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펜션서 남녀 4명 극단적 선택···3명 사망·1명 위중

 

 

 

 

각 지역 연고 달라, 유서장 없이 메모지 발견

 

제주의 한 펜션에 투숙한 20~40대 남녀 4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3명이 숨졌다. 나머지 1명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14일 제주서부경찰서와 제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05분쯤 제주시 용담동의 한 펜션에서 남녀 4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다는 펜션 주인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과 함께 현장에 출동한 119구조대원들은 객실 내부에서 이미 사망한 이모(42·여)씨와 심정지 상태의 정모(38)씨, 나모(25·여)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또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최모(40)씨도 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정씨와 나씨는 치료 도중 숨을 거뒀다. 최씨는 고압산소 치료를 받고 있지만 현재 위중한 상태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의 주소지는 서울과 대구, 경기 등으로 가족관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또 객실 내부에는 테이프를 이용해 창문이 밀봉된 채 다 타버린 번개탄이 다수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간단하게 적힌 메모지가 일부 발견돼 경찰이 분석 중이다.

경찰은 펜션 주인 등 목격자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디지털포렌식 기법을 활용해 이들이 남긴 휴대전화 등도 분석할 예정이다.

 

 

 

국민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514 "천장이 와르르" 롯데마트 판교점 주차장 마감재 떨어져 차량 파손 2019.07.26 메뚜기 91 0
2513 '밀양 신생아' 진짜 친모는 40대 여성 "몸 아프고 다자녀라…" 2019.07.26 메뚜기 152 0
2512 대성, 성매매업소 논란에 사과 "매입 후 곧바로 입대…건물주로서 책임 다할 것" 2019.07.26 메뚜기 89 0
2511 "이자카야·라멘집 가되 소주·국산재료 찾죠"…똑똑해진 日 불매운동 2019.07.25 메뚜기 179 0
2510 고속도 음주 단속 돕던 순찰요원 2명, 뺑소니 차에 숨져 2019.07.25 메뚜기 109 0
2509 '구하라 폭행' 혐의 전 남자친구에 징역 3년 구형 2019.07.25 메뚜기 182 1
2508 교회서 4살 여아 때려 숨지게 한 여중생 심신미약 인정 2019.07.25 메뚜기 95 0
2507 박근혜, '특활비 2심' 징역 5년으로 감형…총 형량 32년 2019.07.25 메뚜기 99 0
2506 박근혜 전 대통령 , ‘국정원 특활비’ 2심서 징역 5년으로 감형···총 형량 32년 2019.07.25 메뚜기 64 0
2505 경찰, 강남 패스트푸드점 흉기난동 남성 구속영장 신청 2019.07.14 메뚜기 292 2
2504 서울 주택가에 멧돼지 떼… 6마리 중 4마리 사살 2019.07.14 메뚜기 269 1
» 제주 펜션서 남녀 4명 극단적 선택···3명 사망·1명 위중 2019.07.14 메뚜기 296 0
2502 광주세계수영대회 관람 30대 일본인, 女수구선수들 신체 몰래 촬영 2019.07.14 메뚜기 242 0
2501 "연애하느라 일 안하냐" 이런 부장님 내일부터 큰일난다 2019.07.14 메뚜기 213 0
2500 '왜 합의 안 해줘' 폭행사건 합의 위해 만난 피해자 살해한 40대 영장 2019.07.14 메뚜기 120 0
2499 '유승준 반감' 17년이 흘러도 여전…"국민을 속였다" 2019.07.13 메뚜기 455 2
2498 소개팅 여성 거절에도 집까지 쫓아간 20대男 입건 2019.07.13 메뚜기 106 0
2497 클럽서 만난 여성 성폭행한 20대 모델, 징역 2년6개월 2019.07.13 메뚜기 153 0
2496 “오빠로서 미안하다” 배우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한 말의 의미는? 2019.07.13 메뚜기 199 0
2495 불륜설부터 참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폭행당한 베트남 아내의 말 못 한 사연 2019.07.13 메뚜기 279 0
2494 "피해 여성들에 미안" 강지환의 추락…누리꾼들은 왜 그녀들을 비난하나? 2019.07.13 메뚜기 170 0
2493 8세 여아와 엄마 성폭행 시도 50대 "죄송합니다" 2019.07.12 메뚜기 199 1
2492 영장심사 받는 ‘성폭행 혐의’ 강지환, 검정마스크로 얼굴 가린채 묵묵부답 2019.07.12 메뚜기 101 0
2491 17년 만의 반전…"제2의 '유승준' 막을 대책 마련할 것" 2019.07.12 메뚜기 130 0
2490 수영복 없앤다더니 '야한 한복' 등장···미스코리아 의상 논란 2019.07.12 메뚜기 36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