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수건' 때문에 파혼한 예비 부부…왜?

 

 

 

0002862074_001_20181108065229288.jpg?typ
[사진 픽사베이]
 
 

여자친구 집에 인사를 갔던 남성 A씨가 돌연 파혼을 결심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A씨 커플은 2년 동안 교제하면서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을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고 한다. 그랬던 A씨가 결혼 직전 파혼을 통보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지난달 26일 MBN '이슈 파이터'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0002862074_002_20181108065229306.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여자친구 B씨 집에 인사를 드리러 간 A씨. 그때까지만 해도 별 탈 없이 결혼 얘기가 오가는 듯했다. 문제는 '화장실'에서 발생했다. A씨가 손을 씻고 수건에 닦으려는 찰나, 수건을 보니 '○○ 찜질방'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었다. 

A씨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수납장을 살펴봤다. 수건들에는 전부 '○○ 찜질방' '△△ 사우나'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A씨는 충격을 받고 화장실에서 나왔다. 

식탁에 다시 앉은 A씨. 이번에는 여자친구 집에 있는 그릇들을 보게 됐다. 그릇에는 '◇◇ 중국집' 등과 같은 글씨가 있었다. 


 

0002862074_003_20181108065229334.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예비 장모가 찜질방이나 사우나를 갈 때 수건을 하나씩 챙겨왔고, 집으로 배달 온 그릇들은 다시 돌려보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0002862074_004_20181108065229348.jpg?typ
[사진 MBN 방송 캡처]
 
 

A씨는 '수건이나 그릇을 생각하면 예비 장모를 존경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여자친구 B씨에게 이런 불만을 털어놨다. B씨는 "엄마가 몇 개 챙겼지만, 실수일 것이다. 나는 한 번도 그런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두 사람은 결국 파혼에 이르게 됐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B씨 어머니 행동은 엄연한 절도다. A씨가 이해된다"는 의견과 "B씨가 그런 건 아니니 파혼 사유가 될 수 없다"는 의견으로 양분된 반응을 보였다. 

최단비 변호사는 "이 커플은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까지 다 마친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일방적 파혼으로 인한 손해배상은 B씨에게 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5년간 친딸 매주 성폭행 '인면수심' 아버지…2심 형량 늘어 2018.12.16 메뚜기 428 2
1441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1440 "얼굴에 햄버거 던져" 울산 이어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공분 2018.12.06 메뚜기 296 5
1439 116kg서 80kg…줄어든 몸무게만큼 인생이 달라졌다 2018.08.04 메뚜기 624 5
1438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2018.07.10 메뚜기 358 5
1437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7 5
1436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1314 5
1435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80 5
1434 故 장자연 문건 다시 보니 '끔찍', "밤새 마약하고 밀실에 가둔채 성폭행" 인간 맞나 2018.06.05 메뚜기 703 5
1433 ‘조현민보다 더한 이명희’… 정신과 의사들이 본 ‘엄마와 딸’ 2018.04.26 메뚜기 807 5
1432 김흥국, 자택서 아내 폭행으로 입건…경찰 “쌍방 폭행이라 진술” 2018.04.25 메뚜기 958 5
143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6 5
1430 “김 양식장에 불법염산 충격”…해경 대책회의 추진 2018.12.08 메뚜기 170 4
1429 “5세 아들 노래에 눈 뜬 폐암 말기 아내… 그렇게 생일날 떠났습니다” 2018.10.26 메뚜기 619 4
1428 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2018.10.18 메뚜기 275 4
1427 박해미 "강압적 술자리 아닐 것"-유족 "억지로 술 먹이는 제왕" 2018.08.30 메뚜기 745 4
1426 '꽃할배' 이순재, 연기인생 62년 국내 첫 배우 기념관 건립 2018.08.01 메뚜기 486 4
1425 우리 개는 목줄 필요없어요… 여름 한강 '개 이기주의' 2018.07.12 메뚜기 344 4
1424 10년 별거에도 생활비 챙겨준 몽골인 아내…法 "혼인관계 인정" 2018.07.08 메뚜기 550 4
1423 "강남 아파트 3채 값으로 한국 첫 편의점 열었죠" 2018.07.07 메뚜기 483 4
1422 아들 여친과 성관계 들통 50대, 회사 외국인 女동료 살해 징역 20년 2018.07.02 메뚜기 1026 4
1421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43 4
1420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1419 첫방부터 불쾌.. 아이돌 연습생 두번 죽인 양현석의 '갑질' 2018.05.05 메뚜기 864 4
1418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9 4
1417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