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양현석엔 관대, 여성 윤지오에겐 가혹”… ‘적색수배’에 윤지오 항변

 

 

 

‘적색수배자’된 윤지오 / "경찰, 유독 나에게만 놀라운 수사 의지력 보여주고 있다" / "건강상 1시간 이상 이동 불가능"
 

‘고(故) 장자연 사건’의 핵심 증인으로 주목받던 배우 윤지오(32)가 인터폴 적색수배자가 됐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윤지오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즉각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클럽 버닝썬 사건’, ‘양현석 성접대 의혹’, ‘양진호 음란 웹하드 사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해외 도피’ 등 남성이 가해자인 중요 사건은 부실수사하고 유독 여성인 자신의 수사에 대해서만큼 놀라운 수사 의지력을 보여준다는 내용이다. 
 

배우 윤지오. 뉴시스

◆‘적색수배자’된 윤지오… 190여개국 경찰 감시 아래에

8일 경찰에 따르면 인터폴은 지난 6일 윤씨에 대한 적색수배서를 발부했다. 경찰은 앞서 지난 1일 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토대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적색수배는 인터폴 수배 단계 중 가장 강력한 조치다.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인터폴 190여개 가입국들은 적색수배된 범죄자가 검거되면 해당 국가로 송환한다. 강력범죄 사범, 조직범죄 관련 사범, 5억원 이상 경제 사범 등이 대상이지만 사회적 파장이나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수사관서의 적색수배 요청이 가능하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연합뉴스

◆윤지오 “‘양진호 웹하드’, ‘클럽 버닝썬 사건’ 등은 부실 수사… 증인 윤지오에 ‘피해자다움’ 요구”

윤씨는 SNS에 민갑룡 경찰청장을 규탄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윤씨는 “애초에 적색수배대상이 아닌데 증인을 적색수배로 만든 경찰”이라고 지적하며 “민갑룡 경찰청장은 여성의 일상을 위협하고 인격을 파괴하는 범죄를 근절하겠다고 약속했으면서 양진호가 운영하는 웹하드 위디스크는 아직까지 건재하고 최근엔 아동포르노 사이트 수백건이 적발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클럽 버닝썬 사건’을 강도 높게 수사하겠다고 했지만 윤총경의 뇌물죄, 김영란법 위반 등은 모두 무혐의로 결론내리고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의 부실수사와 유착수사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라며 “그런데 최근 들어 윤지오씨에 대해서만큼은 놀라운 수사 의지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 정도 수사 의지였다면 장자연 사건은 10년 전에 해결되고도 남았다. 이 정도 처벌 의지였다면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과 승리의 불법촬영물 비동의 유포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히 밝힐 수 있었을 것”이라며 “성폭력 피해자에게 요구하는 ‘피해자다움’을 증인 윤지오씨에게도 요구하고 있다. 이 정도면 민갑룡 경찰청장 또한 유착관계에 있는 게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지적했다. 윤씨는 해외로 도피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자신에 대한 경찰 수사 강도를 비교하는 게시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한 경찰의 수차례 소환 요구에도 입국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건강상 1시간 이상 이동 자체가 불가능하다. 한국에 가려면 10시간 넘게 비행기를 타고 가야 한다”며 “지난 4월부터 현지에서 수사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고 캐나다 경찰도 협조하겠다고 했으나 제가 해당하지도 않는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린 것이 모국 한국 경찰의 태도”라고 주장했다.
 

한편 윤씨는 ‘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서며 이를 토대로 후원금을 모집했는데 이 과정에서 명예훼손, 모욕, 사기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윤씨에게 후원금을 낸 시민 439명도 후원금 반환과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윤씨는 줄곧 사적인 용도로 후원금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이를 곧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모금 내역과 사용처 등을 들여다보며 윤씨 대면조사를 시도했으나 윤씨는 지난 6월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과는 달리 수차례 경찰의 소환요구에 불응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067 여종업원이 다른 손님과 어울리자 행패 부린 50대 실형 2019.11.11 메뚜기 50 0
3066 234만엔 신고않고 출국하다 잡힌 일본인…"카지노서 땄다" 2019.11.11 메뚜기 169 1
3065 입학생 단 2명···아산초의 파격 제안 "전학오면 집 드립니다" 2019.11.11 메뚜기 90 0
3064 아시아나, 이번엔 공중서 한쪽 엔진 멈췄다 2019.11.11 메뚜기 82 0
3063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 관련 산부인과 병원장·간호사 입건 2019.11.11 메뚜기 79 0
3062 '마약 협박 의혹' 양현석 14시간 조사…"사실관계 소명했다" 2019.11.10 메뚜기 96 0
3061 유승준, 17년 만에 입국길 열리나…15일 운명의 선고 2019.11.10 메뚜기 208 0
3060 독도 헬기사고 실종자 가족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늦게 와 미안하다" 위로 2019.11.10 메뚜기 40 0
3059 中서 33억 번 축구선수, 한국에 소득세 내게 된 까닭 2019.11.10 메뚜기 142 0
3058 도요타에 붙은 8자리 번호판… 불매운동 이후 산 차라고 손가락질 받아 2019.11.10 메뚜기 101 1
3057 "女 힘든 일" 한마디에…점수 바꾼 면접관, 1등 떨어뜨렸다 2019.11.10 메뚜기 80 0
3056 "女 힘든 일" 한마디에…점수 바꾼 면접관, 1등 떨어뜨렸다 2019.11.10 메뚜기 13 0
3055 커피숍 빨대 통째로 '쓱', 손님에 한마디 했다가… 2019.11.10 메뚜기 72 0
3054 “싸가지없는 초2 사회악…얼굴이 재떨이” 예비 초등교사들의 단톡방 2019.11.10 메뚜기 33 0
3053 “싸가지없는 초2 사회악…얼굴이 재떨이” 예비 초등교사들의 단톡방 2019.11.10 메뚜기 11 0
3052 "아빠가 돌아올 수 있도록 해주세요"…눈물바다된 실종자 가족들 2019.11.09 메뚜기 83 0
3051 '비아이 마약 제보자 협박 의혹' 양현석, 경찰 출석…"조사 성실히 임할 것" 2019.11.09 메뚜기 71 0
3050 조국탓 껄끄럽던 與 환영···세월호 특수단 ‘윤석열 꽃놀이패’ 2019.11.09 메뚜기 52 0
3049 죽음 앞둔 60년 동거인 통장서 13억원 빼내 쓴 80대 집유 2019.11.09 메뚜기 245 0
3048 '761마력' 포르쉐 괴물 전기차 타이칸…심장은 '한국산' 2019.11.09 메뚜기 56 0
3047 "결혼한 딸 'AS'에 등골 휘어요"···황혼육아 떠밀리는 노년층 2019.11.09 메뚜기 109 0
» “승리·양현석엔 관대, 여성 윤지오에겐 가혹”… ‘적색수배’에 윤지오 항변 2019.11.08 메뚜기 291 1
3045 “나는 화성 살인범이 아니다”…강압수사 희생양 또 등장 2019.11.08 메뚜기 114 0
3044 독도 헬기추락 사고 9일째…수색당국 "전날 멈춘 수중수색 재개" 2019.11.08 메뚜기 21 0
3043 늦은 귀가 나무라는 아내 밀쳐 숨지게 한 40대 남편 체포 2019.11.08 메뚜기 9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