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호르몬 맞은 정다은 "이렇게 변할줄은..."

 

 

 

[목소리 굵어지고, 다모증, 식욕증진 등 부작용 있어]

/사진=정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연습생 한서희와 열애를 고백한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이 남성호르몬 주사를 맞았다고 고백했다.

정다은은 6일 한서희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과거 만났던 12살 연상 여성분이 외관상 남자로 바뀌면 주민등록번호 앞자리를 1로 바꿀 수 있어 혼인신고가 가능하다며 남성호르몬 주사를 맞아보라 권했다"며 "딱 2번 맞았는데 이렇게 변할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로 인해 목소리가 변했고, 다신 안 돌아와서 수술해야 한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남성호르몬은 이름처럼 남성에게서만 생산되는 것은 아니다. 여성의 난소와 콩팥 옆 작은 기관인 '부신' 피질에서도 소량 분비된다. 여성에게 필요한 남성호르몬 수치는 일반적인 남성의 정상치(2.6~15.9ng/mL)의 10분의 1 정도이다. 

남성호르몬이 많아진 여성에겐 다모증, 여드름, 지성 피부, 희발 월경, 무월경, 성욕 변화, 식욕증진, 체중 증가, 영구적인 목소리 변화, 가슴 축소, 탈모 등의 부작용이 나타난다. 이를 역이용해 무모증의 여성을 치료하기 위해 소량의 남성호르몬을 처방하기도 한다. 

하지만 과한 남성호르몬은 여성에게 좋지 않다. 시상하부, 뇌하수체, 난소 등에 영향을 미쳐 배란 장애를 유발한다. 과도한 남성 호르몬은 나포 발달을 방해해 '다낭성 난소 증후군'에서 볼 수 있는 미성숙한 난포를 생성시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머니투데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887 전국 떠들썩하게 한 '광주 의붓딸 보복살인' 부모 모두 징역 30년 2019.10.11 메뚜기 105 0
2886 이춘재, 8차사건 진범 맞나? '집 구조, 그림 그려 설명' 2019.10.11 메뚜기 49 0
2885 "윤석열, 윤중천 별장서 접대" 보도…檢 "완전한 허위사실" 2019.10.11 메뚜기 57 0
2884 출근길 지하철 2호선 신호 장애로 지연…시민들 불편 2019.10.10 메뚜기 26 0
2883 서울교통공사 “2호선 운행 정상화… 문제 발생 27분만에 복구” 2019.10.10 메뚜기 11 0
2882 화성 8차 실체 밝힐 재심 여정 시작되나… 박준영 “눈 부릅뜨고 지켜볼 것” 2019.10.10 메뚜기 62 0
2881 송가인 몸값 논란에 누리꾼들 "비싸면 안부르면 되지" 2019.10.10 메뚜기 252 1
2880 "자백 안 하면 사형" '화성 8차 사건' 범인 윤 씨 "혹독한 고문 받아" 2019.10.10 메뚜기 72 0
2879 ‘영장심사 포기자 100% 구속’ 전례…조국 동생은 기각 ‘형평성 논란’ 2019.10.10 메뚜기 23 0
2878 "개천절 이어 한글날도"…보수진영 '조국 사퇴' 도심 집회 2019.10.09 메뚜기 65 0
2877 만취 BMW, 자동차 전용도로 달리다 전신주 들이받고 화재 2019.10.09 메뚜기 54 0
2876 '속옷 입은 10대' 모습 캡처 전송한 30대 항소심서 무죄 2019.10.09 메뚜기 52 0
2875 민경욱 "조국 동생 영장 기각한 명재권, 광화문 집회 1등 공신" 2019.10.09 메뚜기 57 1
2874 '내가 했다' 이춘재 자백…모방범죄 8차 사건 진범은? 2019.10.09 메뚜기 42 0
2873 무연고 뇌사자 22명 뇌수술한 국립의료원 의사 2019.10.09 메뚜기 90 0
» 남성호르몬 맞은 정다은 "이렇게 변할줄은..." 2019.10.08 메뚜기 427 0
2871 허리 아프다는 조국 동생, 부산→법원 이송…오후 영장심사 2019.10.08 메뚜기 54 0
2870 20년 옥살이한 '화성 8차범인' 윤씨 "다 못믿어…재심 준비" 2019.10.08 메뚜기 74 0
2869 역대 최강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도쿄 관통해 일본열도 휘젓는다 2019.10.08 메뚜기 61 0
2868 '한강 몸통시신 사건' 장대호 첫 재판서 사형 구형 2019.10.08 메뚜기 56 0
2867 '한강 훼손 시신' 장대호 사형 구형..."사형도 괜찮다" 2019.10.08 메뚜기 60 0
2866 서울 관악구 '모자 사망' 살인 용의자 한 달 만에 구속 2019.10.07 메뚜기 123 0
2865 빚 혼난 딸, 엄마 살해···엄마는 8천만원 갚으려 12시간 일했다 2019.10.07 메뚜기 211 0
2864 조국 법무부, 검찰의 1차 감찰권도 뺏는다 2019.10.07 메뚜기 81 1
2863 실시간 검색어 1위 장악한 '조국 구속'…곧이어 '조국수호검찰개혁'도 등장 2019.10.07 메뚜기 8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