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파문 확산…양쪽 부모, 법적대응 예고

 

 

 

 

피해 여아 부모, 폭로 글 삭제했다 경위 공개하기도

실체 규명 전 가해 남아 측 신상공개…마녀사냥 논란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기 성남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또래 성폭행 의혹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피해 사실을 폭로한 여자 아이 부모와 가해자로 지목된 남자 아이 부모 모두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향후 진실 공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피해 여아의 부모는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폭로 글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을 모두 삭제했다. 여아 부모는 삭제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제게 곧 고소, 고발이 진행될 것 같다. 글을 내리라는 압박에 사람인지라 글을 싹 다 전부 내렸다”며 “하지만 국민의 권익을 위해 올린 것이니 다시 용기 내 글을 올리러 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딸 제가 지키겠다. 유능한 변호사를 곧 뵐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은 여아의 부모가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해 사실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이어 1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파장이 커졌다. 이 부모에 따르면 만 5세인 딸과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또래 남아가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딸의 신체 주요 부위를 상습적으로 추행했다. 사건 정황을 담은 글과 함께 신체 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산부인과 진단서가 빠르게 퍼지면서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피해 부모는 이날 추가 글을 올려 게시물 삭제 결심 배경도 전했다. 피해 부모에 지지 의견을 보냈던 누리꾼 사이에서 글 삭제가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나오면서다. “글을 내린 것을 사과한다”고 운을 뗀 그는 “실제 고소로 진행 시 당연히 맞고소를 할 것이고, 민사소송으로 이어지면 장기간 재판이 시작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아이의 반복적인 진술이 진행되고, 아이의 마음에 계속해서 상처가 생길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우리 아이가 받을 상처와 고통이 두렵고 겁이 난다”면서도 “이 일이 어떻게 진행되든 공의를 위해, 제 딸을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가해자로 지목된 부모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문제 행동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양쪽 부모가 모두 강경 대응 의지를 밝힘에 따라 법정에서 진실 공방이 벌어지게 됐다. 

양측의 법적 다툼 예고와는 별개로 2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최초 폭로 글과 삭제 정황 등이 실시간으로 전해지면서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의 분노가 가해자로 지목된 아동 개인과 부모에게 집중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사건의 사실관계가 아직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아의 실명, 부모의 이름과 직업까지 거론되는 것은 과도한 마녀사냥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190 ‘성폭행 혐의’ 강지환 실형면했다…집행유예 3년 2019.12.05 메뚜기 129 0
3189 김의겸 집 내놓자… '35억' '37억' 쪽지가 경매하듯 쏟아졌다 2019.12.05 메뚜기 107 0
3188 고공농성에 집단 난투극까지…전국 곳곳 양대노총 '밥그릇 싸움' 2019.12.05 메뚜기 30 0
3187 노소영 "최태원, 행복 찾아가라"...父노태우, '1조' 이혼 쟁점 2019.12.05 메뚜기 100 0
3186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2019.12.04 메뚜기 40 0
3185 BJ찬, 여친 폭행→지명수배…영화관서 체포 2019.12.04 메뚜기 117 0
3184 전교 꼴찌 영준이, 기적 같은 수능만점 2019.12.04 메뚜기 128 0
3183 40→ 4600개 댓글 폭탄에… 성남 어린이집 사건 아빠 근황 2019.12.04 메뚜기 67 0
3182 故 차인하, 향년 27세로 사망…연예계 연이은 비보에 '침통' 2019.12.04 메뚜기 254 0
3181 조국 동생 측, "장관 후보된 형 때문에 골치 아파 서류 없애" 2019.12.03 메뚜기 112 0
3180 백원우, 특감반원 빈소 조문…유족 오열에 침통 표정 2019.12.03 메뚜기 106 0
3179 2020학년도 수능 수학 어려웠다…만점자 15명 나와 2019.12.03 메뚜기 33 0
3178 전혜빈, 비연예인 연인과 발리 결혼설…공식입장 無 2019.12.03 메뚜기 151 1
3177 올해 수능 성적표 조기 공개할까…'유출' 논란에 학생들 혼란 2019.12.02 메뚜기 27 0
3176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CCTV에 결정적 장면 안 나와" 2019.12.02 메뚜기 106 0
3175 '태움 사망' 서울의료원장 사임…서지윤 간호사 '순직' 추진 2019.12.02 메뚜기 90 0
3174 “왜 대학생∙사회 지도층은 동원훈련 안 받나?”…인권위 “전면 재검토” 2019.12.02 메뚜기 14 0
»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파문 확산…양쪽 부모, 법적대응 예고 2019.12.02 메뚜기 38 0
3172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일파만파…5살 여아 부모 "짐승처럼 울부짖어" 2019.12.02 메뚜기 115 1
3171 과천서 건물 철거 중 지붕 붕괴돼 2명 매몰…“구조 중” 2019.12.01 메뚜기 40 0
3170 가수 에이톤, 여성 성폭행 시도 외국인男 ‘업어치기’로 제압 2019.12.01 메뚜기 110 0
3169 연봉 1억인데 가난하다고?… '도둑맞은 가난'인가 2019.12.01 메뚜기 192 1
3168 실종 신고 청주 주택조합 임원, 속리산서 숨진 채 발견 2019.12.01 메뚜기 63 0
3167 "차 갖고 나오면 후회"…광화문·여의도 등 대형 집회 2019.11.30 메뚜기 86 0
3166 올 들어 도심 출몰 급증…사살·로드킬에 아프리카돼지열병까지 '멧돼지 수난시대' 2019.11.30 메뚜기 3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