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0002862074_001_20181108065229288.jpg?typ
[사진 픽사베이]
 
 

여자친구 집에 인사를 갔던 남성 A씨가 돌연 파혼을 결심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A씨 커플은 2년 동안 교제하면서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을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고 한다. 그랬던 A씨가 결혼 직전 파혼을 통보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지난달 26일 MBN '이슈 파이터'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0002862074_002_20181108065229306.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여자친구 B씨 집에 인사를 드리러 간 A씨. 그때까지만 해도 별 탈 없이 결혼 얘기가 오가는 듯했다. 문제는 '화장실'에서 발생했다. A씨가 손을 씻고 수건에 닦으려는 찰나, 수건을 보니 '○○ 찜질방'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었다. 

A씨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수납장을 살펴봤다. 수건들에는 전부 '○○ 찜질방' '△△ 사우나'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A씨는 충격을 받고 화장실에서 나왔다. 

식탁에 다시 앉은 A씨. 이번에는 여자친구 집에 있는 그릇들을 보게 됐다. 그릇에는 '◇◇ 중국집'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0002862074_003_20181108065229334.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예비 장모가 찜질방이나 사우나를 갈 때 수건을 하나씩 챙겨왔고, 집으로 배달 온 그릇들은 다시 돌려보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0002862074_004_20181108065229348.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수건이나 그릇을 생각하면 예비 장모를 존경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여자친구 B씨에게 이런 불만을 털어놨다. B씨는 "엄마가 몇 개 챙겼지만, 실수일 것이다. 나는 한 번도 그런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두 사람은 결국 파혼에 이르게 됐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B씨 어머니 행동은 엄연한 절도다. A씨가 이해된다"는 의견과 "B씨가 그런 건 아니니 파혼 사유가 될 수 없다"는 의견으로 양분된 반응을 보였다. 

최단비 변호사는 "이 커플은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까지 다 마친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일방적 파혼으로 인한 손해배상은 B씨에게 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5년간 친딸 매주 성폭행 '인면수심' 아버지…2심 형량 늘어 2018.12.16 메뚜기 428 2
1241 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불길에 출구 막혀" 2018.11.09 메뚜기 129 0
1240 엄마는 동쪽, 딸은 서쪽으로…정반대로 흘러간 시신 2018.11.08 메뚜기 409 0
1239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2018.11.08 메뚜기 174 0
» '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2018.11.08 메뚜기 528 0
1237 "각성상태서 전처 폭행"…양진호, 가정폭력 의혹도 2018.11.08 메뚜기 212 0
1236 SNS 악성 댓글에… 15살 내 딸은 삶을 포기했다 2018.11.08 메뚜기 204 0
1235 '술김에'…'묻지마 폭력'에 쓰러지는 사회적 약자들 2018.11.07 메뚜기 135 1
1234 출근길 미세먼지에 고통…마스크도 없이 공사현장 내몰린 노인들 2018.11.07 메뚜기 93 0
1233 “성폭행 피해자 대부분 미성년”…김 목사의 특별한 설교 ‘그루밍’ 2018.11.07 메뚜기 251 1
1232 “집안 렌즈 모두 가려!” 반창고 붙이는 여성들 2018.11.07 메뚜기 284 1
1231 드러나는 중고교 민낯… 무단결석에 개근상, 학생부 멋대로 수정 2018.11.07 메뚜기 89 0
1230 고무통 속 남성 2명의 시신… 똑같은 독극물로 살해 흔적 2018.11.06 메뚜기 504 2
1229 혼외 임신으로 낳은 딸 살해한 30대 엄마 징역 8년 2018.11.06 메뚜기 403 1
1228 “누군가 고의로 밀었다” 70대 할머니 지하철 계단서 굴러 떨어져 중상 2018.11.06 메뚜기 252 0
1227 "죽은 고기 수협에 선물로" 노량진 舊수산시장 일촉즉발(종합) 2018.11.06 메뚜기 133 0
1226 리조트서 샤워하다 감전사고…강원랜드 "시설에 문제없다" 2018.11.06 메뚜기 189 0
1225 '여성 몸속 팔넣어 상해치사' 재수사 촉구 靑 청원 20만 눈앞 2018.11.05 메뚜기 586 2
1224 “터질 게 터졌다”…日 성인물 여배우 에이즈 감염에 ‘충격’ 2018.11.05 메뚜기 773 3
1223 인도 병원 입원 중이던 4세 여아, 집단 성폭행 당해 2018.11.05 메뚜기 531 0
1222 가야산 등산 중이던 70대 연락두절…소방당국 수색 중 2018.11.05 메뚜기 106 0
1221 제주도, 하루 새 무슨 일이… 시신 2구 연달아 발견 2018.11.05 메뚜기 337 1
1220 초등학교 5분 거리 '나쁜 아저씨' 3명, 직접 가보니 2018.11.05 메뚜기 281 0
1219 타이어 날아간 줄도 모르고…역주행 20대 만취 여성 2018.11.04 메뚜기 330 1
1218 명동·강남서 신용카드 수백장 위조·인출한 루마니아 범죄조직원 2018.11.04 메뚜기 128 0
1217 야간 주택가 PC방은 치안의 사각지대였나 2018.11.04 메뚜기 8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