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동거女' 장지연, 김건모와 천생연분"…'폭로기관차' 가세연, 비난폭주

 

 

 

 

 

2020012301001548200097781_20200122094909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폭로 수위가 도를 넘었다.

가세연은 18일 대구에서 강연회를 열고 김건모의 아내인 장지연이 과거 이병헌과 동거를 하는 등 남자관계가 복잡했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장지연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충분히 장지연이라는 걸 추측할 수 있는 표현들을 사용하며 "예전에 이병헌과 사귀고 동거했다.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한다고 뉴스에 나온다. 그분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 보니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라고 밝혔다. 또 '아시나요'를 부르며 "아시는 분들은 많이 아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0012301001548200097782_20200122094909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21일 가세연은 장지연의 부친인 작곡가 장욱조도 걸고 넘어졌다. 

장욱조는 이날 "장지연과 김건모가 결혼식을 안했다 뿐이지 신혼집에서 살고 있다. 이런 일로 헤어질 인연이 아니다. 둘이서 잘 살고 있다"고 전했다. 

가세연은 장욱조의 발언을 두고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은데 왜 이렇게 장인이 언론에 나오는지 모르겠다. '식만 안 올렸지 같이 산다'는 발언은 보통 여자쪽에서는 잘 안 하는 부분이다. 장지연 측은 김건모와의 결혼이 놓치고 싶지 않은 동아줄 같나보다. 아름다운 사랑 하시길 바란다. 천생연분이다"라고 비아냥 댔다. 

가세연은 김건모의 성폭행 및 폭행 협박 의혹을 제기한 장본인이다. 김건모는 연예인이기 때문에 법적 처벌을 받을 만한 사생활은 알려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의 아내라는 이유만으로 장지연의 사생활까지 알려져야 하는 건 아니다. 장지연은 어디까지나 비연예인이고, 그의 결혼 전 이성관계가 사회적인 지탄을 받을 만한 일도 아니다. 김건모에 대한 무차별 폭격은 당위성이 있었지만, 장지연까지 언급하는 건 가세연이 선을 넘은 것이다. 이에 가세연에 대한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김건모 측도 가세연에 대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건음기획은 "강연 녹취본을 찾고 있다.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발끈했다. 

 

2020012301001548200097783_20200122094909

사진=연합뉴스

 

 

김건모는 2016년 유흥업소에서 A씨를 성폭행하고, 2007년 유흥업소 여성 매니저 B씨를 무차별 폭행한 뒤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협박하고, C씨를 강제추행한 의혹을 받는다. 

김건모는 A씨와 B씨를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어 15일 경찰에 출석해 12시간여에 걸친 조사를 받았으며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경찰 조사를 마친 뒤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경찰은 A씨와 김건모의 진술이 엇갈림에 따라 추가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다. 또 김건모의 재소환도 고려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19일 가수 D씨가 "김건모와의 술자리에서 성희롱을 당했다"는 글을 SNS에 게재하며 또 한번 파란이 일었다. A씨는 "김건모가 '친구끼리 뽀뽀도 못 해주냐',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하니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는 등의 성적 농담과 장난을 했다"며 김건모에게 받았다는 배트맨 티셔츠와 당시 친구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후 김건모의 측근이 '당시 술자리에서 성희롱은 없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고, 일부 네티즌들의 악플이 이어지자 D씨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 악플에 대한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스포츠조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31 “고향으로” 고속도로 곳곳 정체…오후 7∼8시 해소될 듯 2020.01.24 메뚜기 39 0
330 "中서 귀국한 한국인" 우한폐렴 확진자 추가…각국 확산 조짐 2020.01.24 메뚜기 49 0
329 채팅앱으로 성매매하다 적발된 검사…'무직자'라고 거짓말 2020.01.24 메뚜기 66 0
328 ‘후배 무릎 꿇린 채 뺨 때리고 물 붓고’… 중2 여학생들 입건 2020.01.24 메뚜기 64 0
327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두 번째 발생…50대 한국남성 2020.01.24 메뚜기 35 0
326 중국 '우한 폐렴' 신속 대응위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도 바이러스 검사 2020.01.23 메뚜기 91 0
325 성전환 하사, 카메라 앞에 서다…"나 변희수, 끝까지 간다" 2020.01.23 메뚜기 174 0
324 최서원 "우리 딸은 중졸로 만들고 조국 딸엔 아무것도 안하나" 2020.01.23 메뚜기 149 0
323 ‘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2020.01.23 메뚜기 145 0
322 우한폐렴 의심환자 1명 신고로 확인…확진이면 지역전파? 2020.01.22 메뚜기 94 0
321 강아지 ‘토순이’ 죽인 20대 남성 실형…“수법 잔혹하고 생명 경시” 2020.01.22 메뚜기 125 0
320 정경심측 "혐의 모두 부인…검찰이 이잡듯 뒤지고 크게 부풀려" 2020.01.22 메뚜기 42 0
319 얼짱시대 출신 유튜버 하늘 회사, 연 매출 40억…퇴사율은 91% 2020.01.22 메뚜기 55 0
» "'이병헌 동거女' 장지연, 김건모와 천생연분"…'폭로기관차' 가세연, 비난폭주 2020.01.22 메뚜기 460 0
317 이승준 "♥김소니아, 열애 고백 행복하다고…올해 결혼 생각"(인터뷰) 2020.01.22 메뚜기 136 0
316 새벽시간대 벽돌로 유리창 부수고 금은방 털던 중학생 4명 검거 2020.01.20 메뚜기 204 0
315 조국 동생 오늘 첫 정식 재판··· 공범 2명은 모두 '징역형' 2020.01.20 메뚜기 62 0
314 학부모 98% 자녀 사교육 시켜…교사 신뢰도 5점 만점에 2.79점 2020.01.20 메뚜기 39 0
313 "조국 불기소" 말했다가… 항의받은 심재철 검사 누구? 2020.01.20 메뚜기 65 0
312 “왜 조국이 무혐의냐” 직속 상관에게 공개 반발한 검사 2020.01.20 메뚜기 71 0
311 안나푸르나서 충남 교사 4명 실종… 악천후 탓 수색 사흘째 난항 2020.01.20 메뚜기 52 0
310 부산 태극기 집회 중 교통사고…"행진하던 7명 부상" 2020.01.19 메뚜기 67 0