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경찰, 사기·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적용
696명에게 3480만원 부당이득 챙겨

 

NISI20180927_0000206678_web_201809271457

【음성=뉴시스】임장규 기자 = '미미쿠키'가 판매하던 쿠키(왼쪽)와 한 소비자가 포장 둔갑 판매의혹을 제기한 대형마크 쿠키 제품. 미미쿠키 측은 결국 의혹을 시인한 뒤 판매를 중단했다. 2018.09.27.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photo@newsis.com

 



대형마트 제품을 유기농 수제 쿠키로 속여 판 '미미쿠키' 대표가 검찰에 송치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충북 음성경찰서는 18일 사기,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이 업체 대표 A(32)씨와 B(31·여)씨 부부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7월18일부터 9월17일까지 13차례에 걸쳐 696명에게 코스트코에서 구입한 제품을 유기농 수제 케이크와 쿠키라고 속여 팔아 3480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휴게음식점으로 등록한 이들은 행정기관에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영업 신고를 하지 않은 채 대형마트 제품을 포장만 바꿔 온라인으로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신고를 하지 않고서는 온라인 주문·판매 행위를 할 수 없다.

A씨 부부는 경찰에서 "카드연체 등으로 생활이 어려워져 범행을 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빵을 전공한 부부가 아기 태명인 '미미'를 상호로 2016년 6월 음성군 가곡면에 문을 연 이 업체는 그동안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유기농 수제쿠키를 팔며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어왔다. 

그러나 지난달 20일 한 소비자가 온라인 직거래 카페에 '미미쿠키가 대형마트 코스트코의 자체 판매제품을 포장만 바꿔 팔고 있는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결국 업체 측은 이를 시인했다. 

업체 측은 사과문을 통해 "롤케이크는 매장에서 직접 작업을 했지만, 물량이 많아지면서 하면 안 될 선택을 하게 됐다"고 잘못을 인정하고 영업을 중단했다.

 

 

 

【음성=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논산 여교사 "임신하면···결혼하자" 제자 "너 노렸어" 불륜 메시지 일파만파 '충격' 2018.11.12 메뚜기 144 2
1155 최고액 수급자…국민연금 월204만원 vs 공무원연금 월720만원 2018.10.22 메뚜기 252 0
1154 "수박 1통 아이 100명이 먹어"… 성난 부모 거리 나왔다 2018.10.22 메뚜기 276 1
1153 강서 PC방 살인범, 29세 김성수… 조선족 아니었다 2018.10.22 메뚜기 193 2
1152 유재명, 늠름한 결혼식 모습… "잘 살겠다" 2018.10.21 메뚜기 523 0
1151 인천공항 비행기 10대 중 3대가 '지각'…"하늘길 정체 심각" 2018.10.19 메뚜기 333 0
1150 택배기사 동생, 함께 일하던 장애인 형 폭행…"쌓인 감정 폭발" 2018.10.19 메뚜기 236 1
1149 새신랑 조정석과 염문설에 심경 토로한 양지원 “할 수 있는 게 없어 슬프다” 2018.10.19 메뚜기 749 0
1148 강서구 PC방 살인 15분 전..."나중에 다시 찾아오겠다고 했다" 2018.10.19 메뚜기 225 2
1147 ‘교사 투신’ 어린이집-이모 측 진실 공방… 핵심 쟁점 세 가지 2018.10.19 메뚜기 174 0
» 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2018.10.18 메뚜기 275 4
1145 아무데서나 ‘찰칵’ 괜찮지 않습니다 2018.10.18 메뚜기 129 0
1144 사립유치원들 반격 채비… 이번에도 시간은 그들 편? 2018.10.18 메뚜기 42 0
1143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구매자들 환호성…"국가적 실험" 2018.10.18 메뚜기 152 0
1142 '카카오 카풀 반발' 우려됐던 택시대란, 아직은 잠잠…평소와 다름없는 출근길 2018.10.18 메뚜기 58 1
1141 한유총,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 공개금지' 가처분 신청 2018.10.17 메뚜기 78 0
1140 “너무 죄송해요” 김포 어린이집 교사 죽음 맘카페 뒤늦은 추모 2018.10.17 메뚜기 261 0
1139 “학교앞 성범죄자 살아” 밤외출 삼가고 호신술 배우는 학생들 2018.10.17 메뚜기 58 0
1138 '히말라야 원정대' 조국 품으로…대원들 시신 인천공항 안착(종합2보) 2018.10.17 메뚜기 123 0
1137 “넘어진 아이를 안 일으켰어?” 맘카페에 신상 공개된 교사 투신 2018.10.16 메뚜기 360 0
1136 탈출구 안 보이는 가난ㆍ질병ㆍ세대갈등... 多중고 신음하는 조손가족 2018.10.16 메뚜기 152 0
1135 [MT리포트] "아이들 밥값으로 명품백을…" 학부모들의 분노 2018.10.16 메뚜기 122 0
1134 동덕여대 알몸남, 검거 전까지 ‘학교는 뭘 했나’ 2018.10.16 메뚜기 117 1
1133 경찰, 숙명여고 문제유출 사실로 결론…쌍둥이 자매도 입건 2018.10.15 메뚜기 247 1
1132 어린이집 원장 반발에… 서울시 공공 복지서비스서 ‘보육’ 제외 2018.10.15 메뚜기 131 0
1131 여든에 40대 아들 뒷바라지… 노인 빈곤 부르는 청년 빈곤 2018.10.15 메뚜기 3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