019.06.14 메뚜기 575 0
2403 한서희 "난 판매책 아니다"···'양현석 개입 의혹' 뇌관 터지나 2019.06.14 메뚜기 371 0
2402 한서희 "나보다 '비아이 사건' 개입·협박한 양현석에 초점 맞춰야" 2019.06.14 메뚜기 154 0
2401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새국면…현 남편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 고소 2019.06.14 메뚜기 304 0
2400 53명 원아 지키려… 보육교사가 손도끼 난동범 막아섰다 2019.06.14 메뚜기 366 3
2399 '비아이 마약 제보' 한서희 "난 김한빈 끝까지 말렸다" 2019.06.14 메뚜기 108 0
2398 완도서 '고유정 유기 사체' 추정 물체 발견…"부패 심각한 상태" 2019.06.13 메뚜기 313 1
2397 "양현석 사장, 진술번복 강요했다" 비아이 마약수사 개입 의혹 2019.06.13 메뚜기 136 0
2396 "마약을 했다" "YG=약국"…비아이 마약 의혹에 YG 조롱 글 이어져 2019.06.13 메뚜기 105 1
2395 "아들과 다른 방서 잤다" 고유정 '48시간 미스터리'…의붓아들 왜 숨졌나 2019.06.13 메뚜기 123 0
2394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배에서 버린 시신' 종량제 아닌 '검정 비닐봉투'에 담았나 2019.06.13 메뚜기 98 0
2393 고유정 의붓아들 석연치 않은 사망…경찰 "살해당했단 증거 현재 없다" 2019.06.12 메뚜기 268 0
2392 '유람선 참사' 한국인 사망 22명…4명은 찾지 못했다 2019.06.12 메뚜기 103 0
2391 “녹음 쓸만해?” “우리가 불리해” 마닷이 ‘빚투’ 피해자 만난 이유 2019.06.12 메뚜기 161 0
2390 "누나 착하고 배려심 많은 사람" 고유정 남동생, '잔혹한 범행' 이해 못해 2019.06.12 메뚜기 161 0
» 고유정 전 남편 살해 당시 아들 옆방에···"대체 왜 그랬나" 불어나는 의문 2019.06.12 메뚜기 113 0
2388 '실종자 4명' 어떻게 찾나…구조팀, 오후께 계획 발표 2019.06.12 메뚜기 37 0
2387 ‘심부름꾼 친구’는 숨질 때까지 맞았다 2019.06.12 메뚜기 93 0
2386 접촉사고 내고도 그대로 자리 뜬 경찰 '논란'…다음날 차주에 사과 2019.06.11 메뚜기 79 0
2385 외국인 65명에 '가짜 난민 사유' 제공한 귀화 필리핀 여성 실형 2019.06.11 메뚜기 105 1
2384 유진박 사기 피해 제보자 “앵벌이 하는 거다…재산 다 뜯겨” 2019.06.11 메뚜기 126 0
2383 '미스트롯' 홍자, 지역 비하발언 논란에 "변명의 여지 없는 저의 실수" 2019.06.11 메뚜기 8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