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악성 댓글에… 15살 내 딸은 삶을 포기했다

 

 

 

잔인함 더해가는 청소년 사이버 폭력
헤어진 남친 욕 했다고 SNS서 비난 
가해 학생들은 “의도한 괴롭힘 아냐” 


설문 조사 24%가 “재미있어서” 응답 
“장난 아닌 폭력이라는 점 인식시켜야”

 

0002954901_001_20181108104718345.jpg?typ

지난 9월 12일 인천에서 중학교 3학년 A(15)양이 자신이 사는 고층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헤어진 남자친구 C군에 대해 또래 친구 B양과 모바일 메신저상에서 나눈 험담 내용이 나중에 B양을 통해 C군에게 전달되고, C군이 이 내용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게 발단이 됐다. 인근 학교 학생들까지 볼 수 있는 이 SNS에서는 A양에 대한 비난 댓글이 쏟아졌다. 결국 A양은 심리적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생을 마감했다. B양과 C군은 현재 모욕·사이버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또 댓글을 단 학생 중 비난 수위가 센 학생 일부도 같은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다만 이들 학생은 경찰에 “SNS에 갑자기 글이 올라와 댓글 한 줄 달았던 것뿐이고 의도적으로 괴롭힌 것은 아니다”라며 변호사를 통해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양 유가족들은 “SNS상에 달린 댓글 중에는 성인도 감당하기 어려운 성적 모욕, 협박, 신상 공개의 글들도 있었다“고 했다.

온라인에서 특정인을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집요하게 괴롭히는 ‘사이버 폭력’이 청소년들 사이에서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일부 피해 학생들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가정까지 파괴되고 있다. 장난삼아 툭 던지는 욕설이 피해 학생에게는 비수로 꽂힐 수 있다는 것을 가해 학생들이 제대로 인식하기만 해도 사이버 폭력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0002954901_002_20181108104718373.jpg?typ

청소년 사이버폭력 검거 추이

7일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모욕, 명예훼손, 협박, 반복적 불안감 조성 등 사이버 폭력으로 검거된 청소년(만 14세 이상~만 19세 미만)은 2156명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범죄를 저질러 검거된 전체 청소년 5만 5814명 중 3.9%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 비중은 2015년 3.3%(2612명)를 기록한 이후 매년 증가 추세다.

더 심각한 것은 청소년들이 장난삼아 사이버 폭력에 가담한다는 점이다. 방송통신위원회의 ‘2017년 사이버 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가해 학생 기준) 730명 중 23.8%가 재미나서 또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사이버 폭력을 행사했다고 답했다. 특별한 이유 없이 가담했다는 학생도 12.3%나 됐다. 최희영 푸른나무 청예단 유스랩 센터장은 “과거에는 주로 주변 친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면 이제는 SNS상에서 유포되고 확산되면서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공격을 받는다는 사실에 더 큰 불안감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일부 학생은 꽃다운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지난 7월 인천의 한 여고생은 한 연예인의 SNS ‘팬방’에서 심한 욕설을 듣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지난 9월에도 두 명의 학생이 삶을 포기했다. 이승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가해 학생들이 무엇을 잘못하고 있는지 인식하지 못하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면서 “사이버 폭력에 대한 예방 교육도 처벌 조항에 대한 안내보다는 어떤 행위가 범죄에 해당하는지를 구체적으로 가르치는 쪽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253 논산 여교사 "임신하면···결혼하자" 제자 "너 노렸어" 불륜 메시지 일파만파 '충격' 2018.11.12 메뚜기 626 3
1252 내년부터 '치료 목적' 고도비만 수술에 건보 적용 2018.11.12 메뚜기 78 0
1251 “엄마 이 스타킹 왜 구멍이 있어요?”…양지로 나온 성인용품점 2018.11.11 메뚜기 598 0
1250 고시원은 어떻게 대도시 ‘최후의 주거지’로 변해갔을까 [정리뉴스] 2018.11.11 메뚜기 141 0
1249 "여자 불러줄게" 모텔 따라가 '탈탈' 털린 남성들 2018.11.11 메뚜기 253 0
1248 논산서 기간제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관계 '의혹' 2018.11.11 메뚜기 309 0
1247 지난해 수능 부정행위 절반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 위반' 2018.11.11 메뚜기 52 0
1246 "아이와 연락 왜 막아"…전처 동거남에 둔기 휘두른 50대 2018.11.09 메뚜기 276 0
1245 '무차별 폭행으로 실명'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징역 10년 2018.11.09 메뚜기 242 0
1244 S교회 피해자 측 "목사, 성관계 있었지만 성폭력 아니라고" 2018.11.09 메뚜기 456 2
1243 양진호 "사죄한다" 영장실질심사 포기…구속 여부 오늘 결정 2018.11.09 메뚜기 151 1
1242 “‘개 같은 X’ 폭언 시달려…은퇴도 고려” 女컬링 ‘팀킴’ 폭로 2018.11.09 메뚜기 369 3
1241 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불길에 출구 막혀" 2018.11.09 메뚜기 129 0
1240 엄마는 동쪽, 딸은 서쪽으로…정반대로 흘러간 시신 2018.11.08 메뚜기 404 0
1239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2018.11.08 메뚜기 174 0
1238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8 메뚜기 525 0
1237 "각성상태서 전처 폭행"…양진호, 가정폭력 의혹도 2018.11.08 메뚜기 211 0
» SNS 악성 댓글에… 15살 내 딸은 삶을 포기했다 2018.11.08 메뚜기 200 0
1235 '술김에'…'묻지마 폭력'에 쓰러지는 사회적 약자들 2018.11.07 메뚜기 134 1
1234 출근길 미세먼지에 고통…마스크도 없이 공사현장 내몰린 노인들 2018.11.07 메뚜기 93 0
1233 “성폭행 피해자 대부분 미성년”…김 목사의 특별한 설교 ‘그루밍’ 2018.11.07 메뚜기 250 1
1232 “집안 렌즈 모두 가려!” 반창고 붙이는 여성들 2018.11.07 메뚜기 279 1
1231 드러나는 중고교 민낯… 무단결석에 개근상, 학생부 멋대로 수정 2018.11.07 메뚜기 87 0
1230 고무통 속 남성 2명의 시신… 똑같은 독극물로 살해 흔적 2018.11.06 메뚜기 502 2
1229 혼외 임신으로 낳은 딸 살해한 30대 엄마 징역 8년 2018.11.06 메뚜기 39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