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오징어 탱크 질식사고, 태국인 노동자 4명 모두 숨져

 

 

 

 

지난 10일 오후 2시 30분께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119 구급대원들이 쓰러진 작업자들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 작업자 4명은 지하 탱크를 정비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경북 영덕군 한 오징어 가공업체 지하 탱크에서 발생한 질식 사고로 병원 치료를 받던 태국인 D(34)씨가 11일 오전 1시쯤 숨졌다.

이로써 이 날 사고를 당한 외국인 노동자 4명이 모두 숨졌다.

앞서 이들은 10일 오후 2시께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오징어가공업체 지하 탱크에서 청소 작업을 하다 쓰러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 당시 3m 깊이 지하 탱크에 한 명이 청소하기 위해 들어갔다가 쓰러졌으며 뒤따라 들어간 3명도 빠져 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오후 2시 30분께 경북 영덕군 축산면 축산항 한 지하탱크에서 정비 작업 중이던 작업자 4명이 질식해 119 구급대원들이 구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지하 탱크에 먼저 들어간 한 명이 쓰러지자 다른 이들이 동료를 구하기 위해 차례로 들어갔으나 2~3분 사이에 모두 쓰러졌다”고 말했다. 사고를 당한 4명은 보호 마스크 등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8년 만에 한 탱크 청소에 투입됐다가 부패한 오징어에서 나온 유독가스를 마신 것으로 소방당국은 밝혔다. 사고 당시 최초 신고자는 이 업체 대표였다.

경찰은 업체 측 대표에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32 광주 아파트서 화재…50대 부부 사망·4명 부상 2019.09.12 메뚜기 34 0
2731 충격의 '냉장고 속 시신'···현관문 틈까지 청테이프로 막아놨다 2019.09.12 메뚜기 209 0
2730 광주·전남 4년제 대학 수시 마감…전남대 7.29대 1 기록 2019.09.11 메뚜기 44 0
2729 전북 4년제 대학, 2020학년도 수시모집 마감…전북대 6.58대 1 2019.09.11 메뚜기 18 0
2728 "자러 가자" 영화감독, 여성 강제추행 혐의 입건 2019.09.11 메뚜기 130 0
» 영덕 오징어 탱크 질식사고, 태국인 노동자 4명 모두 숨져 2019.09.11 메뚜기 96 0
2726 “같이 죽는다. 빼도 박도 못하는 상황” 조국 5촌 조카 녹취록에 담긴 말 2019.09.11 메뚜기 143 0
2725 실검 전쟁, 이번엔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왜? 2019.09.11 메뚜기 103 0
2724 천안서 방화 추정 화재…냉장고 안에서 성인 남녀 시신 발견 2019.09.11 메뚜기 41 0
2723 ‘경찰 출동 2시간 뒤 다시 찾아가’ 여친 살해 60대 ‘징역 20년’ 2019.09.08 메뚜기 151 0
2722 서울대 내일 '조국 STOP' 3차 촛불…학생들 "깊은 절망감" 2019.09.08 메뚜기 108 0
2721 전 부인 성폭행에 살해까지…30대 남성 징역 30년 2019.09.08 메뚜기 106 0
2720 조국 딸, 경찰서 조사 때 '신변보호' 요청… 스마트 워치 지급 받았다 2019.09.08 메뚜기 75 1
2719 서지현 검사, 조국 부인 수사에 “보아라 파국이다, 이것이 검찰” 2019.09.08 메뚜기 168 0
2718 또 논란 장제원 아들 노엘 장용준, 음주운전 사고에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까지 2019.09.08 메뚜기 59 0
2717 "이런 바람 처음" 건물 무너지고 나무 뽑혀…지하철도 저속운행 2019.09.07 메뚜기 145 1
2716 태풍 '링링'에 항공기 수백편 결항·지연 2019.09.07 메뚜기 54 0
2715 래퍼 아들이 또…장제원 “아버지로서 참담한 심정” 사과 2019.09.07 메뚜기 97 0
2714 태풍이 몰고온 살인폭풍에 인명사고 속출…사망자 3명으로 늘어 2019.09.07 메뚜기 67 0
2713 '장제원 아들' 노엘, 조건만남 의혹→음주운전까지…끊임없는 잡음 2019.09.07 메뚜기 73 0
2712 '우는 버릇 고친다'며 10개월 아들 숨지게 한 아빠 징역 3년 2019.09.06 메뚜기 190 0
2711 '100억원대 탈세' 혐의 받은 LG일가 14명, 1심서 모두 무죄 판결 2019.09.06 메뚜기 111 0
2710 조국 "국민께 진심으로 죄송…법무·검찰 개혁은 저의 책무" 2019.09.06 메뚜기 94 0
2709 30대 남성, 부모·누나 흉기로 찌르고 10층서 투신 사망 2019.09.06 메뚜기 143 0
2708 폭우로 불어난 청주 가경천서 휩쓸린 고교생 숨진 채 발견 2019.09.06 메뚜기 6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