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jpg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 폭행 혐의를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의 경찰 소환조사 일정이 정해졌다.

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손 사장은 오는 17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앞서 김 씨는 2017년 4월 16일 오후 10시께 경기도 과천의 한 교회 주차장에서 손 사장이 몰던 차가 한 견인차량과 접촉사고를 낸 뒤 그대로 달아났다가 피해 차주에게 붙잡혀 합의금으로 150만 원을 송금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이 건을 취재하던 중 손 사장이 자신을 폭행했다며 지난달 13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손 사장을 고소했다. 김 씨는 지난달 10일 마포구 상암동의 한 주점에서 손 사장과 식사를 하던 중 폭행을 당해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JTBC는 "김 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고,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손 사장을 협박한 것이 이번 사건의 본질"이라며 사건 당일에도 같은 요구가 있어 '정신 좀 차려라'고 손으로 툭툭 건드린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손 사장은 김 씨에 대해 취업청탁, 공갈 혐의 등으로 검찰에 맞고소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마포서로 보내 병합수사토록 했다.

한편 경찰은 폭행 논란이 불거졌던 주점 내부의 CCTV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정 동아닷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732 96세 운전 차량, 청담동에서 30대 행인 덮쳐 사망 2019.02.13 메뚜기 89 0
1731 ‘버닝썬 논란’ 승리 근황…홍콩 가수 용조아 옆 ‘편안한 웃음’ 2019.02.12 메뚜기 424 0
1730 "20대 여대생이에요"…온라인상서 성별 속여 돈 뜯어낸 20대男 2019.02.12 메뚜기 180 1
1729 천안 원룸서 반려견 사체 무더기 발견…“1마리는 구조돼 치료중” 2019.02.12 메뚜기 251 0
1728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이상적 결혼연령은…'30대 초반' 최다 2019.02.12 메뚜기 96 0
1727 박해진, 일본 팬들과 약속 지켰다…밸런타인데이 팬미팅 성료 2019.02.12 메뚜기 179 1
1726 “합의·선처無”, ‘정유미·나영석PD 지라시’ 유포자 검거→검찰 송치 [공식입장] 2019.02.12 메뚜기 201 1
1725 국회 앞에서 또 택시 분신…운전기사 생명 지장 없어 2019.02.11 메뚜기 109 0
1724 교회서 4살 아이 때려 뇌사상태 빠트린 여중생 구속 2019.02.11 메뚜기 325 0
1723 중증 치매환자, 병원서 퇴원 거절당하자 투신 2019.02.11 메뚜기 135 0
1722 경찰서에 있는 엄마 살해하려 흉기들고 찾아온 아들 2019.02.11 메뚜기 282 0
1721 코카콜라, 12년만에 새 맛 콜라 출시…'오렌지 바닐라' file 2019.02.11 메뚜기 313 1
1720 "치마가 짧아서…예쁘니까 당하지" file 2019.02.11 메뚜기 413 0
1719 "모텔 침대 밑에…" 20대들에 5000만원 뜯은 보이스피싱 수법 file 2019.02.11 메뚜기 508 0
1718 "손잡고 웃었어도 성폭행"…법원이 판단한 웃음의 의미 2019.02.10 메뚜기 224 0
1717 미드서 언급된 文대통령…SNS서 화제 file 2019.02.10 메뚜기 563 0
1716 경찰관에 침 뱉고 주먹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2년 '술 취해 편의점서 난동' 2019.02.09 메뚜기 105 0
1715 순천시 해룡면 저수지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9.02.09 메뚜기 190 0
1714 음주단속 피해 달아나던 승용차 바다로 추락…동승자 1명 숨져 2019.02.09 메뚜기 118 0
1713 만취한 여성 추행 60대 택시기사 '실형' 징역 6개월 2019.02.09 메뚜기 91 0
1712 [사연뉴스] “선생님이 딸한테 보낸 문자… 저만 어이없나요?” 2019.02.09 메뚜기 230 0
1711 '비싼 동네' 초등학생들이 공부 잘 하는 이유? 2019.02.09 메뚜기 256 0
1710 "중소기업 다니면 휴가비 20만 원"…누가, 어떻게 신청? 2019.02.08 메뚜기 84 0
» '폭행 혐의' 손석희, 17일 경찰 출석…주점 CCTV 확보 file 2019.02.08 메뚜기 666 2
1708 대낮에 내연녀 알몸상태로 길가에 세워둔 50대 남성 징역 8개월 실형 2019.02.08 메뚜기 43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