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지인 2명 성폭행 혐의…5년 전엔 필리핀 성매매 의혹

 

 

 

 

현재 유치장 입감…“술 마신 것만 기억 난다”


배우 강지환. 연합뉴스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이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소속사와 제작사, 방송사도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강지환은 9일 오후 10시 50분쯤 소속사 여직원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은 소속사 직원 A·B씨 등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 직원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9시 41분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고 신고를 부탁했다. A씨 친구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강지환의 자택으로 출동해 강지환과 A씨 등을 분리, A씨 등으로부터 “잠을 자던 중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현재 유치장이 입감된 강지환은 경찰에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 소속사이자 그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드라마 ‘조선생존기’의 제작사이기도 한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사태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조선생존기’를 방영 중인 TV조선 역시 보도 후 소속사 겸 제작사와 긴급 논의에 나섰다.

 

 

강지환 침대 사진 논란. 필리핀 여성 SNS

 

 

강지환의 불미스러운 소식에 2014년 필리핀 여성이 SNS에 올린 사진도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한 필리핀 여성은 개인 계정에 ‘한국 배우 강지환과 함께 잔다’는 글과 함께 침대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화보 촬영 차 세부로 출국했던 강지환은 이 사진으로 인해 원정 성매매 의혹에 휩싸였다.

강지환 측은 “단순 해프닝이다. SNS에 올라온 사진 속 여성은 필리핀 현지 가이드의 부인이다. 잠들어 있는 강지환 옆에서 장난을 친 것이다”고 해명했다. 이후 해당 여성이 “연출한 사진”이라며 “강지환은 나의 우상”이라면서 사과해 일단락됐다.

2001년 뮤지컬 ‘록키 호러 픽쳐쇼’로 데뷔한 강지환은 이후 영화 ‘영화는 영화다’(2008), ‘7급 공무원’(2009), ‘차형사’(2012) 등과 드라마 ‘꽃보다 아름다워’(2004), ‘경성스캔들’(2007), ‘쾌도 홍길동’(2008), ‘빅맨’(2014), ‘작은 신의 아이들’(2018)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서울신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81 유승준 "입국 허락해달라"...대법, 오늘 최종 결론 2019.07.11 메뚜기 126 1
2480 베트남 아내 폭행 남편, 세 번째 결혼·불륜이었다 2019.07.10 메뚜기 263 1
» 강지환 지인 2명 성폭행 혐의…5년 전엔 필리핀 성매매 의혹 2019.07.10 메뚜기 222 0
2478 '최고시속 177㎞' 서울 도심서 외제차로 경주하던 20대 남성들 실형 2019.07.10 메뚜기 82 0
2477 배우 강지환, 여성 2명 성폭행·추행 혐의로 긴급체포 2019.07.10 메뚜기 79 1
2476 소속사 여직원 성폭행 혐의 배우 강지환 자택서 긴급체포 2019.07.10 메뚜기 53 0
2475 '성폭행·추행 혐의' 강지환 긴급체포, '조선생존기' 결방·일정차질 불가피 2019.07.10 메뚜기 57 0
2474 강지환,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필리핀女 침대셀카' 곤혹 겪고도 2019.07.10 메뚜기 38 0
2473 정읍 교차로서 트럭끼리 충돌…3명 사망·1명 부상 2019.07.09 메뚜기 78 0
2472 대낮 두 살 배기 인질극 강도 3명 실질심사 앞서 '묵묵부답' 2019.07.09 메뚜기 58 0
2471 '몰카 혐의' 김성준 SBS 전 앵커, 사진 여러 장 찍어···"모든 것 내려놓겠다" 참회 2019.07.09 메뚜기 121 1
2470 정마담 "YG서 2억 들고 와…양현석, 부호들 술자리 여성동원 부탁" 2019.07.09 메뚜기 113 0
2469 “이혼아내 통화하게 해달라” 거제아파트 흉기살해범 투신해 숨져 2019.07.09 메뚜기 86 0
2468 피해자 유족 "고유정, 시신 일부 간직하고 있을 것" 2019.07.09 메뚜기 89 1
2467 영아 인질 3인조 강도, '일면식 없이' 인터넷 카페서 만나 범행 모의 2019.07.08 메뚜기 73 0
2466 김성준 SBS 前 앵커, 지하철서 여성 몰카 찍다 입건 2019.07.08 메뚜기 193 1
2465 김성준 전 앵커, 휴대전화서 여성 사진 발견···SBS "사직서 처리했다" 2019.07.08 메뚜기 92 1
2464 "맞을 짓 해서" 베트남 아내 폭행했다는 男…'국가 망신' 2019.07.08 메뚜기 113 0
2463 부부싸움 끝 흉기 찔린 아내·50대 남편 숨진 채 발견 2019.07.07 메뚜기 255 0
2462 보행자 친 뒤 달아난 40대 화물차 운전기사에 '실형' 2019.07.07 메뚜기 60 0
2461 전남편 살해엔 입 닫고, 의붓아들엔 "억울"···이상한 고유정의 진술 2019.07.07 메뚜기 181 1
2460 영등포 모텔서 화재 100여명 대피… 27명 병원 후송 2019.07.07 메뚜기 57 0
2459 "베트남 여성 폭행 한국 정말 미X다" 경찰, 남편 체포 2019.07.07 메뚜기 239 3
2458 “음식 만들지 말랬지, 치킨 온다고” 베트남 여성 폭행 남편의 말 2019.07.07 메뚜기 136 0
2457 악플러에 칼빼든 이승환…"50명 고소, 무관용 원칙 적용할 것" 2019.07.03 메뚜기 34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