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움 사망' 서울의료원장 사임…서지윤 간호사 '순직' 추진

 

 

 

감정노동보호위 신설…5대 혁신안 발표

 

故 서지윤간호사 사망사건 시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30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서울시 진상조사위원회의 제대로 된 권고안 마련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3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른바 '태움'이라고 불리는 직장 내 괴롭힘으로 사망한 고 서지윤 서울의료원 간호사와 관련해 김민기 서울의료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서 간호사에 대해서는 순직에 준하는 예우를 추진하기로 했다.

장유식 서울의료원 혁신위원회 위원장은 2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장 위원장은 "김 의료원장의 거취 표명과 관련해 조만간 서울의료원의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위원장은 이날 간호사 사망이후 서울의료원 혁신방안을 발표를 통해 "서울의료원이 지난 2011년 신축 이전 이후 양적‧질적으로 급성장 하는 과정에서 미처 챙기지 못한 직원들의 상처를 보듬고 내부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조직문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실현 가능한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고자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각계 13명으로 구성된 서울의료원 혁신위원회는 두 달 간의 집중적인 논의와 검토를 거쳐 서울의료원 혁신방안을 도출했다.

고 서지윤 간호사에 대해 '순직에 준하는 예우'를 추진한다. 추모비 설치를 추진하고 유족이 산재신청을 원할 경우에는 필요한 행정절차 등을 적극 지원한다.

혁신대책위원회는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대책위원회가 제시한 권고사항을 바탕으로 간호사의 업무부담을 줄이고 감정노동보호위원회를 신설하는 등의 5가지 실행대책을 수립했다.

경력간호사로 구성된 30명 이내의 '간호사 지원전담팀'과 평간호사 위주로 구성된 '근무표 개선위원회'를 신설하고 행정업무 간호사 업무지침도 마련한다.

감정노동, 성희롱, 업무상 재해 등 직원들이 겪을 수 있는 다양한 고충과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표준매뉴얼을 개발하고 '감정노동 보호위원회'를 신설한다. 감정노동 보호위원회는 갈등, 심리, 정신건강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인력으로 구성된다. 직장 내 괴롭힘 문제의 상담, 조사, 구제, 재발 방지 등 업무를 맡는다.

인사팀·노사협력팀 신설 등 조직개편을 실시해 인사·노무관리를 강화한다. 이에 직종별 업무특성을 고려해 인사배치를 실시하고 실 근로시간과 직종, 직무 등을 고려해 임금체계 개편 및 노동시간 단축도 추진한다.

고 서지윤 간호사에 대해 '순직에 준하는 예우'를 추진한다. 추모비 설치를 추진하고 유족이 산재신청을 원할 경우에는 필요한 행정절차 등을 적극 지원한다.

장기과제로 지속적인 공공의료 혁신을 추진한다. 직원들이 급변하는 의료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경력개발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신규입사자 및 복직자 양성교육을 강화한다.

또한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과 협력해 전 시립병원 의료인력 대상 공통직무교육을 개발, 시행한다.

김민기 원장 사의표명과 관련해 서울시는 "공식적인 사의 접수 후 임원추천위원회 구성 등의 후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190 ‘성폭행 혐의’ 강지환 실형면했다…집행유예 3년 2019.12.05 메뚜기 129 0
3189 김의겸 집 내놓자… '35억' '37억' 쪽지가 경매하듯 쏟아졌다 2019.12.05 메뚜기 107 0
3188 고공농성에 집단 난투극까지…전국 곳곳 양대노총 '밥그릇 싸움' 2019.12.05 메뚜기 30 0
3187 노소영 "최태원, 행복 찾아가라"...父노태우, '1조' 이혼 쟁점 2019.12.05 메뚜기 100 0
3186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2019.12.04 메뚜기 40 0
3185 BJ찬, 여친 폭행→지명수배…영화관서 체포 2019.12.04 메뚜기 117 0
3184 전교 꼴찌 영준이, 기적 같은 수능만점 2019.12.04 메뚜기 128 0
3183 40→ 4600개 댓글 폭탄에… 성남 어린이집 사건 아빠 근황 2019.12.04 메뚜기 67 0
3182 故 차인하, 향년 27세로 사망…연예계 연이은 비보에 '침통' 2019.12.04 메뚜기 254 0
3181 조국 동생 측, "장관 후보된 형 때문에 골치 아파 서류 없애" 2019.12.03 메뚜기 112 0
3180 백원우, 특감반원 빈소 조문…유족 오열에 침통 표정 2019.12.03 메뚜기 106 0
3179 2020학년도 수능 수학 어려웠다…만점자 15명 나와 2019.12.03 메뚜기 33 0
3178 전혜빈, 비연예인 연인과 발리 결혼설…공식입장 無 2019.12.03 메뚜기 151 1
3177 올해 수능 성적표 조기 공개할까…'유출' 논란에 학생들 혼란 2019.12.02 메뚜기 27 0
3176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CCTV에 결정적 장면 안 나와" 2019.12.02 메뚜기 106 0
» '태움 사망' 서울의료원장 사임…서지윤 간호사 '순직' 추진 2019.12.02 메뚜기 90 0
3174 “왜 대학생∙사회 지도층은 동원훈련 안 받나?”…인권위 “전면 재검토” 2019.12.02 메뚜기 14 0
3173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파문 확산…양쪽 부모, 법적대응 예고 2019.12.02 메뚜기 38 0
3172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일파만파…5살 여아 부모 "짐승처럼 울부짖어" 2019.12.02 메뚜기 115 1
3171 과천서 건물 철거 중 지붕 붕괴돼 2명 매몰…“구조 중” 2019.12.01 메뚜기 40 0
3170 가수 에이톤, 여성 성폭행 시도 외국인男 ‘업어치기’로 제압 2019.12.01 메뚜기 110 0
3169 연봉 1억인데 가난하다고?… '도둑맞은 가난'인가 2019.12.01 메뚜기 192 1
3168 실종 신고 청주 주택조합 임원, 속리산서 숨진 채 발견 2019.12.01 메뚜기 63 0
3167 "차 갖고 나오면 후회"…광화문·여의도 등 대형 집회 2019.11.30 메뚜기 86 0
3166 올 들어 도심 출몰 급증…사살·로드킬에 아프리카돼지열병까지 '멧돼지 수난시대' 2019.11.30 메뚜기 3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