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성이 아내·딸과 연애” 실직 가장, 범행 전 본 환시

 

 

 

 

 

연합뉴스 캡처



아내와 딸을 살해한 남성이 범행 전 환각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한 남성이 아내, 딸과 연애하는 것을 봤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환청·환시였다”고 말했다.

이모(60)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있는 자택에서 아내(56)와 딸(29)을 흉기로 잇따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지난 5월 직장을 잃은 ‘실직 가장’이었다. 그는 수십년간 별 탈 없이 직장생활을 해왔고, 실직 후에는 대부분 집에 머물렀다고 한다. 10년 전 우울증을 앓아 2~3개월간 치료받은 전력만 있을 뿐이었다. 그러다 최근 불면증, 식욕부진 등의 증세가 심해져 정신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체포된 후 환각에 시달렸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한 남성이 아내, 딸과 함께 연애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그게 환청과 환시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또 “퇴직한 이후 별다른 벌이도 없는 상태에서 아내가 혹시 노후준비를 잘한 (환청 속) 돈 많은 남자와 재가를 할까 두려웠다”고 했다.

이씨의 심리 상태를 분석한 경남경찰청 과학수사계 소속 프로파일러 방원우 경장은 11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이씨의 자괴감과 자책감이, 어떻게 다른 남성을 집에 불러들일 수 있냐는 아내와 딸을 향한 배신감과 분노로 바뀌어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씨가 경찰에 진술한 범행 과정은 참혹했다. 그는 “안방에 잠들어 있는 아내를 흉기로 먼저 찔렀다”며 “잠에서 깬 뒤 저항하면서 도망가는 아내를 거실에서 수차례 찔렀다”고 했다. 이어 “비명을 듣고 다른 방에서 나온 딸도 신고할까 봐 두려워 살해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가 도주하지 않고 사흘간 집에 머물러 있었던 것과 관련, 이씨가 범행 후 자해를 시도했으나 “화장실에 있으라”는 환청을 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의 범행은 숨진 아내의 친구 A씨 때문에 드러났다. A씨는 친구가 이틀째 무단결근했고, 연락도 닿지 않는다는 직장 동료의 연락을 받고 9일 오전 이씨 집을 찾았다. 이씨는 문을 열어 달라고 독촉하는 소리가 들리자 스스로 문을 열어줬다고 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씨 아내와 딸이 숨져있는 것을 확인한 뒤 이씨를 긴급체포했다. 이씨는 피가 묻은 옷을 그대로 입은 상태였다. 경찰은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며, 흉기 2개를 증거품으로 압수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씨에 대해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국민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505 경찰, 강남 패스트푸드점 흉기난동 남성 구속영장 신청 2019.07.14 메뚜기 186 1
2504 서울 주택가에 멧돼지 떼… 6마리 중 4마리 사살 2019.07.14 메뚜기 202 1
2503 제주 펜션서 남녀 4명 극단적 선택···3명 사망·1명 위중 2019.07.14 메뚜기 200 0
2502 광주세계수영대회 관람 30대 일본인, 女수구선수들 신체 몰래 촬영 2019.07.14 메뚜기 178 0
2501 "연애하느라 일 안하냐" 이런 부장님 내일부터 큰일난다 2019.07.14 메뚜기 147 0
2500 '왜 합의 안 해줘' 폭행사건 합의 위해 만난 피해자 살해한 40대 영장 2019.07.14 메뚜기 84 0
2499 '유승준 반감' 17년이 흘러도 여전…"국민을 속였다" 2019.07.13 메뚜기 411 2
2498 소개팅 여성 거절에도 집까지 쫓아간 20대男 입건 2019.07.13 메뚜기 96 0
2497 클럽서 만난 여성 성폭행한 20대 모델, 징역 2년6개월 2019.07.13 메뚜기 136 0
2496 “오빠로서 미안하다” 배우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한 말의 의미는? 2019.07.13 메뚜기 183 0
2495 불륜설부터 참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폭행당한 베트남 아내의 말 못 한 사연 2019.07.13 메뚜기 255 0
2494 "피해 여성들에 미안" 강지환의 추락…누리꾼들은 왜 그녀들을 비난하나? 2019.07.13 메뚜기 153 0
2493 8세 여아와 엄마 성폭행 시도 50대 "죄송합니다" 2019.07.12 메뚜기 178 1
2492 영장심사 받는 ‘성폭행 혐의’ 강지환, 검정마스크로 얼굴 가린채 묵묵부답 2019.07.12 메뚜기 101 0
2491 17년 만의 반전…"제2의 '유승준' 막을 대책 마련할 것" 2019.07.12 메뚜기 126 0
2490 수영복 없앤다더니 '야한 한복' 등장···미스코리아 의상 논란 2019.07.12 메뚜기 335 0
2489 시골 마을 헛간서 발견된 신생아…온몸엔 벌레 물린 흔적 2019.07.12 메뚜기 209 2
2488 강호동·이상민·신동 3MC 호흡…채널A, '침묵예능-아이콘택트' 론칭 2019.07.12 메뚜기 97 0
2487 '강인 응원' 하리수, 결국 악플러와 설전 "여성호르몬 안 맞은지 25년" 분노 폭발 2019.07.12 메뚜기 78 0
2486 "아내 술 마셨는지는 몰라"···한지성 남편 결국 '음주운전 방조' 혐의 입건 2019.07.11 메뚜기 332 0
2485 수차례 성범죄로 전자발찌 찬 50대, 8세 여아 성추행 2019.07.11 메뚜기 102 0
2484 화사 '노브라 공항패션' 논란?…"공공장소 민폐"vs "본인 자유" 2019.07.11 메뚜기 303 0
2483 '성폭행 혐의' 강지환 "술 취해 기억 없어"…구속영장 검토 2019.07.11 메뚜기 59 0
» “한 남성이 아내·딸과 연애” 실직 가장, 범행 전 본 환시 2019.07.11 메뚜기 234 0
2481 유승준 "입국 허락해달라"...대법, 오늘 최종 결론 2019.07.11 메뚜기 122 1
 일일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