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문중 시제 중 방화 80대 살인혐의 적용 영장 청구키로

 

 

 

 

휘발유로 추정되는 4ℓ 인화물질 미리 준비해 종중원들에게 뿌려 



경찰이 문중 시제를 지내던 중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2명을 사상케 한 80대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시제 중 방화'(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지난 7일 오전 충북 진천군 초평면 선산 잔디밭이 불타 있다. 이날 한 남성이 시제 도중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pjk@yna.co.kr



충북 진천경찰서는 초평면 야산에서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을 B(79)씨에게 뿌리고 불을 붙여 숨지게 한 혐의(살인·살인미수 등)로 A(8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시제에 참여한 종중원 20여명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A씨는 이날 휘발유 4ℓ를 미리 준비해 절을 하고 있는 종중원들에게 뿌리고 불을 붙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불로 B씨가 화상을 입고 그 자리에서 숨졌다.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 뿌리고 방화…12명 사상(진천=연합뉴스) 지난 7일 오전 충북 진천군 초평면 선산에서 시제 도중 한 남성이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찰이 현장 감식하는 모습. [충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또 부상자 10명(중상 5명, 경상 5명)이 화상을 입고 도내 화상 전문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들은 대부분 60∼80대 고령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범행 직후 음독해 청주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현재 의식이 있고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의료진과 협의해 이날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종중원들을 살해할 목적으로 휘발유를 미리 준비한 것으로 보고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사건 발생 당시 이 선산에는 A씨 등 20여명이 시제를 지내고 있었다.

시제(時祭)는 한식이나 음력 10월 5대조 이상 조상의 묘소를 찾아가 지내는 제사를 말한다.

시제 중 인화 물질 뿌리고 방화(진천=연합뉴스) 지난 7일 오전 충북 진천군 초평면에서 119구급대원이 부상자들을 옮기고 있다. 이날 한 남성이 시제 도중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충북 진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진천=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042 "술 취해 기억 안나지만…" 말바꾼 몽골 헌재소장 검찰 송치 2019.11.08 메뚜기 44 0
» 경찰, 문중 시제 중 방화 80대 살인혐의 적용 영장 청구키로 2019.11.08 메뚜기 30 0
3040 현재 초등 4학년부터 '외고·자사고·국제고' 입학 못한다 2019.11.08 메뚜기 36 0
3039 “서울 사람들이 아파트를 쇼핑하듯 쓸어가요”…‘묻지마’ 투기에 지역민 근심 2019.11.07 메뚜기 125 0
3038 “검찰이 왜 조국 탈탈 털었는지 알겠다” 최민희 페북 2019.11.07 메뚜기 132 0
3037 대졸자도 힘들다는 9급 공무원, 대전 여고생 6명이 일냈다 2019.11.07 메뚜기 109 0
3036 성북 네모녀, 쇼핑몰서 꾸준히 판매 수익…생활고 왜? 2019.11.07 메뚜기 129 0
3035 의자에 기댄 채 조사받은 몽골 헌재소장, 10일 동안 출국금지 2019.11.07 메뚜기 91 0
3034 “의자 왜 차” 극장서 10살 폭행… 어린이 알고보니 안 찼다 2019.11.07 메뚜기 95 1
3033 국산카페 '빅5' 매출 다 합쳐도… 스타벅스 못이겼다 2019.11.06 메뚜기 76 0
3032 ‘생후 25일 신생아’ 학대 산후도우미 구속영장 신청 2019.11.06 메뚜기 65 0
3031 밤사이 부산 도심 멧돼지 15마리 출현…3마리 로드킬·사살 2019.11.06 메뚜기 21 0
3030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대한항공 승무원에 "가만두지 않겠다" 협박도 2019.11.06 메뚜기 71 0
3029 정경심, 조국이 장관 거론되자 차명주식 자기 동생 집으로 옮겨 2019.11.06 메뚜기 37 0
3028 20층 아파트 미세먼지 농도 1층 최악? 20층 최악? 다 틀렸다 2019.11.06 메뚜기 63 0
3027 공원서 초등생들 폭행·성추행한 사회복무요원 입건 2019.11.05 메뚜기 77 0
3026 밤새 부산 곳곳에 멧돼지 출몰…1마리 죽고 7마리 도주 2019.11.05 메뚜기 31 0
3025 순복음교회 "'50만명 文하야 서명' 주장, 사실 아냐...동성결혼 반대 서명을 정치적 이용" 2019.11.05 메뚜기 101 0
3024 고유정, 전남편 살해후 아들에게 "엄마, 물감놀이 하고 왔어" 2019.11.05 메뚜기 92 0
3023 독도 추락헬기 인양 중 실종자 ‘시신 1구’ 발견 2019.11.05 메뚜기 31 0
3022 “이춘재가 자백한 이유? 여자 좋아하다 휘말려서…”[이진구 논설위원의 對話] 2019.11.05 메뚜기 90 0
3021 '헬기 추락' 실종자 5명 생사도 확인 안돼…수색 장기화 '우려' 2019.11.04 메뚜기 44 0
3020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주범' 야생멧돼지 포획포상금 지급 2019.11.04 메뚜기 15 0
3019 '음주미화 논란' 술병 여성 연예인 사진…복지부, 부착금지 검토 2019.11.04 메뚜기 58 0
3018 "손가락 때문에 7명 숨져"···추락헬기에도 저주의 댓글 2019.11.04 메뚜기 13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