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jpg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드라마(이하 미드) '타임리스'(Timeless)에서 언급된 사실이 SNS상으로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타임리스는 온라인동영상스트리밍(OTT) 서비스 넷플릭스에서 선보인 미드로 2016년 10월 방영을 시작해 2018년 12월 시즌2로 방영을 마쳤다. 방영 시기로 보면 뒤늦게 화제가 된 것이다.

지난 9일부터 본격적으로 퍼지기 시작한 소위 문 대통령의 '미드 출연' 사실은 10일 현재까지도 네티즌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미드에 한국 대통령이 언급되니 신기하다"는 반응이다.

문 대통령이 언급된 타임리스 방영분은 시즌2 에피소드 11·12화(크리스마스의 기적 1·2부)로 알려진다.

SNS상에서 공유되고 있는 주요 장면에 따르면 한 남성이 함께 걷던 여성에게 "배에 탄 사람 중 중요한 인물이 있나요?"(Who's in a boat so important anyway?)라고 묻자 여성은 "미래의 한국 대통령 문재인의 부모님이요"(Parents of future South Korea President MOON JAE IN)라고 답한다.

청와대도 전날(9일) SNS에서 화제가 된 후에야 문 대통령이 미드에서 언급된 사실을 알았다 한다.

문 대통령은 국내외로 여러 번 흥남철수작전에 얽힌 가족의 사연을 밝혔었고 이를 타임리스 제작진들이 눈여겨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부모님은 6·25전쟁 당시 '흥남철수 배'(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거제로 피란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6월 취임 첫 방미 때도 첫 번째 일정을 장진호전투 기념비 헌화 일정으로 잡아 눈길을 끈 바 있다.

장진호전투에서 중공군 남하가 막히며 당시 북한 주민들은 남한으로 피란(흥남철수작전)이 가능했다. 문 대통령은 이때 기념사를 통해 "장진호의 용사들이 없었다면, 흥남철수작전의 성공이 없었다면, 제 삶은 시작되지 못했을 것이고 오늘의 저도 없었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타임리스는 시간여행에 관한 내용이다. 미국을 파괴할 목적으로 시간을 거슬러 과거를 바꾸려 하는 범죄자들을 막으려 과학자와 군인, 교수 등이 힘을 모아 각종 사건들을 해결해나간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723 경찰서에 있는 엄마 살해하려 흉기들고 찾아온 아들 2019.02.11 메뚜기 261 0
1722 코카콜라, 12년만에 새 맛 콜라 출시…'오렌지 바닐라' file 2019.02.11 메뚜기 103 0
1721 "치마가 짧아서…예쁘니까 당하지" file 2019.02.11 메뚜기 292 0
1720 "모텔 침대 밑에…" 20대들에 5000만원 뜯은 보이스피싱 수법 file 2019.02.11 메뚜기 287 0
1719 "손잡고 웃었어도 성폭행"…법원이 판단한 웃음의 의미 2019.02.10 메뚜기 201 0
» 미드서 언급된 文대통령…SNS서 화제 file 2019.02.10 메뚜기 379 0
1717 경찰관에 침 뱉고 주먹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2년 '술 취해 편의점서 난동' 2019.02.09 메뚜기 100 0
1716 순천시 해룡면 저수지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9.02.09 메뚜기 175 0
1715 음주단속 피해 달아나던 승용차 바다로 추락…동승자 1명 숨져 2019.02.09 메뚜기 109 0
1714 만취한 여성 추행 60대 택시기사 '실형' 징역 6개월 2019.02.09 메뚜기 77 0
1713 [사연뉴스] “선생님이 딸한테 보낸 문자… 저만 어이없나요?” 2019.02.09 메뚜기 215 0
1712 '비싼 동네' 초등학생들이 공부 잘 하는 이유? 2019.02.09 메뚜기 244 0
1711 "중소기업 다니면 휴가비 20만 원"…누가, 어떻게 신청? 2019.02.08 메뚜기 74 0
1710 '폭행 혐의' 손석희, 17일 경찰 출석…주점 CCTV 확보 file 2019.02.08 메뚜기 374 1
1709 대낮에 내연녀 알몸상태로 길가에 세워둔 50대 남성 징역 8개월 실형 2019.02.08 메뚜기 395 3
1708 기저귀서 구더기 우글…아들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 file 2019.02.08 메뚜기 279 1
1707 미혼녀 48%·미혼남 29% "자녀 없어도 괜찮다" file 2019.02.08 메뚜기 46 0
1706 안희정 구속한 재판부, 여중생 성폭행 혐의 60대엔 무죄… 왜? 2019.02.07 메뚜기 314 0
1705 천안 다세대주택서 불… 일가족 추정 3명 사망·1명 부상 file 2019.02.07 메뚜기 81 0
1704 성 접대는 물론 학부모 폭행까지…리틀 야구 감독도 '갑질' 2019.02.07 메뚜기 176 3
1703 미혼여성 절반 이상은 결혼 전제 않은 혼전 동거에 반대 2019.02.07 메뚜기 56 0
1702 [설, 잊힌 존재들]⑤"따뜻한 전화 한 통, 명절후 극단적 선택 막을 수 있어요" 2019.02.06 메뚜기 193 0
1701 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고소장 담긴 댓글 특징은 2019.02.06 메뚜기 259 0
1700 “다리미로 딸 배 지진 BJ, 지금은…” 방송서 오열한 엄마 2019.02.06 메뚜기 519 2
1699 태안해경, 꽃지해수욕장 인근 갯바위 고립 관광객 13명 구조 2019.02.05 메뚜기 9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