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서 4살 아이 때려 뇌사상태 빠트린 여중생 구속

 

 

 

 

뒤척이면서 잠 방해하자 화가 나 폭행한 것으로 조사

 

 

(사진=연합뉴스)

 

 

여중생이 교회에서 함께 잠을 자던 4살 여자아이를 수차례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트린 혐의로 구속됐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중상해 혐의로 중학생 A(16) 양을 긴급체포해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 양은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4) 양을 수차례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119구급대는 이날 오전 11시쯤 "아이가 의식이 없다"는 다른 교인의 신고를 받고 B 양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당시 B 양의 뺨과 턱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으며, 이마와 머리는 부어 있었다.

A 양은 평소 다니던 교회에서 우연히 B 양과 함께 잠을 자던 중 B 양이 뒤척이면서 잠을 방해하자 화가 나 일으켜 세운 뒤 벽에 수차례 밀치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 양의 어머니는 새벽 기도를 위해 B 양과 아들을 유아방에 두고 잠시 자리를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양을 상대로 사건 당시 추가 범행 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741 마닷 부모, 이미 일부 피해자와 합의 “고령·피해 적은 사람만 골라서…” 2019.02.14 메뚜기 452 3
1740 여성들의 '오해'…젊어선 "뚱뚱해" 나이 들어선 "날씬해" 2019.02.14 메뚜기 154 0
1739 아이낳아 키우기 힘든 대한민국…가난 대물림 안하고 안낳는다 [김현주의 일상 톡톡] 2019.02.14 메뚜기 137 1
1738 “검사 2명 때문에 22년 고생” ‘이태원 살인’ 유족 2심 손배 승소 2019.02.14 메뚜기 249 2
1737 90대 노인 운전자 30대 행인 치어 사망 '후진하다가..' 2019.02.13 메뚜기 148 0
1736 "내가 기잔데" 술취해 경찰에 행패 부린 30대 중등교사 2019.02.13 메뚜기 79 0
1735 검찰, ‘흉기 협박’ 경찰관 기소···경찰은 ‘무혐의’ 제식구 봐주기 논란 2019.02.13 메뚜기 49 0
1734 불법체류 단속 중 미얀마 노동자 추락사…인권위 "국가 책임 있다" 2019.02.13 메뚜기 78 0
1733 몽롱한 상태에서…20대 남녀 "환각 물질 흡입" 자수 2019.02.13 메뚜기 140 0
1732 96세 운전 차량, 청담동에서 30대 행인 덮쳐 사망 2019.02.13 메뚜기 89 0
1731 ‘버닝썬 논란’ 승리 근황…홍콩 가수 용조아 옆 ‘편안한 웃음’ 2019.02.12 메뚜기 424 0
1730 "20대 여대생이에요"…온라인상서 성별 속여 돈 뜯어낸 20대男 2019.02.12 메뚜기 180 1
1729 천안 원룸서 반려견 사체 무더기 발견…“1마리는 구조돼 치료중” 2019.02.12 메뚜기 251 0
1728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이상적 결혼연령은…'30대 초반' 최다 2019.02.12 메뚜기 96 0
1727 박해진, 일본 팬들과 약속 지켰다…밸런타인데이 팬미팅 성료 2019.02.12 메뚜기 179 1
1726 “합의·선처無”, ‘정유미·나영석PD 지라시’ 유포자 검거→검찰 송치 [공식입장] 2019.02.12 메뚜기 201 1
1725 국회 앞에서 또 택시 분신…운전기사 생명 지장 없어 2019.02.11 메뚜기 109 0
» 교회서 4살 아이 때려 뇌사상태 빠트린 여중생 구속 2019.02.11 메뚜기 323 0
1723 중증 치매환자, 병원서 퇴원 거절당하자 투신 2019.02.11 메뚜기 133 0
1722 경찰서에 있는 엄마 살해하려 흉기들고 찾아온 아들 2019.02.11 메뚜기 280 0
1721 코카콜라, 12년만에 새 맛 콜라 출시…'오렌지 바닐라' file 2019.02.11 메뚜기 296 1
1720 "치마가 짧아서…예쁘니까 당하지" file 2019.02.11 메뚜기 403 0
1719 "모텔 침대 밑에…" 20대들에 5000만원 뜯은 보이스피싱 수법 file 2019.02.11 메뚜기 485 0
1718 "손잡고 웃었어도 성폭행"…법원이 판단한 웃음의 의미 2019.02.10 메뚜기 224 0
1717 미드서 언급된 文대통령…SNS서 화제 file 2019.02.10 메뚜기 55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