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0002862074_001_20181108065229288.jpg?typ
[사진 픽사베이]
 
 

여자친구 집에 인사를 갔던 남성 A씨가 돌연 파혼을 결심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A씨 커플은 2년 동안 교제하면서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을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고 한다. 그랬던 A씨가 결혼 직전 파혼을 통보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지난달 26일 MBN '이슈 파이터'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0002862074_002_20181108065229306.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여자친구 B씨 집에 인사를 드리러 간 A씨. 그때까지만 해도 별 탈 없이 결혼 얘기가 오가는 듯했다. 문제는 '화장실'에서 발생했다. A씨가 손을 씻고 수건에 닦으려는 찰나, 수건을 보니 '○○ 찜질방'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었다. 

A씨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수납장을 살펴봤다. 수건들에는 전부 '○○ 찜질방' '△△ 사우나'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A씨는 충격을 받고 화장실에서 나왔다. 

식탁에 다시 앉은 A씨. 이번에는 여자친구 집에 있는 그릇들을 보게 됐다. 그릇에는 '◇◇ 중국집'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0002862074_003_20181108065229334.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예비 장모가 찜질방이나 사우나를 갈 때 수건을 하나씩 챙겨왔고, 집으로 배달 온 그릇들은 다시 돌려보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0002862074_004_20181108065229348.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수건이나 그릇을 생각하면 예비 장모를 존경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여자친구 B씨에게 이런 불만을 털어놨다. B씨는 "엄마가 몇 개 챙겼지만, 실수일 것이다. 나는 한 번도 그런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두 사람은 결국 파혼에 이르게 됐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B씨 어머니 행동은 엄연한 절도다. A씨가 이해된다"는 의견과 "B씨가 그런 건 아니니 파혼 사유가 될 수 없다"는 의견으로 양분된 반응을 보였다. 

최단비 변호사는 "이 커플은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까지 다 마친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일방적 파혼으로 인한 손해배상은 B씨에게 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5년간 친딸 매주 성폭행 '인면수심' 아버지…2심 형량 늘어 2018.12.16 메뚜기 430 2
1441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1440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1 2
1439 필리핀서 한국인 50대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20대 아들 2017.10.11 메뚜기 3424 1
1438 '에이즈' 감염 여고생 성매매 사실 '은폐 의혹' 고교 감사 2017.10.11 메뚜기 3037 1
1437 6살 조카 성폭행…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15년’ [1] 2017.10.22 메뚜기 3004 1
1436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메뚜기 2988 1
1435 의붓 손녀 성폭행 출산사건에 네티즌 '공분'…"상상 못할 일" [3] 2017.10.19 메뚜기 2916 1
1434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1] 2017.10.19 메뚜기 2812 1
1433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4 2
1432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메뚜기 2676 1
1431 “김치 여군” “전쟁나면 몸 바쳐야”…여대 교수 여성혐오 막말 2017.10.20 메뚜기 2617 1
1430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메뚜기 2580 1
1429 "박보검 피아노X장쯔이 댄스" 송송♥ 피로연 달군 '★ 어벤저스' 2017.11.01 메뚜기 2571 1
1428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0 2
1427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메뚜기 2565 1
1426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메뚜기 2438 1
1425 ‘그림자 아이들’ 3명 눈물의 하소연 “한국인인줄 알았는데… 쫓겨난대요” [2] 2017.11.02 메뚜기 2429 1
1424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메뚜기 2425 1
1423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1 2
1422 '얼마나 힘들었으면…' 전주 여중생 투신도 폭력·따돌림이 원인 [2] 2017.10.24 메뚜기 2397 1
1421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메뚜기 2388 1
1420 "왜 이런 개를 아파트서 키워요?" 2017.10.22 메뚜기 2363 1
1419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0 2
1418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메뚜기 2145 1
1417 "여자친구 무시해"…25년 지기 친구 살해한 30대男 '징역 20년' 2017.11.19 메뚜기 211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