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4년제 대학 수시 마감…전남대 7.29대 1 기록

 

 

 

 

 

호남대 6.5대 1·조선대 5.4대 1

동신대 4.82대 1·광주대 5.14대 1

 

 



광주·전남 대학교의 수시 모집이 마감된 가운데 경쟁률은 전남대, 호남대, 조선대 순으로 집계됐다.

11일 광주·전남 주요 대학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6시 2020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 마감 결과 전남대학교가 평균 7.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3083명 모집에 2만2478명이 지원했다. 광주·전남 국·공립, 사립학교 중 1위다.

모집 분야별로는 치의학전문대학원(학·석사 통합 과정)이 18명 모집에 490명이 몰려 27.44대 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호남대학교는 1624명 모집에 1만546명이 몰려 평균 6.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주요 학과별 경쟁률은 물리치료학과 12.4대 1, 간호학과 11.8대 1, 응급구조학과 10.5대 1, 치위생학과 10.4대 1, 뷰티미용 9.5대 1, 항공서비스 8.3대 1, 사회복지 8.2대 1 등이다.

조선대학교는 모집인원 3680명 중 1만9982명이 지원해 평균 5.4대 1을 기록했다.

전형별로는 학생부교과 일반전형 5.5 대 1, 학생부종합 지역인재전형 5.5 대 1, 학생부종합(일반)전형 7.3 대 1, 실기전형 5.5 대 1, 군사학과전형 7.4 대 1을 기록했다.

학생부교과 일반전형의 경우 치의예과 43.83대 1, 의예과 32.50대 1, 간호학과 18.19대 1, 작업치료학과 11.55대 1, 스포츠산업학과 9.20대 1, 소방재난관리학과 7.71대 1로 집계됐다.

동신대학교는 1573명 모집에 7581명이 지원, 평균 4.82대 1로 나타났다.

한의예과 35.6대 1, 군사학과 16.33대 1, 뷰티미용학과 14.33대 1, 관광일본어학 전공 13.75대 1, 호텔경영학과 12.75대 1, 상담심리학과 12.13대 1, 방사선학과 11.44대 1, 유아교육학과 10.40대 1, 사회복지학과 9.20대 1, 간호학과 8.88대 순으로 기록됐다.

광주대학교는 1710명 모집에 8793명이 지원해 평균 5.1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간호학과(일반학생) 9.91대 1, 소방행정학과(일반학생) 9.14대 1, 뷰티미용학과(지역학생) 9.08대 1, 유아교육과(지역학생) 7.86대 1, 청소년상담평생교육학과(지역학생) 7.58대 1을 나타냈다.

남부대학교는 724명 모집에 3632명이 지원, 평균 5.02대 1을 기록했다.

응급구조학과 8.68대 1, 물리치료학과 7.67대 1, 방사선학과 7.66대 1, 간호학과 5.93대 1, 사회복지학과 5.55대 1로 집계됐다.

 

 

 

[아시아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32 광주 아파트서 화재…50대 부부 사망·4명 부상 2019.09.12 메뚜기 34 0
2731 충격의 '냉장고 속 시신'···현관문 틈까지 청테이프로 막아놨다 2019.09.12 메뚜기 209 0
» 광주·전남 4년제 대학 수시 마감…전남대 7.29대 1 기록 2019.09.11 메뚜기 44 0
2729 전북 4년제 대학, 2020학년도 수시모집 마감…전북대 6.58대 1 2019.09.11 메뚜기 18 0
2728 "자러 가자" 영화감독, 여성 강제추행 혐의 입건 2019.09.11 메뚜기 130 0
2727 영덕 오징어 탱크 질식사고, 태국인 노동자 4명 모두 숨져 2019.09.11 메뚜기 96 0
2726 “같이 죽는다. 빼도 박도 못하는 상황” 조국 5촌 조카 녹취록에 담긴 말 2019.09.11 메뚜기 143 0
2725 실검 전쟁, 이번엔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왜? 2019.09.11 메뚜기 103 0
2724 천안서 방화 추정 화재…냉장고 안에서 성인 남녀 시신 발견 2019.09.11 메뚜기 41 0
2723 ‘경찰 출동 2시간 뒤 다시 찾아가’ 여친 살해 60대 ‘징역 20년’ 2019.09.08 메뚜기 151 0
2722 서울대 내일 '조국 STOP' 3차 촛불…학생들 "깊은 절망감" 2019.09.08 메뚜기 108 0
2721 전 부인 성폭행에 살해까지…30대 남성 징역 30년 2019.09.08 메뚜기 106 0
2720 조국 딸, 경찰서 조사 때 '신변보호' 요청… 스마트 워치 지급 받았다 2019.09.08 메뚜기 75 1
2719 서지현 검사, 조국 부인 수사에 “보아라 파국이다, 이것이 검찰” 2019.09.08 메뚜기 168 0
2718 또 논란 장제원 아들 노엘 장용준, 음주운전 사고에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까지 2019.09.08 메뚜기 59 0
2717 "이런 바람 처음" 건물 무너지고 나무 뽑혀…지하철도 저속운행 2019.09.07 메뚜기 145 1
2716 태풍 '링링'에 항공기 수백편 결항·지연 2019.09.07 메뚜기 54 0
2715 래퍼 아들이 또…장제원 “아버지로서 참담한 심정” 사과 2019.09.07 메뚜기 97 0
2714 태풍이 몰고온 살인폭풍에 인명사고 속출…사망자 3명으로 늘어 2019.09.07 메뚜기 67 0
2713 '장제원 아들' 노엘, 조건만남 의혹→음주운전까지…끊임없는 잡음 2019.09.07 메뚜기 73 0
2712 '우는 버릇 고친다'며 10개월 아들 숨지게 한 아빠 징역 3년 2019.09.06 메뚜기 190 0
2711 '100억원대 탈세' 혐의 받은 LG일가 14명, 1심서 모두 무죄 판결 2019.09.06 메뚜기 111 0
2710 조국 "국민께 진심으로 죄송…법무·검찰 개혁은 저의 책무" 2019.09.06 메뚜기 94 0
2709 30대 남성, 부모·누나 흉기로 찌르고 10층서 투신 사망 2019.09.06 메뚜기 143 0
2708 폭우로 불어난 청주 가경천서 휩쓸린 고교생 숨진 채 발견 2019.09.06 메뚜기 6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