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육비 안주는 아빠들' 얼굴·개인정보 공개 가능…'배드파더스' 운영자 무죄

 

 

 

 

양육비 미지급 고발 사이트 ‘배드파더스’ 
운영진 명예훼손 관련 무죄 판결
"양육비 안 준 나쁜아빠 신상공개는 공익"

 



이혼 뒤 자녀 양육비를 주지 않는 전 배우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온라인 웹사이트 ‘배드파더스(Bad Fathers)’ 관계자가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 이창열)는 15일 정보통신망법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배드파더스 운영자 구모(57)씨 등의 국민참여재판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배드파더스에 신상정보가 공개된 5명은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2018년 9월부터 그해 10월 사이 구씨를 고소했다.

애초 검찰은 구씨를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했지만, 재판부는 ‘사정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직권으로 정식재판에 회부했다. 

구씨 측은 그동안 15차례나 고소당했는데 기소유예, 무혐의 이런 약식기소, 최소한의 처벌을 받아왔다. 어떤 개인의 이익보다는 양육비를 미지급한 부모들의 가해 사실이 더 크다, 공익에 반한다는 의견이었다.

이번 국민참여 재판에는 예비후보 1명하고 7명이 평결에 참여했는데. 결국 16시간 재판 끝에 결국은 개인의 이익보다는 공익에 반하지 않고 공익 목적이 크다고 해서 전원 300만 원의 구형을 무죄로 선고해버린 재판 결과가 나오게 된 것이다.

개인의 명예훼손을 우선할 것이냐, 아니면 아이들의 생존권을 중시할 것이냐의 문제에서 아이들 생존권이 더 중요시 된다고 재판부가 본 것이다.

검찰은 재판에서 구씨 등이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공연하게 사실을 드러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정보통신망법 제70조1항)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구씨가 배드파더스를 운영한 사실 등 사실관계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범죄 성립 여부 등에 대해선 법리적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봤다. “비방할 목적도 없었고, 신상공개의 공익적 목적이 더 크다”는 것이다.

재판에선 구씨를 고소한 고소인의 전처 A씨가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오기도 했다. 가정폭력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2015년 이혼 후 딸의 양육비를 제때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양육비이행관리원이 제시하는 법적 절차는 다 해봤다고 한다. 양육비이행관리원은 한부모 가정의 자녀 양육 지원을 위해 2015년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기구다. 마지막 법적 수단인 감치(30일 이내 구금)까지 거쳤다는 게 A씨 주장이다. 그러다 배드파더스를 알게 돼 양육비 미지급 문제 해결을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사건에서 원인을 보고 판단해달라”며 “법의 무능함에 좌절했고, 기댈 곳이 없다는 것에 마음이 아팠다. 법은 정의로운 것이라고 알고 있다. 보호받아야 할 아이들이 우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배드파더스' 사이트에는 양육비를 주지 않은 부모들의 이름, 직업, 주소, 출신학교, 직장, 얼굴 사진 등이 세세하게 공개되기 때문에 이 파장은 클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미국 같은 경우에는 50개주에서 양육비 이행을 안할 시 바로 형사처벌하고 징역형을 내리며 프랑스도 양육비를 두 달간 밀리면 2년 징역형에 취한다며 우리나라의 솜방망이 처벌 실태를 지적한다. 미온적인 법적 조치 때문에 '배드파더스'같은 사설 사이트가 생겨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한국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94 김건모 “유흥업소 갔지만 배트맨 티 안 입어” CCTV 제출 2020.01.17 메뚜기 174 0
293 휴가갔던 전차 조종수, 여자 되어 돌아왔다 2020.01.17 메뚜기 99 0
292 주유소 진입하던 굴착기에 초등학생 치여 사망 2020.01.16 메뚜기 71 0
291 마약 취해 집에 방화·나체 활보한 50대 약사 징역형 2020.01.16 메뚜기 94 0
290 주진모 "협박에 굴하지 않겠다, 불법촬영 아니다" 해커 고소 2020.01.16 메뚜기 76 0
289 ‘세월호 보도 개입’ 이정현 의원 벌금 1000만원 확정 2020.01.16 메뚜기 28 0
288 육군 부사관 휴가 중 성전환에...“멋지다” “민폐다” 분분 2020.01.16 메뚜기 73 0
287 배우 주진모 "문자 속 여상들께 사죄, 불법촬영 아냐" 2020.01.16 메뚜기 54 0
» '양육비 안주는 아빠들' 얼굴·개인정보 공개 가능…'배드파더스' 운영자 무죄 2020.01.15 메뚜기 125 1
285 성폭행 의혹 김건모 경찰 출석…묵묵부답 2020.01.15 메뚜기 88 0
284 중1도 학교폭력 저지르면 형사 처벌 받게 된다 2020.01.15 메뚜기 35 0
283 '성폭행 의혹' 김건모, 피의자 신분 출석…질문엔 묵묵부답 2020.01.15 메뚜기 43 0
282 '대마 상습 투약' 현대가 3세 정현선, 2심도 집행유예··· "초범에 반성" 2020.01.15 메뚜기 91 0
281 ‘성폭행 의혹’ 김건모 경찰 출석… 입 꾹 다문 채 입장 2020.01.15 메뚜기 82 0
280 "정말 죄송합니다" 주예지, 용접공 비하 발언 공식사과 2020.01.15 메뚜기 49 0
279 뺨때리고 쟁반 던지고…백화점 난동 영상 확산에 경찰 수사 착수 2020.01.12 메뚜기 373 0
278 '24억' 893회 로또 1등, 어디서 나왔나 2020.01.12 메뚜기 216 0
277 '백화점 난동 영상' 확산...경찰 수사 착수 2020.01.12 메뚜기 94 0
276 새해도 줄지 않는 돼지열병 우려…열흘간 감염폐사체 11건 발견 2020.01.12 메뚜기 40 0
275 7년 동안 친딸 성폭행한 50대 중형...방치한 엄마도 징역형 2020.01.12 메뚜기 265 1
274 65세 국민연금 52만원···공무원 연금은 5배 높은 257만원 2020.01.12 메뚜기 107 0
273 검찰, 가수 승리 구속영장 청구…상습도박 환치기 혐의 추가 2020.01.11 메뚜기 1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