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241명 탄 대한항공기, 독일서 접촉사고…“대기 중에 이동중이던 다른 항공기에 부딪혀”

 

 

 

 

대한항공 항공기가 16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 지상 게이트에서 다른 항공기와 충돌해 운항이 취소됐다.사진은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승객들이 대기중인 모습으로 승객 박형민씨 제공. 연합뉴스

 

 

승객 241명이 탄 대한항공 항공기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다른 항공기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이후 비행편이 21시간 지연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17일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20분쯤(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공항 유도로에서 지상 이동 대기 중이던 대한항공 KE905편 항공기(B777-300ER)의 오른쪽 수평안전판 끝단과 이동중이던 아프리카 나미비아 국적의 에어나미비아 항공기의 왼쪽 날개 끝단이 접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난 KE905편은 전날 오후 1시20분 인천을 출발해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정상 착륙한 뒤 유도에 대기하고 있었다. 항공기에는 기장을 포함한 승무원 19명과 승객 241명 등이 타고 있었다.

기체 손상 정도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큰 충돌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가 어느 항공기 측의 과실로 발생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며, 프랑크푸르트 공항 당국은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우리 항공기는 지상 유도로에서 정지하고 있는 상태에서 이동중이던 다른 항공기와 접촉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면서 “승객들의 부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사고로 이날 오후 7시30분 인천으로 돌아올 예정이던 해당 여객기의 운항은 취소됐다. 이로 인해 인천으로 돌아오려던 승객들은 게이트 앞에서 대기하다가 대한항공 측 안내로 인근 호텔로 이동했다. 대한항공은 동일 기종의 항공기를 투입했으나 해당 항공편 출발 시간은 21시간 정도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인천에서 오늘 오전 11시에 동일기종의 항공기가 출발할 예정”이라며 “이번 접촉 사고로 KE906편의 운항이 21시간 지연되게 돼 승객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호텔 서비스와 교통편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115 “사귀는데 왜 허락을 받죠?” 강원 고교생 성폭행 사건 전말 2019.11.20 메뚜기 128 0
3114 인천 아파트서 일가족 포함 4명 숨진 채 발견…유서도 남겨 2019.11.20 메뚜기 100 0
3113 “4대강 ‘100억 현금박스’ 제보 뭉개져…‘22조 삽질’ 국민 심판을” 2019.11.20 메뚜기 82 0
3112 고유정 “시신 훼손 복잡한 사정 있었다”… 檢 40차례 질문에 불리한 진술 거부 2019.11.19 메뚜기 185 0
3111 제주 해상서 12명 탄 어선 화재... 이낙연 “인명 구조에 자원 총동원” 2019.11.19 메뚜기 26 0
3110 조국 동생 공소장보니…兄장관 지명후 각종 문서 파기 2019.11.19 메뚜기 43 0
3109 SES 슈, 행사 한번 오고 600만원…희한한 서울시 홍보활동비 2019.11.19 메뚜기 113 0
3108 "전남편 성폭행…미친X처럼 저항" 그 말 뒤 횡설수설한 고유정 2019.11.19 메뚜기 87 0
3107 경기 가평 펜션 투숙객 2명 사망·1명 위독 2019.11.19 메뚜기 66 0
3106 고양~서울 오가는 버스 270대 파업… 추위 속 출근길 시민들 ‘울화통’ 2019.11.19 메뚜기 20 0
3105 유승준 변호사 “한국서 뭘 하겠다는게 아니라 그냥 오고 싶다는 것” 2019.11.18 메뚜기 202 0
3104 베트남 아내 살해하고 암매장한 50대…신혼 석 달 만의 참극 2019.11.18 메뚜기 231 0
3103 남해서 암초 걸린 낚싯배 해경 구조…승선원 11명 무사 2019.11.18 메뚜기 24 0
3102 "어려운 학생에게"…故오세영 교수, 사학연금 급여 기부 2019.11.18 메뚜기 92 0
3101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2019.11.18 메뚜기 45 0
» 승객 241명 탄 대한항공기, 독일서 접촉사고…“대기 중에 이동중이던 다른 항공기에 부딪혀” 2019.11.17 메뚜기 337 0
3099 “여친 결박하고 나체 촬영… 연인이라도 동의 없다면 불법” 대법원 판결 2019.11.17 메뚜기 102 0
3098 빅뱅 대성 전역 하자 강남 '대성 빌딩'은 철거 공사中..."유흥업소 흔적 지우기" 2019.11.17 메뚜기 114 0
3097 “연인 사이라도 불법촬영하면 성폭력” 벌금형 확정 2019.11.17 메뚜기 30 0
3096 아내 니코틴 살해 뒤 성형까지 했다···'그놈'의 엽기적 행각 2019.11.17 메뚜기 232 0
3095 ‘공포의 20분’ 소녀 뒤따라가 잠긴 화장실 문 열려 한 60대 집유 2019.11.17 메뚜기 96 1
3094 부산서 50대 주점 주인 살해 당해…용의자 8시간 만에 체포 2019.11.17 메뚜기 36 0
3093 심야 고속도로서 BMW 등 외제차 쾅쾅…레이싱·난폭운전 조사 2019.11.17 메뚜기 22 0
3092 ‘골프채로 아내 살해’ 전 김포시의회 의장 항소 2019.11.16 메뚜기 88 0
3091 고려대 총장 “조국 딸, 중대하자 발견시 입학 취소 변함 없다” 2019.11.16 메뚜기 9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