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에서 또 택시 분신…운전기사 생명 지장 없어

 

 

 

 

11일 오후 3시50분께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분신으로 추정되는 택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이정윤 수습기자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도입을 반대하는 택시 분신이 재차 발생했다. 카카오가 카풀 도입을 공식 선언한 이후 4번째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50분께 여의도 국회 정문 앞 도로에서 개인택시 기사 김모(52)씨가 분신을 시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택시 실내와 자신의 몸에 신나를 뿌린 뒤 방화, 국회로 돌진하다 이곳을 지나던 아반떼 차량과 부딪혔다.

이를 발견한 국회 직원들이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했으며, 김씨는 인근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대의원인 김씨는 평소 국회 앞 농성장에서 카풀 도입과 관련해 "죽어도 용서할 수 없다"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도 김씨는 오전 11시30분부터 낮 12시20분까지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집회에 참여했으며, 분신 시도는 사전에 동료들에게 언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748 KBS 9시뉴스, 전날 날씨예보 방송 '황당 방송 사고'…하루 지나 사과 2019.02.15 메뚜기 160 0
1747 男 "내가 돈없어 결혼 못한다" vs 女 "남자가 돈없어 결혼 안한다" [일상톡톡 플러스] 2019.02.15 메뚜기 188 0
1746 낙태죄 논란 재점화…헌재, 위헌 여부 판단 속도낼 듯 2019.02.15 메뚜기 34 0
1745 재판에서 드러난 친모 청부살해 여교사와 김동성의 거짓말 2019.02.15 메뚜기 70 1
1744 "내가 산 게 초콜릿이야? 포장지야?"…일회용품 규제 비웃는 밸런타인데이 2019.02.14 메뚜기 182 1
1743 고령화시대 그늘… 노인 운전자 사고 갈수록 조마조마 2019.02.14 메뚜기 71 0
1742 마닷 부모, 이미 일부 피해자와 합의 “고령·피해 적은 사람만 골라서…” 2019.02.14 메뚜기 445 3
1741 여성들의 '오해'…젊어선 "뚱뚱해" 나이 들어선 "날씬해" 2019.02.14 메뚜기 147 0
1740 아이낳아 키우기 힘든 대한민국…가난 대물림 안하고 안낳는다 [김현주의 일상 톡톡] 2019.02.14 메뚜기 125 1
1739 “검사 2명 때문에 22년 고생” ‘이태원 살인’ 유족 2심 손배 승소 2019.02.14 메뚜기 235 1
1738 90대 노인 운전자 30대 행인 치어 사망 '후진하다가..' 2019.02.13 메뚜기 140 0
1737 "내가 기잔데" 술취해 경찰에 행패 부린 30대 중등교사 2019.02.13 메뚜기 67 0
1736 검찰, ‘흉기 협박’ 경찰관 기소···경찰은 ‘무혐의’ 제식구 봐주기 논란 2019.02.13 메뚜기 43 0
1735 불법체류 단속 중 미얀마 노동자 추락사…인권위 "국가 책임 있다" 2019.02.13 메뚜기 72 0
1734 몽롱한 상태에서…20대 남녀 "환각 물질 흡입" 자수 2019.02.13 메뚜기 127 0
1733 96세 운전 차량, 청담동에서 30대 행인 덮쳐 사망 2019.02.13 메뚜기 80 0
1732 ‘버닝썬 논란’ 승리 근황…홍콩 가수 용조아 옆 ‘편안한 웃음’ 2019.02.12 메뚜기 406 0
1731 "20대 여대생이에요"…온라인상서 성별 속여 돈 뜯어낸 20대男 2019.02.12 메뚜기 165 1
1730 천안 원룸서 반려견 사체 무더기 발견…“1마리는 구조돼 치료중” 2019.02.12 메뚜기 239 0
1729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이상적 결혼연령은…'30대 초반' 최다 2019.02.12 메뚜기 83 0
1728 박해진, 일본 팬들과 약속 지켰다…밸런타인데이 팬미팅 성료 2019.02.12 메뚜기 158 0
1727 “합의·선처無”, ‘정유미·나영석PD 지라시’ 유포자 검거→검찰 송치 [공식입장] 2019.02.12 메뚜기 184 0
» 국회 앞에서 또 택시 분신…운전기사 생명 지장 없어 2019.02.11 메뚜기 94 0
1725 교회서 4살 아이 때려 뇌사상태 빠트린 여중생 구속 2019.02.11 메뚜기 302 0
1724 중증 치매환자, 병원서 퇴원 거절당하자 투신 2019.02.11 메뚜기 12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