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불러줄게" 모텔 따라가 '탈탈' 털린 남성들

 

 

 

귀금속 착용 만취 남성 노려…30∼60대 15명 피해

법원 "계획적이고 지능적인 범행 반복"…징역 6년

"여자를 불러주겠다"며 술에 취한 남성들을 모텔로 유인해 강·절도 행각을 벌인 3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무려 15명이 당했다. 피해자 연령층은 30∼60대로 다양했으며 피해액만 총 8천여만원에 달했다.

범행 과정에서 수면제를 탄 술을 먹이거나 잠든 사이 알몸 사진을 찍어 신고하지 못하도록 협박하기도 했다.

AKR20181109120900060_01_i_20181111070520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11일 법원에 따르면 A(32)씨는 지난 4월 8일 오전 0시 20분께 만취해 구리시내 도로를 걷었던 중 자신에게 접근한 김모(39)씨를 따라 인근 모텔 안으로 들어갔다.

김씨는 "여자를 불러서 같이 놀자"고 A씨를 유인했다.

객실 안에서 맥주를 주문한 뒤 김씨는 "여자를 부르려면 돈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술에 취해 판단력이 흐려진 A씨는 체크카드와 비밀번호를 넘겨줬다.

김씨는 밖으로 나와 현금지급기 두 곳에서 총 300만원을 인출했다.

모텔로 돌아온 김씨는 여자를 기다리는 동안 맥주를 마시라고 권했고 A씨는 그 뒤로 기억이 없다.

나중에 알고 보니 김씨는 마약 성분이 든 수면제를 A씨의 맥주를 탔다.

김씨는 A씨가 잠든 사이 80만원 상당의 금반지, 260만원 상당의 금목걸이, 지갑에 있던 현금 38만원을 들고 모텔을 빠져나왔다.

A씨는 하룻밤 새 탈탈 털렸다.

김씨는 2016년 8월부터 구리와 의정부, 서울 강북·중랑·종로구 등에서 같은 수법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속절없이 당한 피해자만 15명에 달한다. 31세부터 69세까지 다양했다. 

김씨는 주로 귀금속을 착용한 술에 취한 남성을 노렸다.

한 명의 체크카드로 1천만원을 인출하거나 1천만원 상당의 금목걸이와 금팔찌를 훔치기도 했다.

맥주나 커피에 수면제를 타 먹였으며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잠든 사이 알몸을 촬영하기도 했다.

결국 김씨는 피해 남성 중 한 명의 신고로 덜미를 잡혔으며 사기 범죄 전력이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에게는 강도, 절도, 컴퓨터 등 사용 사기, 사기, 협박,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마약류 관리법·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등 8가지 혐의가 적용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3부(이영환 부장판사)는 피고인 김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또 15년간 신상정보를 관할기관에 등록하도록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계획적이고 지능적인 범행을 반복했다"며 "이 과정에서 곧바로 발각되지 않게 하려고 피해자들에게 수면제를 타 먹이고 신고를 막으려고 동의 없이 성적 불쾌감을 주는 사진을 찍어 협박, 죄질이 불량하다"고 밝혔다.

 

 

 

(의정부=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5년간 친딸 매주 성폭행 '인면수심' 아버지…2심 형량 늘어 2018.12.16 메뚜기 428 2
1266 오초희, 이수역 폭행 언급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나도 무서워" 2018.11.15 메뚜기 162 0
1265 “내 딸 두번 죽인 살인마… 그런데도 사형이 안 되잖아요” [인터뷰] 2018.11.14 메뚜기 471 3
1264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생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중학생 4명 체포 2018.11.14 메뚜기 197 1
1263 [취재후] 숙명여고 쌍둥이 변호인 ‘11장 반박문’…다툼은 이제 시작 2018.11.14 메뚜기 109 0
1262 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9403명 공개…체납액만 총 5300억 2018.11.14 메뚜기 76 0
1261 경찰대, 일반 국립대처럼…학비 공짜·군대 혜택 '모두 폐지' 2018.11.13 메뚜기 196 2
1260 논산 여교사, 워마드 "남고생이 강간, 교사만 사직당했다" 주장 2018.11.13 메뚜기 411 1
1259 논산 여교사 카톡, ‘음탕’ ‘은밀’했던 대화...性추문의 끝장판 2018.11.13 메뚜기 377 1
1258 장난치다 중학생 손가락 절단…가해학생 부모도 배상책임 2018.11.13 메뚜기 149 0
1257 ‘집에 간다’···메시지 남긴 대학생 6일째 실종 2018.11.13 메뚜기 186 0
1256 현직 경찰관 의식 잃은 채 차량에서 발견...치료 중 숨져 2018.11.13 메뚜기 128 0
1255 '병원 주사 4명 사망' 인천시, 응급의료 21개 기관 긴급점검 2018.11.12 메뚜기 191 0
1254 영화 '300' 배우 버틀러, 산불로 잿더미 된 집 배경 셀카 공개 2018.11.12 메뚜기 419 0
1253 논산 여교사 "임신하면···결혼하자" 제자 "너 노렸어" 불륜 메시지 일파만파 '충격' 2018.11.12 메뚜기 631 3
1252 내년부터 '치료 목적' 고도비만 수술에 건보 적용 2018.11.12 메뚜기 79 0
1251 “엄마 이 스타킹 왜 구멍이 있어요?”…양지로 나온 성인용품점 2018.11.11 메뚜기 603 0
1250 고시원은 어떻게 대도시 ‘최후의 주거지’로 변해갔을까 [정리뉴스] 2018.11.11 메뚜기 142 0
» "여자 불러줄게" 모텔 따라가 '탈탈' 털린 남성들 2018.11.11 메뚜기 253 0
1248 논산서 기간제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관계 '의혹' 2018.11.11 메뚜기 310 0
1247 지난해 수능 부정행위 절반 '4교시 탐구영역 응시방법 위반' 2018.11.11 메뚜기 53 0
1246 "아이와 연락 왜 막아"…전처 동거남에 둔기 휘두른 50대 2018.11.09 메뚜기 277 0
1245 '무차별 폭행으로 실명'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징역 10년 2018.11.09 메뚜기 244 0
1244 S교회 피해자 측 "목사, 성관계 있었지만 성폭력 아니라고" 2018.11.09 메뚜기 457 2
1243 양진호 "사죄한다" 영장실질심사 포기…구속 여부 오늘 결정 2018.11.09 메뚜기 153 1
1242 “‘개 같은 X’ 폭언 시달려…은퇴도 고려” 女컬링 ‘팀킴’ 폭로 2018.11.09 메뚜기 37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