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jpg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기저귀에 구더기가 우글거리는데도 방치해 4개월 된 아들을 숨지게 한 어머니에 대해 유죄평결이 내려졌다.

6일(현지시간) UPI통신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배심원단은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샤이엔 해리스(21)에 1급 살인과 아동을 위험 속에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죄가 인정된다며 유죄 평결했다.

이 평결이 받아들여 지면 해리스에게는 가석방 없는 종신형이 선고될 수 있다. 아이의 아버지인 재커리 폴 코헨(29)도 두달 전 같은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돼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앞서 지난 2017년 8월 이들의 아들인 스털링 코헨은 집에 있는 유아용 그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의 시신을 부검한 주 검시관은 아이가 돌봄을 받지 못해 영양실조, 탈수, 감염 등의 증세로 사망했다며 이를 '살인'으로 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부모는 마약을 복용하며 방탕한 생활에 빠져 아이를 열악한 환경에 방치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가 사망하기 약 2주 전부터 기저귀를 갈아 주지 않아 구더기가 아이의 피부와 옷에 들끓었던 사실이 알려지며 공분이 일었다.

해리스 측 변호인은 어머니가 아이를 위험 속에 방치한 죄는 있지만 '악의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라 산후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723 경찰서에 있는 엄마 살해하려 흉기들고 찾아온 아들 2019.02.11 메뚜기 261 0
1722 코카콜라, 12년만에 새 맛 콜라 출시…'오렌지 바닐라' file 2019.02.11 메뚜기 103 0
1721 "치마가 짧아서…예쁘니까 당하지" file 2019.02.11 메뚜기 292 0
1720 "모텔 침대 밑에…" 20대들에 5000만원 뜯은 보이스피싱 수법 file 2019.02.11 메뚜기 287 0
1719 "손잡고 웃었어도 성폭행"…법원이 판단한 웃음의 의미 2019.02.10 메뚜기 201 0
1718 미드서 언급된 文대통령…SNS서 화제 file 2019.02.10 메뚜기 379 0
1717 경찰관에 침 뱉고 주먹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2년 '술 취해 편의점서 난동' 2019.02.09 메뚜기 100 0
1716 순천시 해룡면 저수지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9.02.09 메뚜기 175 0
1715 음주단속 피해 달아나던 승용차 바다로 추락…동승자 1명 숨져 2019.02.09 메뚜기 109 0
1714 만취한 여성 추행 60대 택시기사 '실형' 징역 6개월 2019.02.09 메뚜기 77 0
1713 [사연뉴스] “선생님이 딸한테 보낸 문자… 저만 어이없나요?” 2019.02.09 메뚜기 215 0
1712 '비싼 동네' 초등학생들이 공부 잘 하는 이유? 2019.02.09 메뚜기 244 0
1711 "중소기업 다니면 휴가비 20만 원"…누가, 어떻게 신청? 2019.02.08 메뚜기 74 0
1710 '폭행 혐의' 손석희, 17일 경찰 출석…주점 CCTV 확보 file 2019.02.08 메뚜기 374 1
1709 대낮에 내연녀 알몸상태로 길가에 세워둔 50대 남성 징역 8개월 실형 2019.02.08 메뚜기 395 3
» 기저귀서 구더기 우글…아들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 file 2019.02.08 메뚜기 279 1
1707 미혼녀 48%·미혼남 29% "자녀 없어도 괜찮다" file 2019.02.08 메뚜기 46 0
1706 안희정 구속한 재판부, 여중생 성폭행 혐의 60대엔 무죄… 왜? 2019.02.07 메뚜기 314 0
1705 천안 다세대주택서 불… 일가족 추정 3명 사망·1명 부상 file 2019.02.07 메뚜기 81 0
1704 성 접대는 물론 학부모 폭행까지…리틀 야구 감독도 '갑질' 2019.02.07 메뚜기 176 3
1703 미혼여성 절반 이상은 결혼 전제 않은 혼전 동거에 반대 2019.02.07 메뚜기 56 0
1702 [설, 잊힌 존재들]⑤"따뜻한 전화 한 통, 명절후 극단적 선택 막을 수 있어요" 2019.02.06 메뚜기 193 0
1701 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고소장 담긴 댓글 특징은 2019.02.06 메뚜기 259 0
1700 “다리미로 딸 배 지진 BJ, 지금은…” 방송서 오열한 엄마 2019.02.06 메뚜기 519 2
1699 태안해경, 꽃지해수욕장 인근 갯바위 고립 관광객 13명 구조 2019.02.05 메뚜기 9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