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3번째 검찰 출석…"청와대 비위 추가 고발할 것"

 

 

 

 

김태우 "진실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
대검찰창 징계위 출석 여부는 "고민중"
박형철 청와대 비서관 고발장도 제출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수사관이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1.10. scchoo@newsis.com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을 주장하고 있는 김태우 수사관(전 특별감찰반 파견)이 "청와대 비위 행위에 대한 추가 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수사관은 10일 오전 10시13분께 서울동부지검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이 입수한 민간기업 관련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한 것이 사실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떤 부분을 소명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조사 내용은 말씀드리기 힘들고 성실히 받을 것"이라고만 대답했다.

또 오는 11일 예정된 대검찰청 징계위원회 출석 여부에 대해서는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대검에 자신이 공익제보자이므로 징계위 개최를 중단해달라는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김 수사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 대한 고발장도 이날 제출했다. 고발장에 적시된 혐의는 공무상비밀누설과 직권남용, 직무유기로 알려졌다.

김 수사관은 첫 검찰 조사를 받은 지난 3일 "박 비서관이 내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관련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걸 알고 직접 전화를 해 정보를 누설했다"며 고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김 수사관은 박 비서관과 함께 이인걸 전 특감반장도 함께 고발했다. 이 전 반장에 대한 고발 혐의는 직권남용과 직무유기다.

이와 관련해 김 수사관은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내용과 같지만 직접 고발하고 싶어서 공표한대로 고발장을 들고왔다"고 설명했다.

김 수사관은 고발장과 함께 청와대 특감반 민간인 사찰 관련 문건도 검찰에 추가로 제출할 방침이다.

검찰은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한 수사관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사건을 맡은 형사6부 위주로 전담수사팀을 꾸리기도 했다.

앞서 김도읍·강효상·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임종석 비서실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박 비서관·이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수사관이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1.10. scchoo@newsis.com



임 비서실장의 경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비위 혐의를 보고받고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지 않아 직무를 유기했다는 게 자유한국당 측 판단이다.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박 비서관·이 반장에 대해서는 노무현정부 시절 인사들의 비트코인 보유 현황 파악, 공항철도 등 민간기업과 민간인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중앙지검은 고발 다음날인 21일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 이송했다.

지난 7일에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장하고 있는 청와대의 KT&G사장 인선 개입, 국채 매입 논란 등을 이유로 청와대와 정부인사들을 추가 고발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영환 전 청와대 비서관은 KT&G와 서울신문사 사장 교체와 적자부채 발행 건으로 고발했다. 

피우진 보훈처장과 오진영 보훈선양국장은 독립기념관장의 사표를 종용한 혐의로, 이강래 도로공사사장과 우제창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휴게소화폐사업 관련 특혜 의혹을 이유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아울러 백 비서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장관,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을 이유로 수사의뢰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이 중 김 전 부총리와 차 전 비서관 고발 건을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서울=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2019.01.18 메뚜기 57 2
1540 내연남과 성관계 동영상 아내에게 보낸 상간녀가 무죄인 이유 2019.01.11 메뚜기 272 0
1539 면역억제제 필요 없는 동종 모발이식 성공 2019.01.11 메뚜기 41 1
1538 거제 살인사건 가해자 무기징역 구형 2019.01.10 메뚜기 157 2
1537 '母 억지로 친정에'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자녀들 1심 유죄 선고 2019.01.10 메뚜기 276 1
1536 아직도 돌아오지 않는 행방불명 여고생들 2019.01.10 메뚜기 236 0
» 김태우, 3번째 검찰 출석…"청와대 비위 추가 고발할 것" 2019.01.10 메뚜기 145 0
1534 “나는 룸살롱에 안 가, 여자 선수 애들이 있잖아”…심석희, 성폭행 사건 파문 2019.01.10 메뚜기 370 1
1533 가정집 침입해 잠자던 여성 감금·성폭행한 30대 징역 15년 2019.01.10 메뚜기 106 1
1532 캄보디아서 봉사활동 중 복통 호소하던 대학생 2명 숨져 2019.01.10 메뚜기 54 0
1531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겨울철 인기 여행지 2019.01.09 메뚜기 325 0
1530 성인애착유형테스트..부부 사이도 필요? 2019.01.09 메뚜기 120 0
1529 '강서 특수학교 장애 학생 폭행' 교사 3명 추가 기소 2019.01.09 메뚜기 40 0
1528 서천 친부 흉기살해 아들의 30대 공범 검거 2019.01.09 메뚜기 60 0
1527 지역행사서 주민 폭행 충주시의원, 벌금 200만원 약식기소 2019.01.09 메뚜기 28 0
1526 檢, '화곡동 어린이집 아동학대' 보육교사 징역 12년 구형 2019.01.09 메뚜기 56 0
1525 체육계 성폭력, 문제 불거질 때마다 대책 내놨지만, “아무런 효과 없었다” 2019.01.09 메뚜기 10 0
1524 전자발찌 끊고 해외 도주한 50대 남성, 태국서 송환 2019.01.09 메뚜기 28 0
1523 조재범 성폭행 뒤늦게 알려진 이유는… “증거 확보 위해” 2019.01.09 메뚜기 46 0
1522 양예원 "악플러, 끝까지 용서 안 해" '비공개 촬영회' 유포자 징역2년6개월 2019.01.09 메뚜기 20 0
1521 외신들, 심석희 성폭행 고소 보도…"한국 스포츠계 폭력 만연" 2019.01.09 메뚜기 15 0
1520 냉골·찜통학교, 낡은 화장실 없앤다…5년간 18조8천억 투입 2019.01.09 메뚜기 13 0
1519 "부끄러워 이사하고 싶다"…'국제망신' 예천군의원에 군민 분노 2019.01.09 메뚜기 36 0
1518 조재범 '심석희 폭행후 성폭력 행사' 연관 가능성 집중수사 2019.01.09 메뚜기 15 0
1517 문체부 "심석희 선수에 사과... 성추행도 영구제명" 2019.01.09 메뚜기 14 0
1516 23층 아파트도 베란다로 침입···수억원 턴 30대 절도범 검거 2019.01.01 메뚜기 74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