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입국 허락해달라"...대법, 오늘 최종 결론

 

 

 

 


입대를 공언했다가 한국 국적을 포기한 가수 유승준 씨에게 우리 정부가 비자발급을 거부하며 입국을 제한한 것이 위법인지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단이 오늘(11일) 내려집니다.

대법원 3부는 오늘(11일) 오전 11시 유 씨가 주 로스앤젤레스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비자 발급을 거부한 처분을 취소하라며 낸 소송의 상고심 판결을 선고합니다.

국내에서 가수로 활동하던 유 씨는 방송 등에서 군대에 가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지만, 지난 2002년 1월 미국 시민권을 얻고 한국 국적을 포기해 병역을 면제받았습니다.

유 씨를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법무부는 '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이유가 있다며 입국을 제한했습니다.

중국 등지에서 가수와 배우로 활동하던 유 씨는 2015년 9월 LA 총영사관에 재외동포 비자를 신청했다가 거부당하자 국내 법무법인을 통해 소송을 냈습니다.

1·2심은 유 씨가 입국해 방송활동을 하면 자신을 희생하며 병역에 종사하는 국군 장병의 사기가 저하되고 청소년 사이에 병역 기피 풍조가 만연할 우려가 있다며 유 씨에게 패소로 판결했습니다.

 

 

 

 YTN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유승준 "입국 허락해달라"...대법, 오늘 최종 결론 2019.07.11 메뚜기 126 1
2480 베트남 아내 폭행 남편, 세 번째 결혼·불륜이었다 2019.07.10 메뚜기 263 1
2479 강지환 지인 2명 성폭행 혐의…5년 전엔 필리핀 성매매 의혹 2019.07.10 메뚜기 222 0
2478 '최고시속 177㎞' 서울 도심서 외제차로 경주하던 20대 남성들 실형 2019.07.10 메뚜기 82 0
2477 배우 강지환, 여성 2명 성폭행·추행 혐의로 긴급체포 2019.07.10 메뚜기 79 1
2476 소속사 여직원 성폭행 혐의 배우 강지환 자택서 긴급체포 2019.07.10 메뚜기 53 0
2475 '성폭행·추행 혐의' 강지환 긴급체포, '조선생존기' 결방·일정차질 불가피 2019.07.10 메뚜기 57 0
2474 강지환,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필리핀女 침대셀카' 곤혹 겪고도 2019.07.10 메뚜기 38 0
2473 정읍 교차로서 트럭끼리 충돌…3명 사망·1명 부상 2019.07.09 메뚜기 78 0
2472 대낮 두 살 배기 인질극 강도 3명 실질심사 앞서 '묵묵부답' 2019.07.09 메뚜기 58 0
2471 '몰카 혐의' 김성준 SBS 전 앵커, 사진 여러 장 찍어···"모든 것 내려놓겠다" 참회 2019.07.09 메뚜기 121 1
2470 정마담 "YG서 2억 들고 와…양현석, 부호들 술자리 여성동원 부탁" 2019.07.09 메뚜기 113 0
2469 “이혼아내 통화하게 해달라” 거제아파트 흉기살해범 투신해 숨져 2019.07.09 메뚜기 86 0
2468 피해자 유족 "고유정, 시신 일부 간직하고 있을 것" 2019.07.09 메뚜기 89 1
2467 영아 인질 3인조 강도, '일면식 없이' 인터넷 카페서 만나 범행 모의 2019.07.08 메뚜기 73 0
2466 김성준 SBS 前 앵커, 지하철서 여성 몰카 찍다 입건 2019.07.08 메뚜기 193 1
2465 김성준 전 앵커, 휴대전화서 여성 사진 발견···SBS "사직서 처리했다" 2019.07.08 메뚜기 92 1
2464 "맞을 짓 해서" 베트남 아내 폭행했다는 男…'국가 망신' 2019.07.08 메뚜기 113 0
2463 부부싸움 끝 흉기 찔린 아내·50대 남편 숨진 채 발견 2019.07.07 메뚜기 255 0
2462 보행자 친 뒤 달아난 40대 화물차 운전기사에 '실형' 2019.07.07 메뚜기 60 0
2461 전남편 살해엔 입 닫고, 의붓아들엔 "억울"···이상한 고유정의 진술 2019.07.07 메뚜기 181 1
2460 영등포 모텔서 화재 100여명 대피… 27명 병원 후송 2019.07.07 메뚜기 57 0
2459 "베트남 여성 폭행 한국 정말 미X다" 경찰, 남편 체포 2019.07.07 메뚜기 239 3
2458 “음식 만들지 말랬지, 치킨 온다고” 베트남 여성 폭행 남편의 말 2019.07.07 메뚜기 136 0
2457 악플러에 칼빼든 이승환…"50명 고소, 무관용 원칙 적용할 것" 2019.07.03 메뚜기 34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