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조국 동생 영장 기각한 명재권, 광화문 집회 1등 공신"

 

 

 

조국 법무부 장관 남동생 조모씨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52)씨의 구속영장이 9일 새벽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명재권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9일 오전 2시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청구된 조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뒷돈 전달책 2명이 이미 구속된 점을 들어 “불공평하다”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억 원씩을 조국 동생에게 전달한 2명은 구속됐고 그 돈을 받은 조국 동생을 잡아넣는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세상이 불공평하기가 그지없다”며 “그들이 자신들도 석방해달라고 하면 어쩔 것인가?”라고 말했다.

또 구속영장 기각으로 검찰수사 차질이 불가피해진 점에서 “명재권 영장전담 판사는 오늘 한글날 광화문 집회 인원 동원의 1등 공신이 됐다”고 말했다. 같은 날 쓴 글에서 민 의원은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없는 명재권 판사의 영장 기각 결정에 대한 동료 판사들의 목소리가 가장 궁금하다”는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명 부장판사는 구속영장 기각 사유에 대해 “주요범죄(배임) 성립여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는 점과 주거지 압수수색을 포함해 광범위한 증거수집이 이미 이뤄진 점, (피의자) 배임수재 부분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하고 있는 점, 여러 차례에 걸친 피의자 소환조사 등 수사 경과, 피의자 건강 상태, 범죄 전력 등을 참작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조씨가 웅동학원 교사 채용 지원자들에게 뒷돈을 받은 사실(배임수재 혐의)을 인정하고 있지만, 웅동학원 허위소송(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 여부에는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본 것이다.

조 장관의 가족이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 관련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씨에 대해 검찰은 공사대금 허위소송, 채용비리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다.

앞서 조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구속영장 심사 미뤄달라고 요청했지만 강제 구인된 후 법원에 심문 포기서를 제출했다. 법원은 서면으로 조씨의 구속 여부를 심사했다.

검찰은 “혐의가 중대할 뿐 아니라 영장심사를 포기하기까지 하는 등 입증의 정도, 종범 2명이 이미 구속된 점, 광범위한 증거인멸을 행한 점 등에 비추어 구속영장 기각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 재청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887 전국 떠들썩하게 한 '광주 의붓딸 보복살인' 부모 모두 징역 30년 2019.10.11 메뚜기 105 0
2886 이춘재, 8차사건 진범 맞나? '집 구조, 그림 그려 설명' 2019.10.11 메뚜기 49 0
2885 "윤석열, 윤중천 별장서 접대" 보도…檢 "완전한 허위사실" 2019.10.11 메뚜기 57 0
2884 출근길 지하철 2호선 신호 장애로 지연…시민들 불편 2019.10.10 메뚜기 26 0
2883 서울교통공사 “2호선 운행 정상화… 문제 발생 27분만에 복구” 2019.10.10 메뚜기 11 0
2882 화성 8차 실체 밝힐 재심 여정 시작되나… 박준영 “눈 부릅뜨고 지켜볼 것” 2019.10.10 메뚜기 62 0
2881 송가인 몸값 논란에 누리꾼들 "비싸면 안부르면 되지" 2019.10.10 메뚜기 252 1
2880 "자백 안 하면 사형" '화성 8차 사건' 범인 윤 씨 "혹독한 고문 받아" 2019.10.10 메뚜기 72 0
2879 ‘영장심사 포기자 100% 구속’ 전례…조국 동생은 기각 ‘형평성 논란’ 2019.10.10 메뚜기 23 0
2878 "개천절 이어 한글날도"…보수진영 '조국 사퇴' 도심 집회 2019.10.09 메뚜기 65 0
2877 만취 BMW, 자동차 전용도로 달리다 전신주 들이받고 화재 2019.10.09 메뚜기 54 0
2876 '속옷 입은 10대' 모습 캡처 전송한 30대 항소심서 무죄 2019.10.09 메뚜기 52 0
» 민경욱 "조국 동생 영장 기각한 명재권, 광화문 집회 1등 공신" 2019.10.09 메뚜기 57 1
2874 '내가 했다' 이춘재 자백…모방범죄 8차 사건 진범은? 2019.10.09 메뚜기 42 0
2873 무연고 뇌사자 22명 뇌수술한 국립의료원 의사 2019.10.09 메뚜기 90 0
2872 남성호르몬 맞은 정다은 "이렇게 변할줄은..." 2019.10.08 메뚜기 427 0
2871 허리 아프다는 조국 동생, 부산→법원 이송…오후 영장심사 2019.10.08 메뚜기 54 0
2870 20년 옥살이한 '화성 8차범인' 윤씨 "다 못믿어…재심 준비" 2019.10.08 메뚜기 74 0
2869 역대 최강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도쿄 관통해 일본열도 휘젓는다 2019.10.08 메뚜기 61 0
2868 '한강 몸통시신 사건' 장대호 첫 재판서 사형 구형 2019.10.08 메뚜기 56 0
2867 '한강 훼손 시신' 장대호 사형 구형..."사형도 괜찮다" 2019.10.08 메뚜기 60 0
2866 서울 관악구 '모자 사망' 살인 용의자 한 달 만에 구속 2019.10.07 메뚜기 123 0
2865 빚 혼난 딸, 엄마 살해···엄마는 8천만원 갚으려 12시간 일했다 2019.10.07 메뚜기 211 0
2864 조국 법무부, 검찰의 1차 감찰권도 뺏는다 2019.10.07 메뚜기 81 1
2863 실시간 검색어 1위 장악한 '조국 구속'…곧이어 '조국수호검찰개혁'도 등장 2019.10.07 메뚜기 8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