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0002862074_001_20181108065229288.jpg?typ
[사진 픽사베이]
 
 

여자친구 집에 인사를 갔던 남성 A씨가 돌연 파혼을 결심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A씨 커플은 2년 동안 교제하면서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을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고 한다. 그랬던 A씨가 결혼 직전 파혼을 통보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지난달 26일 MBN '이슈 파이터'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0002862074_002_20181108065229306.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여자친구 B씨 집에 인사를 드리러 간 A씨. 그때까지만 해도 별 탈 없이 결혼 얘기가 오가는 듯했다. 문제는 '화장실'에서 발생했다. A씨가 손을 씻고 수건에 닦으려는 찰나, 수건을 보니 '○○ 찜질방'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었다. 

A씨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수납장을 살펴봤다. 수건들에는 전부 '○○ 찜질방' '△△ 사우나'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A씨는 충격을 받고 화장실에서 나왔다. 

식탁에 다시 앉은 A씨. 이번에는 여자친구 집에 있는 그릇들을 보게 됐다. 그릇에는 '◇◇ 중국집'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0002862074_003_20181108065229334.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예비 장모가 찜질방이나 사우나를 갈 때 수건을 하나씩 챙겨왔고, 집으로 배달 온 그릇들은 다시 돌려보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0002862074_004_20181108065229348.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수건이나 그릇을 생각하면 예비 장모를 존경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여자친구 B씨에게 이런 불만을 털어놨다. B씨는 "엄마가 몇 개 챙겼지만, 실수일 것이다. 나는 한 번도 그런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두 사람은 결국 파혼에 이르게 됐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B씨 어머니 행동은 엄연한 절도다. A씨가 이해된다"는 의견과 "B씨가 그런 건 아니니 파혼 사유가 될 수 없다"는 의견으로 양분된 반응을 보였다. 

최단비 변호사는 "이 커플은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까지 다 마친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일방적 파혼으로 인한 손해배상은 B씨에게 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253 논산 여교사 "임신하면···결혼하자" 제자 "너 노렸어" 불륜 메시지 일파만파 '충격' 2018.11.12 메뚜기 626 3
1252 내년부터 '치료 목적' 고도비만 수술에 건보 적용 2018.11.12 메뚜기 78 0
1251 “엄마 이 스타킹 왜 구멍이 있어요?”…양지로 나온 성인용품점 2018.11.11 메뚜기 598 0
1250 고시원은 어떻게 대도시 ‘최후의 주거지’로 변해갔을까 [정리뉴스] 2018.11.11 메뚜기 141 0
1249 "여자 불러줄게" 모텔 따라가 '탈탈' 털린 남성들 2018.11.11 메뚜기 253 0
1248 논산서 기간제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관계 '의혹' 2018.11.11 메뚜기 309 0
1247 지난해 수능 부정행위 절반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 위반' 2018.11.11 메뚜기 52 0
1246 "아이와 연락 왜 막아"…전처 동거남에 둔기 휘두른 50대 2018.11.09 메뚜기 276 0
1245 '무차별 폭행으로 실명'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징역 10년 2018.11.09 메뚜기 242 0
1244 S교회 피해자 측 "목사, 성관계 있었지만 성폭력 아니라고" 2018.11.09 메뚜기 456 2
1243 양진호 "사죄한다" 영장실질심사 포기…구속 여부 오늘 결정 2018.11.09 메뚜기 151 1
1242 “‘개 같은 X’ 폭언 시달려…은퇴도 고려” 女컬링 ‘팀킴’ 폭로 2018.11.09 메뚜기 369 3
1241 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불길에 출구 막혀" 2018.11.09 메뚜기 129 0
1240 엄마는 동쪽, 딸은 서쪽으로…정반대로 흘러간 시신 2018.11.08 메뚜기 404 0
1239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2018.11.08 메뚜기 174 0
»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8 메뚜기 525 0
1237 "각성상태서 전처 폭행"…양진호, 가정폭력 의혹도 2018.11.08 메뚜기 211 0
1236 SNS 악성 댓글에… 15살 내 딸은 삶을 포기했다 2018.11.08 메뚜기 200 0
1235 '술김에'…'묻지마 폭력'에 쓰러지는 사회적 약자들 2018.11.07 메뚜기 134 1
1234 출근길 미세먼지에 고통…마스크도 없이 공사현장 내몰린 노인들 2018.11.07 메뚜기 93 0
1233 “성폭행 피해자 대부분 미성년”…김 목사의 특별한 설교 ‘그루밍’ 2018.11.07 메뚜기 250 1
1232 “집안 렌즈 모두 가려!” 반창고 붙이는 여성들 2018.11.07 메뚜기 279 1
1231 드러나는 중고교 민낯… 무단결석에 개근상, 학생부 멋대로 수정 2018.11.07 메뚜기 87 0
1230 고무통 속 남성 2명의 시신… 똑같은 독극물로 살해 흔적 2018.11.06 메뚜기 502 2
1229 혼외 임신으로 낳은 딸 살해한 30대 엄마 징역 8년 2018.11.06 메뚜기 39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