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새국면…현 남편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 고소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36)의 현 남편인 A 씨가 3개월 전 자신의 아들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기존 진술을 번복하고 고 씨를 살인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사망 사건 발생 당시 A 씨는 “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13일 제주지방검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고유정의 현 남편 A(37)씨는 이날 제주지검에 고유정이 자신의 아들 B(4)군을 죽였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유정 [뉴시스]



A 씨는 고소장에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께 충북 청주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B 군을 고 씨가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라는 취지의 내용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B 군은 고유정의 의붓아들로 제주에 있는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다 청주에 있는 아버지 A 씨 집에서 살기위해 왔다가 이틀만에 변을 당했다. 고유정도 의붓아들의 양육을 동의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고유정은 B 군과 다른 방에서 자고 있어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고 아들의 얼굴에 자신의 다리가 올려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B 군이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 B 군에게서 외상이나 장기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 등은 검출되지 않았다.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 외에는 아무도 없었다.

하지만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한 사실이 드러나고, 또 의붓아들 B 군의 장례식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붓아들 사망 사건에 대한 의혹도 커졌다.

이에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유정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컴퓨터 등에서 남편과의 통화기록, 병원처방 내용을 디지털 포렌식 기법으로 분석하는 등 B 군의 의문사를 수사하고 있다.

 

 

 

 

[아이뉴스24]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05 아내 해친 치매 60대 “네 엄마 어딨냐”… 판사도 안타까워 “보석” 2019.06.20 메뚜기 246 0
2404 퇴근 후 주점서 아르바이트한 여경 "형편이 어려워서 알바했다"…정직 3개월 2019.06.14 메뚜기 573 0
2403 한서희 "난 판매책 아니다"···'양현석 개입 의혹' 뇌관 터지나 2019.06.14 메뚜기 370 0
2402 한서희 "나보다 '비아이 사건' 개입·협박한 양현석에 초점 맞춰야" 2019.06.14 메뚜기 152 0
»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새국면…현 남편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 고소 2019.06.14 메뚜기 301 0
2400 53명 원아 지키려… 보육교사가 손도끼 난동범 막아섰다 2019.06.14 메뚜기 360 3
2399 '비아이 마약 제보' 한서희 "난 김한빈 끝까지 말렸다" 2019.06.14 메뚜기 106 0
2398 완도서 '고유정 유기 사체' 추정 물체 발견…"부패 심각한 상태" 2019.06.13 메뚜기 311 1
2397 "양현석 사장, 진술번복 강요했다" 비아이 마약수사 개입 의혹 2019.06.13 메뚜기 135 0
2396 "마약을 했다" "YG=약국"…비아이 마약 의혹에 YG 조롱 글 이어져 2019.06.13 메뚜기 104 1
2395 "아들과 다른 방서 잤다" 고유정 '48시간 미스터리'…의붓아들 왜 숨졌나 2019.06.13 메뚜기 121 0
2394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배에서 버린 시신' 종량제 아닌 '검정 비닐봉투'에 담았나 2019.06.13 메뚜기 96 0
2393 고유정 의붓아들 석연치 않은 사망…경찰 "살해당했단 증거 현재 없다" 2019.06.12 메뚜기 267 0
2392 '유람선 참사' 한국인 사망 22명…4명은 찾지 못했다 2019.06.12 메뚜기 102 0
2391 “녹음 쓸만해?” “우리가 불리해” 마닷이 ‘빚투’ 피해자 만난 이유 2019.06.12 메뚜기 160 0
2390 "누나 착하고 배려심 많은 사람" 고유정 남동생, '잔혹한 범행' 이해 못해 2019.06.12 메뚜기 160 0
2389 고유정 전 남편 살해 당시 아들 옆방에···"대체 왜 그랬나" 불어나는 의문 2019.06.12 메뚜기 112 0
2388 '실종자 4명' 어떻게 찾나…구조팀, 오후께 계획 발표 2019.06.12 메뚜기 37 0
2387 ‘심부름꾼 친구’는 숨질 때까지 맞았다 2019.06.12 메뚜기 92 0
2386 접촉사고 내고도 그대로 자리 뜬 경찰 '논란'…다음날 차주에 사과 2019.06.11 메뚜기 79 0
2385 외국인 65명에 '가짜 난민 사유' 제공한 귀화 필리핀 여성 실형 2019.06.11 메뚜기 105 1
2384 유진박 사기 피해 제보자 “앵벌이 하는 거다…재산 다 뜯겨” 2019.06.11 메뚜기 126 0
2383 '미스트롯' 홍자, 지역 비하발언 논란에 "변명의 여지 없는 저의 실수" 2019.06.11 메뚜기 81 1
2382 "고유정 전 남편 혈흔 천장에 많아…졸피뎀에 누워서 당한 듯" 2019.06.11 메뚜기 119 0
2381 목사 월 5400만원 받는데…직원들은 임금체불과 싸운다 2019.06.11 메뚜기 145 1
 일일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