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미세먼지에 고통…마스크도 없이 공사현장 내몰린 노인들

 

 

 

 

"정부는 실질적인 대책을"…2부제 주차 막히자 차 돌려 공터로



PYH2018110703320001300_P2_20181107102402

비와 미세먼지로 희뿌연 도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가을비가 내린 7일 서울 도심이 비와 미세먼지로 온통 희뿌옇다. kane@yna.co.kr
(끝)

 



7일 오전 경기북부지역 주민들은 연일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탓에 마스크를 쓰고 출근길과 등굣길에 올랐다.

시민들은 목이 아프거나 두통이 찾아왔다는 등 건강상의 피해를 호소하는가 하면, 하루속히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주문했다.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의정부시 금오동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시민 김모(35)씨는 "어제 집에 가는데 미세먼지 상황이 정말 심각해 목이 아팠다"면서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준비해서 쓰고 나왔는데 언제까지 이렇게 해야 하는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매일 서울 강남으로 출근한다는 시민 A씨는 "당장 미세먼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더라도 정부에서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았으면 좋겠다"며 "지금은 시민들이 모두 불안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PYH2018110702060006001_P2_20181107102402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대중교통 이용하세요'(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환경부가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 7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지하철 1호선 회룡역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출근길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행정·공공기관은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적용되고 대중교통 이용이 권고된다. andphotodo@yna.co.kr
(끝)

 



버스정류장 건너편에서는 마스크도 없이 새벽부터 야외 공사현장에 내몰려 일을 하는 노인 무리가 눈에 띄었다.

이날 오전 6시 30분께부터 경기도 북부청사 앞에서는 오는 24일 개장을 앞둔 광장 조성공사의 마무리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었다.

인천에서 온 60대, 70대 노인 약 50명이 일당 약 5만원에 흙을 고르고 잔디를 까는 등의 단순 근로를 하고 있었다.

현장 반장 서명석(77)씨는 "보시다시피 여기서 일하는 사람 다 할아버지랑 할머니들"이라면서 "아침 5시에 집에서 나오는데 도시락은 싸 왔지만, 정신이 없어 뉴스도 못 봤고 마스크는 준비 못했다"고 전했다.

함께 온 또 다른 70대 노인 근로자 B씨는 "어제는 마스크를 챙겼다가 오늘은 못 챙겼다"면서 "지금은 나온 지 얼마 안 됐지만, 오후가 되면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PYH2018110703050006000_P2_20181107102402

미세먼지 비상 '공공기관 차량 2부제'(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환경부가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 7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경기북부청사에서 차량 2부제 안내문이 주차장 입구에 놓여 있다.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행정·공공기관은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적용되고 대중교통 이용이 권고된다. andphotodo@yna.co.kr
(끝)

 

 


지자체와 경찰, 소방 등 공공기관에서는 주차장 입구에 인력을 배치해 2부제 위반 차량의 진입을 막는 등 분주한 모습도 보였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으로 공공기관에서는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적용돼 차량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차량만 운행이 가능했다.

환경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연천·가평·양평 제외)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차량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차량을 몰고 나온 운전자들은 주차장 진입이 막히자 인근 공터나 주차장으로 우회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보였다.

특히 수도권이라고 하더라도 서울을 제외하면 대중교통으로는 사실상 출퇴근이 어려운 지역도 적지 않아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날 오전 8시 30분 현재 경기도 파주, 양주, 동두천, 고양 등은 미세먼지(PM10) 수치가 '나쁨' 수준이며, 초미세먼지(PM2.5) 수치는 고양, 양주지역이 '매우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다.

 


PYH2018110703030006000_P2_20181107102402

미세먼지 비상 '공공기관 차량 2부제'(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환경부가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 7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경기북부청사 주차장이 차량 2부제로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행정·공공기관은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적용되고 대중교통 이용이 권고된다. andphotodo@yna.co.kr
(끝)

 

 

 

 

(의정부=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논산 여교사 "임신하면···결혼하자" 제자 "너 노렸어" 불륜 메시지 일파만파 '충격' 2018.11.12 메뚜기 142 2
1255 '병원 주사 4명 사망' 인천시, 응급의료 21개 기관 긴급점검 new 2018.11.12 메뚜기 89 0
1254 영화 '300' 배우 버틀러, 산불로 잿더미 된 집 배경 셀카 공개 new 2018.11.12 메뚜기 165 0
1253 논산 여교사 "임신하면···결혼하자" 제자 "너 노렸어" 불륜 메시지 일파만파 '충격' new 2018.11.12 메뚜기 142 2
1252 내년부터 '치료 목적' 고도비만 수술에 건보 적용 new 2018.11.12 메뚜기 40 0
1251 “엄마 이 스타킹 왜 구멍이 있어요?”…양지로 나온 성인용품점 2018.11.11 메뚜기 516 0
1250 고시원은 어떻게 대도시 ‘최후의 주거지’로 변해갔을까 [정리뉴스] 2018.11.11 메뚜기 125 0
1249 "여자 불러줄게" 모텔 따라가 '탈탈' 털린 남성들 2018.11.11 메뚜기 224 0
1248 논산서 기간제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관계 '의혹' 2018.11.11 메뚜기 285 0
1247 지난해 수능 부정행위 절반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 위반' 2018.11.11 메뚜기 48 0
1246 "아이와 연락 왜 막아"…전처 동거남에 둔기 휘두른 50대 2018.11.09 메뚜기 272 0
1245 '무차별 폭행으로 실명'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징역 10년 2018.11.09 메뚜기 238 0
1244 S교회 피해자 측 "목사, 성관계 있었지만 성폭력 아니라고" 2018.11.09 메뚜기 442 2
1243 양진호 "사죄한다" 영장실질심사 포기…구속 여부 오늘 결정 2018.11.09 메뚜기 147 1
1242 “‘개 같은 X’ 폭언 시달려…은퇴도 고려” 女컬링 ‘팀킴’ 폭로 2018.11.09 메뚜기 357 3
1241 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불길에 출구 막혀" 2018.11.09 메뚜기 126 0
1240 엄마는 동쪽, 딸은 서쪽으로…정반대로 흘러간 시신 2018.11.08 메뚜기 398 0
1239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2018.11.08 메뚜기 171 0
1238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8 메뚜기 513 0
1237 "각성상태서 전처 폭행"…양진호, 가정폭력 의혹도 2018.11.08 메뚜기 208 0
1236 SNS 악성 댓글에… 15살 내 딸은 삶을 포기했다 2018.11.08 메뚜기 198 0
1235 '술김에'…'묻지마 폭력'에 쓰러지는 사회적 약자들 2018.11.07 메뚜기 134 1
» 출근길 미세먼지에 고통…마스크도 없이 공사현장 내몰린 노인들 2018.11.07 메뚜기 92 0
1233 “성폭행 피해자 대부분 미성년”…김 목사의 특별한 설교 ‘그루밍’ 2018.11.07 메뚜기 242 1
1232 “집안 렌즈 모두 가려!” 반창고 붙이는 여성들 2018.11.07 메뚜기 269 1
1231 드러나는 중고교 민낯… 무단결석에 개근상, 학생부 멋대로 수정 2018.11.07 메뚜기 8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