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jpg

 

[서울신문]출산 회의적 시각 3년 새 60%나 증가 
결혼 전제 동거 찬성 늘어…女 70.5%
결혼과 출산에 대한 미혼 남녀의 가치관이 빠르게 바뀌고 있다. ‘결혼 후 자녀가 없어도 괜찮다’는 인식이 과거보다 늘었고, 결혼에 대한 부정적 또는 유보적 인식도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저출산 정책이 성공하려면 청년층의 가치관 변화와 현재 생활 수준을 면밀히 파악해 그 경향성을 이해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미혼인구의 자녀 및 가족 관련 생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20~44세 미혼 남녀 2464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자녀가 없어도 무관하다’고 답변한 미혼 남성은 28.9%, 미혼 여성은 48.0%로 나타났다. 2015년 조사에서는 미혼 남성의 17.5%, 미혼 여성의 29.5%만 ‘자녀가 없어도 무관하다’고 답했는데, 불과 3년 사이에 출산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1.6배 증가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한 이유는 남녀가 조금씩 달랐다. 남성은 ‘아이가 행복하게 살기 힘든 사회여서’(27.7%)를 1순위로 꼽은 반면, 여성은 ‘자녀가 있으면 자유롭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32.0%)를 첫 번째 이유로 내세웠다. ‘직장 생활을 계속하고 싶어서’라고 이유를 밝힌 응답자는 남성 2.4%, 여성 5.8%였다.

보건사회연구원은 “자녀가 생기면 자신의 일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여성에게 더 빈번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일·가정 양립을 보장해야 출산율도 올라갈 것이란 지적이다.

결혼에 대해서도 여성이 남성보다 더 부정적이었다.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미혼 남성은 50.5%로 절반을 넘은 반면, 여성은 28.8%에 그쳤다. 다만 남성도 ‘결혼을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39.2%)는 유보적 응답 비중이 컸고, ‘하지 않는 게 낫다’(6.6%)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연구원은 “청년층 전반에 결혼에 대한 부정적 또는 유보적 태도가 널리 퍼져 있다”고 해석했다.

결혼을 전제로 한 동거에 대한 찬성 응답은 남녀 모두에서 높게 나타났다. 특히 미혼 여성의 찬성률은 2015년 51.2%에서 지난해 70.5%로 19.3% 포인트 증가했다. 가족 형태와 관련한 전통적 가치관이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미혼녀 48%·미혼남 29% "자녀 없어도 괜찮다" file 2019.02.08 메뚜기 217 0
1705 안희정 구속한 재판부, 여중생 성폭행 혐의 60대엔 무죄… 왜? 2019.02.07 메뚜기 326 0
1704 천안 다세대주택서 불… 일가족 추정 3명 사망·1명 부상 file 2019.02.07 메뚜기 203 0
1703 성 접대는 물론 학부모 폭행까지…리틀 야구 감독도 '갑질' 2019.02.07 메뚜기 188 3
1702 미혼여성 절반 이상은 결혼 전제 않은 혼전 동거에 반대 2019.02.07 메뚜기 70 0
1701 [설, 잊힌 존재들]⑤"따뜻한 전화 한 통, 명절후 극단적 선택 막을 수 있어요" 2019.02.06 메뚜기 202 0
1700 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고소장 담긴 댓글 특징은 2019.02.06 메뚜기 277 0
1699 “다리미로 딸 배 지진 BJ, 지금은…” 방송서 오열한 엄마 2019.02.06 메뚜기 564 2
1698 태안해경, 꽃지해수욕장 인근 갯바위 고립 관광객 13명 구조 2019.02.05 메뚜기 103 1
1697 술 취해 과속운전하던 20대, 단속 피하려다 차 뒤집혀 병원行 2019.02.05 메뚜기 85 1
1696 모텔서 엄마와 함께 머물던 7개월 아기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2019.02.05 메뚜기 286 1
1695 설에 옆집 80대 부부 살해한 남성 긴급체포…그들에게 무슨 일이 2019.02.05 메뚜기 329 1
1694 '性인지 감수성' 판결에... "이제 여자랑 술도 못 마실 듯" 2019.02.05 메뚜기 114 2
1693 설날 밤 50대 남성 원효대교 투신…"의식 없어" 2019.02.05 메뚜기 103 1
1692 "스물 여덟 '공시생', 세뱃돈 받아도 될까요?" 2019.02.03 메뚜기 266 0
1691 음복 후 한숨 잤으니 괜찮겠지? 음주단속 딱 걸립니다 2019.02.03 메뚜기 122 0
1690 빅뱅 승리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모든 책임 지겠다" 2019.02.03 메뚜기 324 1
1689 38년간 안바뀐 '노인은 65세 이상'… 기준 상향 본격 논의 2019.02.03 메뚜기 240 0
1688 소비자도 음식점도 불만인 배달비, 누가 이익 보나 2019.02.03 메뚜기 150 0
1687 안희정 무죄 받은 '김지은씨 언행'… 2심에선 와르르 무너져 2019.02.03 메뚜기 513 1
1686 전 부치니 초미세먼지 50배… 요리는 빨리, 환기는 필수 2019.02.03 메뚜기 26 0
1685 김경수 이어 안희정도…서초동에 부는 '법정구속' 한파 2019.02.02 메뚜기 103 0
1684 승리 여동생, 버닝썬 CCTV 영상 편집본 공유하며 "도와달라" 호소 2019.02.02 메뚜기 188 0
1683 "엄마표 집밥 그리워요"…귀성 인파 북적·도심은 썰렁 2019.02.02 메뚜기 73 0
1682 “네가 커서 돈 갚아” 7세 아이 앞에서 채무자 협박한 부부 2019.02.02 메뚜기 11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