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물이 사람들 덮쳤다…비명으로 지옥 같았던 백석역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나 시민들이 화상을 입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독자 박혜연 씨 제공=연합뉴스]
 

100℃의 뜨거운 물이 흐르는 온수배관 파열 사고로 밤사이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일대가 ‘아비규환’이었다고 인근 주민들이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고 초기, 배관에서는 4m 가량 뜨거운 물이 치솟았고 연기는 일대 10층 아파트보다 높게 치솟았다. 주민들은 “흰색 연기가 치솟아 불이 난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3분쯤 백석역 인근 지역난방공사 난방배관이 파열되면서 100℃를 넘는 온수가 일대에 흘러 넘쳤다. 이 사고로 송모씨(68)가 차량 안에서 전신화상을 입고 숨졌고, 중상자 1명을 포함한 30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었다. 

인근에 있던 이모(31)씨는 “현장은 아비규환 그 자체였다”며 “연기가 자욱해 앞을 분간하기 어려웠고 화상을 입은 사람들이 응급차에 실려갔다”고 회상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의 배관이 파열돼 뜨거운 물이 도로 위로 분출된 4일 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에서 뜨거운 수증기가 치솟고 있다. [뉴스1]
 

이들은 물이 순식간에 도로에 들어차면서 주로 발 쪽에 화상을 입었다. 다른 사람들이 이들을 업어 인근 건물로 날라 찬물을 발에 붓기도 했다. 

백석역 인근에서 요가 수업을 듣던 최모(29)씨는 “화재 대피 경보를 듣고 건물 옥상으로 뛰어갔는데 옥상문은 잠겨있고 연기가 건물 내로 올라와 이대로 죽는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거리에 있던 박모(55)씨는 “도로를 건너던 사람들이 발에 화상을 입고 ‘악악’ 소리질렀다”며 “자욱한 연기에 지옥불 같았다”고 덧붙였다. 


 

4일 오후 8시43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한 온수 배관 파열 사고로 주변에 수증기가 가득 차 있다. 김성룡 기자.
 

이 사고로 백석, 마두, 행신 등 인근 지역 2000여 가구에 공급되던 온수가 끊겼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현재 배관 양쪽 밸브를 잠그고 잔존물을 제거하는 상황”이라며 “난방 공급이 언제 복구될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373 김제 돼지농장 화재로 돼지 1800마리 폐사 2018.12.05 메뚜기 102 0
1372 가정폭력 방지 대책 강화…이혼전문변호사가 말하는 가정폭력과 이혼 2018.12.05 메뚜기 85 0
1371 만취해 동거녀 때려 숨지게 한 30대 상해치사 혐의로 검찰 송치 2018.12.05 메뚜기 100 1
1370 백석역 파열된 온수관 임시복구···1명 사망·22명 부상 2018.12.05 메뚜기 75 0
» 펄펄 끓는 물이 사람들 덮쳤다…비명으로 지옥 같았던 백석역 2018.12.05 메뚜기 283 0
1368 조두순의 자필 탄원서엔 “강간 증거 있다면 신체 절단” 2018.12.05 메뚜기 198 1
1367 “둘이 잘 살라던 아버지가…” 백석역 사고 희생자 사연 2018.12.05 메뚜기 77 0
1366 부부싸움후 집 나간 50대女 저수지 투신 사망 2018.12.04 메뚜기 414 0
1365 소년법 뒤로 숨은 ‘관악산 집단폭행’ 가해자들…징역 최대 7년뿐 2018.12.04 메뚜기 194 0
1364 광주 모텔서 50대 여성 청테이프로 양손 묶인 채 숨져…경찰 "타살 추정" 2018.12.04 메뚜기 185 0
1363 14년전 '여대생 테이프 살인사건' 재조명…실마리 찾나 2018.12.04 메뚜기 215 0
1362 김해 모텔서 여자친구 목 졸라 살해한 20대 남성 자수…다른 남자 전화에 그만 2018.12.04 메뚜기 233 0
1361 경부고속도로서 4중 추돌 뒤 화재…1명 사망·2명 부상 2018.12.03 메뚜기 70 0
1360 베트남 원정 절도단 6명 입건…출국 직전 비행기서 검거 2018.12.03 메뚜기 203 2
1359 놀이학원, 영어유치원... 유치원들 '간판갈이' 2018.12.03 메뚜기 53 0
1358 "아빠가 밖에서 낳은 오빠, 30억 엄마 재산 상속 받는다고?" 2018.12.03 메뚜기 398 0
1357 어린 딸 뺨 때리고 낚싯대 받침대로 폭행…40대 아빠 징역 3개월 2018.12.02 메뚜기 214 0
1356 "35세 이후 출산, 폐경 후 골다공증 위험 3배" 2018.12.02 메뚜기 154 0
1355 오죽 답답하면…학부모들 '협동조합 유치원' 자구책 추진 2018.12.02 메뚜기 47 0
1354 "출소하면 봅시다"···조두순 대면한 경찰들도 떨고있다 2018.12.02 메뚜기 90 0
1353 교복·모텔·떡볶이…사진 속 청소년 성매매 2018.12.02 메뚜기 205 0
1352 혼인 수 감소 역대 최대…'비혼' 때문일까, '만혼' 때문일까 2018.12.02 메뚜기 51 0
1351 생후 6개월 아들 운다고 상습폭행한 아빠 징역 3년 2018.12.01 메뚜기 187 2
1350 14톤 화물차 음주운전…차량 3대 파손한 뺑소니 50대 붙잡혀 2018.12.01 메뚜기 67 0
1349 방주연 “임신 중 시한부 판정…남편은 외국서 딴 살림” 2018.12.01 메뚜기 65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