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jpg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기저귀에 구더기가 우글거리는데도 방치해 4개월 된 아들을 숨지게 한 어머니에 대해 유죄평결이 내려졌다.

6일(현지시간) UPI통신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배심원단은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샤이엔 해리스(21)에 1급 살인과 아동을 위험 속에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죄가 인정된다며 유죄 평결했다.

이 평결이 받아들여 지면 해리스에게는 가석방 없는 종신형이 선고될 수 있다. 아이의 아버지인 재커리 폴 코헨(29)도 두달 전 같은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돼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앞서 지난 2017년 8월 이들의 아들인 스털링 코헨은 집에 있는 유아용 그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의 시신을 부검한 주 검시관은 아이가 돌봄을 받지 못해 영양실조, 탈수, 감염 등의 증세로 사망했다며 이를 '살인'으로 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부모는 마약을 복용하며 방탕한 생활에 빠져 아이를 열악한 환경에 방치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가 사망하기 약 2주 전부터 기저귀를 갈아 주지 않아 구더기가 아이의 피부와 옷에 들끓었던 사실이 알려지며 공분이 일었다.

해리스 측 변호인은 어머니가 아이를 위험 속에 방치한 죄는 있지만 '악의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라 산후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711 '비싼 동네' 초등학생들이 공부 잘 하는 이유? 2019.02.09 메뚜기 247 0
1710 "중소기업 다니면 휴가비 20만 원"…누가, 어떻게 신청? 2019.02.08 메뚜기 75 0
1709 '폭행 혐의' 손석희, 17일 경찰 출석…주점 CCTV 확보 file 2019.02.08 메뚜기 483 2
1708 대낮에 내연녀 알몸상태로 길가에 세워둔 50대 남성 징역 8개월 실형 2019.02.08 메뚜기 412 3
» 기저귀서 구더기 우글…아들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 file 2019.02.08 메뚜기 348 1
1706 미혼녀 48%·미혼남 29% "자녀 없어도 괜찮다" file 2019.02.08 메뚜기 113 0
1705 안희정 구속한 재판부, 여중생 성폭행 혐의 60대엔 무죄… 왜? 2019.02.07 메뚜기 316 0
1704 천안 다세대주택서 불… 일가족 추정 3명 사망·1명 부상 file 2019.02.07 메뚜기 113 0
1703 성 접대는 물론 학부모 폭행까지…리틀 야구 감독도 '갑질' 2019.02.07 메뚜기 181 3
1702 미혼여성 절반 이상은 결혼 전제 않은 혼전 동거에 반대 2019.02.07 메뚜기 58 0
1701 [설, 잊힌 존재들]⑤"따뜻한 전화 한 통, 명절후 극단적 선택 막을 수 있어요" 2019.02.06 메뚜기 194 0
1700 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고소장 담긴 댓글 특징은 2019.02.06 메뚜기 268 0
1699 “다리미로 딸 배 지진 BJ, 지금은…” 방송서 오열한 엄마 2019.02.06 메뚜기 543 2
1698 태안해경, 꽃지해수욕장 인근 갯바위 고립 관광객 13명 구조 2019.02.05 메뚜기 99 1
1697 술 취해 과속운전하던 20대, 단속 피하려다 차 뒤집혀 병원行 2019.02.05 메뚜기 79 1
1696 모텔서 엄마와 함께 머물던 7개월 아기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2019.02.05 메뚜기 280 1
1695 설에 옆집 80대 부부 살해한 남성 긴급체포…그들에게 무슨 일이 2019.02.05 메뚜기 324 1
1694 '性인지 감수성' 판결에... "이제 여자랑 술도 못 마실 듯" 2019.02.05 메뚜기 108 2
1693 설날 밤 50대 남성 원효대교 투신…"의식 없어" 2019.02.05 메뚜기 98 1
1692 "스물 여덟 '공시생', 세뱃돈 받아도 될까요?" 2019.02.03 메뚜기 262 0
1691 음복 후 한숨 잤으니 괜찮겠지? 음주단속 딱 걸립니다 2019.02.03 메뚜기 116 0
1690 빅뱅 승리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모든 책임 지겠다" 2019.02.03 메뚜기 321 1
1689 38년간 안바뀐 '노인은 65세 이상'… 기준 상향 본격 논의 2019.02.03 메뚜기 238 0
1688 소비자도 음식점도 불만인 배달비, 누가 이익 보나 2019.02.03 메뚜기 147 0
1687 안희정 무죄 받은 '김지은씨 언행'… 2심에선 와르르 무너져 2019.02.03 메뚜기 5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