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물이 사람들 덮쳤다…비명으로 지옥 같았던 백석역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나 시민들이 화상을 입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독자 박혜연 씨 제공=연합뉴스]
 

100℃의 뜨거운 물이 흐르는 온수배관 파열 사고로 밤사이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일대가 ‘아비규환’이었다고 인근 주민들이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고 초기, 배관에서는 4m 가량 뜨거운 물이 치솟았고 연기는 일대 10층 아파트보다 높게 치솟았다. 주민들은 “흰색 연기가 치솟아 불이 난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3분쯤 백석역 인근 지역난방공사 난방배관이 파열되면서 100℃를 넘는 온수가 일대에 흘러 넘쳤다. 이 사고로 송모씨(68)가 차량 안에서 전신화상을 입고 숨졌고, 중상자 1명을 포함한 30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었다. 

인근에 있던 이모(31)씨는 “현장은 아비규환 그 자체였다”며 “연기가 자욱해 앞을 분간하기 어려웠고 화상을 입은 사람들이 응급차에 실려갔다”고 회상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의 배관이 파열돼 뜨거운 물이 도로 위로 분출된 4일 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에서 뜨거운 수증기가 치솟고 있다. [뉴스1]
 

이들은 물이 순식간에 도로에 들어차면서 주로 발 쪽에 화상을 입었다. 다른 사람들이 이들을 업어 인근 건물로 날라 찬물을 발에 붓기도 했다. 

백석역 인근에서 요가 수업을 듣던 최모(29)씨는 “화재 대피 경보를 듣고 건물 옥상으로 뛰어갔는데 옥상문은 잠겨있고 연기가 건물 내로 올라와 이대로 죽는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거리에 있던 박모(55)씨는 “도로를 건너던 사람들이 발에 화상을 입고 ‘악악’ 소리질렀다”며 “자욱한 연기에 지옥불 같았다”고 덧붙였다.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김성룡 기자.
 

이 사고로 백석, 마두, 행신 등 인근 지역 2000여 가구에 공급되던 온수가 끊겼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현재 배관 양쪽 밸브를 잠그고 잔존물을 제거하는 상황”이라며 “난방 공급이 언제 복구될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5년간 친딸 매주 성폭행 '인면수심' 아버지…2심 형량 늘어 2018.12.16 메뚜기 428 2
1391 "유부남에 성폭행" 주장한 20대 여성, 무고죄 판결 2018.12.09 메뚜기 36 0
1390 "돌잡이 책 팔아요"…맘카페 엄마들 울린 30대女 징역 1년 2018.12.08 메뚜기 229 0
1389 출발 5분만에 '드르륵 쿵쿵'…1·2호열차 90도 꺾여 승객 '비명' 2018.12.08 메뚜기 213 0
1388 대구 월평동 빌라 지하층에서 화재 발생 '1명 질식사, 5명 구조' 화재원인 조사 중 2018.12.08 메뚜기 64 0
1387 “김 양식장에 불법염산 충격”…해경 대책회의 추진 2018.12.08 메뚜기 170 4
1386 바람 피우고 아내에 집 넘긴 남편, 19년만에 "재산 나눠줘" 2018.12.08 메뚜기 500 0
1385 탈출 실패한 백석역 사고 희생자… 오래전 한쪽 다리 잃은 ‘딸바보’ 아빠 2018.12.08 메뚜기 138 1
1384 다자녀 혜택 기준 3→2명… 첫째부터 ‘출산크레디트’ 2018.12.08 메뚜기 19 0
1383 도살장에서 도망간 어미개, 강아지 젖 물리며 죽어가는 영상 확산 2018.12.08 메뚜기 121 0
1382 "한번은 무조건 다친다"…목숨걸고 달리는 배달 청소년들 2018.12.07 메뚜기 193 0
1381 청소년에 위험한 일 시키면 '감방' 보내는 나라, 어디? 2018.12.07 메뚜기 143 0
1380 '가상화폐 환차익' 노리고 1700억 해외 송금…30대 벌금형 2018.12.07 메뚜기 163 1
1379 승용차 도로 옆 화단 받아 2명 사망 2018.12.07 메뚜기 94 0
1378 김천 양계장에 불…닭 2000마리 폐사 2018.12.07 메뚜기 47 0
1377 "얼굴에 햄버거 던져" 울산 이어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공분 2018.12.06 메뚜기 296 5
1376 말다툼하다 내연녀 둔기 폭행한 70대 구속 2018.12.06 메뚜기 137 0
1375 강진서 갓길 걷던 60대 화물차에 치여 숨져 2018.12.06 메뚜기 88 0
1374 SNS 대놓고 마약 판매 “30분 내 배달하고 비트코인 입금” 2018.12.06 메뚜기 104 1
1373 김제 돼지농장 화재로 돼지 1800마리 폐사 2018.12.05 메뚜기 100 0
1372 가정폭력 방지 대책 강화…이혼전문변호사가 말하는 가정폭력과 이혼 2018.12.05 메뚜기 84 0
1371 만취해 동거녀 때려 숨지게 한 30대 상해치사 혐의로 검찰 송치 2018.12.05 메뚜기 98 1
1370 백석역 파열된 온수관 임시복구···1명 사망·22명 부상 2018.12.05 메뚜기 74 0
» 펄펄 끓는 물이 사람들 덮쳤다…비명으로 지옥 같았던 백석역 2018.12.05 메뚜기 280 0
1368 조두순의 자필 탄원서엔 “강간 증거 있다면 신체 절단” 2018.12.05 메뚜기 195 1
1367 “둘이 잘 살라던 아버지가…” 백석역 사고 희생자 사연 2018.12.05 메뚜기 7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